• 조회수 1797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푸른 정글 속 자연의 모습이 잘 드러난 그림책입니다. 풀과 나무가 둥글게 그려져 편안한 엄마 품 같은 느낌도 들지요. 꼬옥 껴안은 동물들의 모습에서는 정이 넘친답니다. 책을 읽는 아이와 엄마도 더 깊은 사랑을 나누며 껴안게 될 것입니다. 숲 속을 걷는 아기 원숭이 눈에 엄마와 아기가 서로 껴안고 있는 동물들의 모습이 자꾸 보입니다. 자기도 엄마 품에 포근히 안기고 싶은데 엄마가 안 보이네요. 큰 소리로 울고 있을 때 나타난 엄마 침팬지. 아기 침팬지와 엄마 침팬지가 껴안는 장면이 감동적입니다.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제즈 앨버로우
  • 1959년에 태어나 대학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지금까지『내 친구 곰』『내 테디 인형 어디 갔지?』『안아줘!』『난 크다!』등 삼십 권이 넘는 그림책에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습니다. 또한 어린이를 위한 행사나 그림책 강연, 전시회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번역가 정보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