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214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강원도 사투리로 읽는 이탈리아 그림책!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작품을 소설가 이순원 선생님이 직접 강원도 사투리로 쓰고 읽어 주셨습니다!

    이탈리아의 눈 내리는 산골마을 프리울리와 가장 어울리는 우리나라의 지방은 당연히 강원도 어느 산골마을이었습니다. 강원도에서 태어나고 자란 소설가 이순원 선생님께 이메일로 도움을 청했고,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그림과 글을 모두 본 이순원 선생님은 흔쾌히 베르토시의 이야기를 강원도 사투리로 옮겨 써주셨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순원 선생님은 눈 오는 날의 강원도 사투리 오디오 북을 직접 연기하여 녹음하셨습니다. 도서출판 북극곰 홈페이지에 오시면 이순원 선생님이 강원도 사투리로 읽어주는 눈 오는 날을 들을 수 있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프리울리가 낳은 천재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

2011년 프리울리 베네치아 줄리아 세계민속축제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대상
2009년 파도바 국제 어린이 그림책 전시회 전시 선정 작가
2003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전시 선정 작가
2000년 보르다노 내셔널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심사위원대상
1999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전시 선정 작가
1998년 보르다노 내셔널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프리울리 언어 부문 대상

[눈 오는 날 Neveade]은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현대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작품 가운데 최근작이면서 가장 자전적인 작품입니다. 이탈리아 북부 프리울리 지방에서 태어나고 자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는 모든 작품을 프리울리 방언으로 썼습니다.

엠마누엘레 베르토시는 자신을 소개하는 글에서 [눈 오는 날]은 어릴 적 들었던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모티브로 자연이 사람을 살리는 이야기를 쓴 것이라고 했습니다. 실제로 [눈 오는 날]을 보면 말구유에서 탄생한 아기 예수의 이야기를 떠올리게 됩니다. 그리고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려는 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의도는 아름다운 성공을 이뤘습니다. 마구간의 동물들이 만삭의 아줌마와 남편을 살리는 이야기인 [눈 오는 날]은 유머와 상상력과 사랑으로 가득 찬 작품이기 때문입니다.

[눈 오는 날]은 표준말과 강원도 사투리 두 가지로 쓰여 있어서 다른 지역 독자들이 이해하는데 아무런 어려움이 없습니다. 오히려 표준말로 이해한 뒤 강원도 사투리를 읽으면 투박하고 푸근한 음감 때문에 때로는 웃음이 터지고 때로는 가슴이 찡해 옵니다. [눈 오는 날]은 이야기가 갖고 있는 상상하는 즐거움과 읽는 즐거움 그리고 듣는 즐거움까지 배가시키는, 아주 특별한 경험을 어린이와 부모 모두에게 선사할 것입니다.

[눈 오는 날 Neveade]은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현대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작품 가운데 최근작이면서 가장 자전적인 작품입니다. 이탈리아 북부 프리울리 지방에서 태어나고 자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는 모든 작품을 프리울리 방언으로 썼습니다. 그림 역시 프리울리가 어떤 곳인지 짐작하게 만드는 걸 보면 프리울리 풍의 그림인 듯합니다. 엠마누엘레 베르토시는 한마디로 뼛속까지 프리울리 사람입니다.

도서출판 북극곰 편집부는 [눈 오는 날]의 출판계약을 맺은 뒤 엄청난 고민에 빠졌습니다. 이탈리아 북부 사투리와 표준어로 쓰여진 그림책을 우리말로 어떻게 옮길까 하는 것이었죠. 고향의 언어를 사랑하는 이탈리아 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진심을 어떻게든 우리말로 전달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다행히 고민은 아주 자연스럽게 풀렸습니다
.
[눈 오는 날]의 배경인 이탈리아의 눈 내리는 산골마을 프리울리와 가장 어울리는 우리나라의 지방은 당연히 강원도 어느 산골마을이었습니다. 도서출판 북극곰은 강원도에서 태어나고 자란 소설가 이순원 선생님께 이메일로 도움을 청했고,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그림과 글을 모두 본 이순원 선생님은 흔쾌히 베르토시의 이야기를 강원도 사투리로 옮겨 써주셨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순원 선생님은 [눈 오는 날]의 강원도 사투리 오디오 북을 직접 연기하여 녹음하셨습니다. 도서출판 북극곰 홈페이지에 오시면 이순원 선생님이 강원도 사투리로 읽어주는 [눈 오는 날]을 들을 수 있습니다.

[눈 오는 날]의 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는 한국에 처음 소개되는 이탈리아 작가입니다. 하지만 화려한 수상 이력을 보지 않더라도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그림은 첫 눈에 모든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아름다운 자연에서 우러난 부드러운 색감과 선은 마치 오래된 동요처럼 보는 이의 마음 속으로 스며듭니다.

엠마누엘레 베르토시는 자신을 소개하는 글에서 [눈 오는 날]은 어릴 적 들었던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모티브로 자연이 사람을 살리는 이야기를 쓴 것이라고 했습니다. 실제로 [눈 오는 날]을 보면 말구유에서 탄생한 아기 예수의 이야기를 떠올리게 됩니다. 그리고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려는 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의도는 아름다운 성공을 이뤘습니다. 마구간의 동물들이 만삭의 아줌마와 남편을 살리는 이야기인 [눈 오는 날]은 유머와 상상력과 사랑으로 가득 찬 작품이기 때문입니다.

소설가 이순원 선생님은 추천하는 글에서 누구나 어느 지방의 사투리를 최초의 언어로 배우게 되며, 처음 배운 언어에는 오감과 자연이 어우러져 있다는 점이 그 다음에 배운 언어와의 차이점이라고 했습니다. 또한 그런 이유로 사투리를 쓴다는 것은 인간을 넘어 자연과 소통하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이순원 선생님의 사투리에 대한 견해는 독자들로 하여금 [눈 오는 날]이라는 작품을 기꺼이 강원도 사투리로 옮기게 된 이유를 잘 이해할 수 있게 합니다. 또한 프리울리 방언을 고집하는 작가 엠마누엘레 베르토시의 마음도 충분히 짐작하게 됩니다.

[눈 오는 날]은 표준말과 강원도 사투리 두 가지로 쓰여 있어서 다른 지역 독자들이 이해하는데 아무런 어려움이 없습니다. 오히려 표준말로 이해한 뒤 강원도 사투리를 읽으면 투박하고 푸근한 음감 때문에 때로는 웃음이 터지고 때로는 가슴이 찡해 옵니다. [눈 오는 날]은 이야기가 갖고 있는 상상하는 즐거움과 읽는 즐거움 그리고 듣는 즐거움까지 배가시키는, 아주 특별한 경험을 어린이와 부모 모두에게 선사할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엠마누엘레 베르토시
  • 1970년 이탈리아 북동쪽 끝에 있는 프리울리 주 트리비냐노 우디네제의 작은 시골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2011년 프리울리 베네치아 줄리아 세계민속축제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대상, 2009년 파도바 국제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2003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2000년 보르다노 내셔널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심사위원 대상, 1999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1998년 보르다노 내셔널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프리울리 언어 부문 대상 등 많은 상을 수상했습니다. 국내에는 2011년 10월, 『눈 오는 날』이 출간되어 독특한 그림과 아름다운 이야기로 많은 언론사와 비평가로부터 호평과 찬사를 받았으며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엠마누엘레 베르토시
번역가 정보
  • 김은정
  • 영문학을 공부한 뒤, 대학과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어요. 자라는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책을 찾아 함께 나누고 싶어서 좋은 외국 어린이책을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어요. 번역한 책으로는 「아주 특별한 사랑의 선물」「엉뚱한 음악가 사티씨」「기절초풍 곤충 기르기」등이 있어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그림책은 작가의 진정성이 담겨야 비로소 빛이 나는 것 같아요.
    별점 :
    작성자 :
    2013-10-25
    조회수 : 675
    커다란 판형의 <눈오는 날> .
    대부분의 그림책은 세로로 긴 그림책인데 반해
    거의 정사각형의 커다란 판형은 흔한 시도가 아니다.
    넓게 펼쳐진 눈내리는 마을의 이미지가 확장되고, 면지에서 또 한번 확장된다.
    언제나 나를 진심으로 지지해준 아내 라우렌에게 이 책을 바칩니다.
    라는 문구가 마음을 따듯하게 해줍니다.
    나도 진심으로 지지해주어야 하는데... 우리 남편은 외롭다 느끼는건 아닐까?
    도둑이 제발저리듯 부끄러워진다.
    끝없이 펼쳐진 눈내리는 마을을 따라가다 보면 무겁게 모자를 눌러쓴 아저씨의 이미지와 겹친다.
    하지만 텍스트에는 사람은 없다.

    \"눈이 오네요!\"
    젖소 아줌마가 창밖을 보며 말을 건넸어요.
    \"이럴 줄 알았어요. 그저께부터 하늘이 잿빛이었거든요.\"
    당나귀 아저씨가 대꾸했어요.
    \"정말 다행이지 뭐예요! 우리한테는 쉴곳도 있고
    먹을 것도 넉넉하고 아늑한 잠자리도 있잖아요.\"
    젖소 아줌마가 나지막한 목소리로 말했어요.

    따뜻한 내용의 동화책은 너무나 많다.
    하지만 따뜻한 눈물이 내 몸을 감싸는 것 같이 포근해지는 그림책은 따로 있는 것 같다.
    마주보고 있는 당나귀 아저씨와 젖소 아줌마의 삶에 대한 감사와 행복이 아름답다.
    밖에 있는 동물들을 걱정하시는 두분의 마음이 전해졌는지
    굴뚝새, 여우, 딱따구리도 추위를 피해 한마리씩 마굿간으로 모여든다.
    따뜻한 마음은 그대로 온기가 되어 동물친구들을 모은다.
    오솔길 끝에 서 있는 아저씨와 아줌마를 발견한 동물들은 모두
    추위에 떨고 있을 아저씨와 아줌마 생각에 잠기고
    그 생각이 점점 마구간을 차오르더니 바깥으로 날아갑니다.
    곧 아기를 낳을 것 같은 아줌마는 쉴곳을 찾지 못하고 마굿간으로 찾아온다.
    모두들 아무 말 없이 한쪽으로 비켜서며 입김을 호호 불어서
    아줌마와 아저씨를 따뜻하게 해줍니다.
    모두의 축복을 받으며 아기가 태어납니다.

    이땅의 가장 낮은 모습으로 오신 아기예수님이 그대로 연상 됩니다.
    자세한 설명 하나 없는 그림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따뜻해서 아련하기만한 그 낯선 동네가 어딘가에 꼭 있을것 같습니다.
    다른 그림책에서는 볼 수 없는 작가의 고백이 두페이지에 걸쳐
    매우 길고 자세하게 기록이 되어 있습니다.
    이탈리아 북동쪽 끝에 있는 프리울리 주 트리비냐노 우디네재의
    작은 시골마을에서 사는 작가는 자신이 살아온 마을을 그대로 그렸습니다.
    그래서 작가는 <눈 오는 날> 안에 자신의 모든 것이 담겨 있다고 말합니다.
    담담히 풀어놓는 작가의 인생이야기를 들으며...
    진정성을 느껴봅니다.
    그림책은 작가의 진정성이 담겨야 비로소 빛이 나는 것 같아요.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