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837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신인 일러스트레이터의 등용문인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이 발굴한 보석, 다카하시 노조미! 다카하시 노조미의 『고슴도치의 알』은 2010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선택된 작품 가운데서도 가장 빛나는 작품 가운데 하나입니다.

    다카하시 노조미는 『고슴도치의 알』에서 생명과 양육의 소중함을 아름답고 유쾌하고 따뜻한 이야기로 어린이들의 마음속에 새겨줍니다. 알을 품고 있는 오리 아줌마를 보고 아기 고슴도치는 자기도 알을 품으려고 합니다. 그런데 아기 고슴도치가 찾아낸 알은 바로 자기를 꼭 닮은 밤송이였습니다. 어린이다운 상상력과 호기심 그리고 귀여운 캐릭터와 놀라운 반전이 빛나는 작품입니다. 아기 고슴도치에게 알은 그냥 밤송이가 아니라 사랑이고 배움이고 아름다운 꿈이기 때문이지요. 책을 열어 나카하시 노조미의 그림책을 만나보세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신인 일러스트레이터의 등용문인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이 발굴한 보석, 다카하시 노조미!

매년 볼로냐 국제 아동도서전에는 수많은 일러스트레이터들이 찾아온다. 특히 프랑스 리라벨 출판사의 부스 앞은 자신의 작품을 보여주려는 일러스트레이터들로 장사진을 이룬다. 그리고 아주 소수의 일러스트레이터들만이 리라벨 출판사의 선택을 받는다. 다카하시 노조미의 『고슴도치의 알』은 리라벨이 선택한 작품 가운데서도 가장 빛나는 작품 가운데 하나다.

어린이다운 상상력과 호기심 그리고 귀여운 캐릭터와 놀라운 반전이 빛나는 작품

아기 고슴도치가 알을 품고 있는 오리 아줌마를 본다면? 당연히 자기도 알을 품고 싶을 것이다. 어린이는 호기심이 많고 따라 하기를 좋아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아기 고슴도치가 찾아낸 알은 바로 자기를 꼭 닮은 밤송이다. 이제부터 무슨 일이 벌어질까? 어린이다운 상상력과 호기심 그리고 귀여운 캐릭터와 놀라운 반전이 빛나는 작품이 바로 『고슴도치의 알』이다.

고슴도치의 알은 사랑이고 배움이며 아름다운 꿈

다카하시 노조미는 생명과 양육의 소중함을 아름답고 유쾌하고 따뜻한 이야기로 어린이들의 마음속에 새겨준다. 『고슴도치의 알』을 본 어린이는 아기 고슴도치의 이야기를 떠올릴 때마다 오리 아줌마의 사랑과 아기 고슴도치의 사랑을 느낄 것이다. 고슴도치의 알은 그냥 밤송이가 아니라 사랑이고 배움이고 아름다운 꿈이기 때문이다.


추천평

밤송이가 고슴도치의 알이라고?

『고슴도치의 알』은 알을 품고 있는 오리 아줌마를 따라 아기 고슴도치가 밤송이를 품게 되고 마침내 알밤에서 나온 애벌레를 자기 아기라고 자랑하는 이야기입니다. 너무나 기발하고 귀엽고 재미있고 아름답습니다. 게다가 아기 고슴도치를 따라 친구들까지 밤송이를 품는 장면은 배꼽을 잡고 웃게 합니다.

작가 다카하시 노조미는 어린이의 마음을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어린이의 마음은 분명 인간의 본성입니다. 알을 품은 오리 아줌마를 보고 자신도 알을 품고 싶다고 생각하는 건 따라 하고 배우고 꿈꾸고 싶은 인간의 본성입니다.

따라 하고 배우고 꿈을 품게 되는 게 인간의 본성이라는 걸 알고 나면 교육이란 참으로 쉽고도 어려운 일이 됩니다. 교육의 열쇠는 어른들이 어린이들에게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달려있기 때문입니다.

다카하시 노조미는 어른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모든 어린이는 스스로 행복을 찾아갈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모든 어린이는 행복을 따라 하고 배우고 꿈꾸는 능력이 있다고 말입니다. 놀랍게도 아기 고슴도치는 오리 아줌마가 사랑으로 알을 품고 있으며 그 알에서 생명이 태어날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것이 기쁘고 아름답고 위대한 자연의 섭리임을 알고 있습니다. 아기 고슴도치는 아주 자연스럽게 오리 아줌마로부터 모성애를 배웁니다.

아기 고슴도치는 알이 지닌 과학적 의미를 모르기에 자신과 닮은 밤송이를 품습니다. 하지만 알을 향한 아기 고슴도치의 사랑은 아름답고 감동적입니다. 아기 고슴도치의 사랑은 친구들이 그건 알이 아니라고 놀려도 믿지 않을 만큼 굳세고 위대합니다.

마침내 알밤 속에서 머리를 내민 애벌레를 보고 아기 고슴도치는 아기가 태어났다고 친구들에게 자랑합니다. 아기 고슴도치의 친구들에게, 또는 어린이들에게 그것은 분명 신나고 놀라운 기적입니다. 누구도 밤송이 속에 또 다른 생명이 자라고 있을 줄 몰랐기 때문입니다.

자연 안에 있는 모든 것에 생명이 자라고 있습니다. 오리 아줌마의 알뿐만 아니라 아기 고슴도치가 알이라고 믿었던 밤송이 안에도 생명이 자라고 있습니다. 또한, 사랑으로 키운 모든 것에 생명이 자라고 있습니다. 밤송이를 낳은 것은 밤나무지만 밤송이를 사랑으로 보살핀 것은 아기 고슴도치입니다.

다카하시 노조미가 훌륭한 작가인 까닭은 이렇게 소중한 깨달음을 아름답고 유쾌하고 따뜻한 이야기로 어린이들의 마음속에 새겨주기 때문입니다.

『고슴도치의 알』을 본 어린이는 아기 고슴도치의 이야기를 떠올릴 때마다 ‘까르르’ 웃을 것입니다. 그리고 ‘까르르’ 웃을 때마다 오리 아줌마의 사랑과 아기 고슴도치의 사랑을 영혼으로 느낄 겁니다.

고슴도치의 알은 그냥 밤송이가 아니라 사랑이고 배움이고 아름다운 꿈이기 때문입니다.

- 이루리 (동화작가)
그림작가 정보
  • 다카하시 노조미
  • 1985년 일본에서 태어났어요. 아키타공립미술공예단기대학에서 일러스트와 포장디자인을 공부했어요. 그림책 작가의 꿈을 이루기 위해 직접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 가서 여러 출판사에 작품을 보여주었어요. 마침내 프랑스 리라벨 출판사와 계약을 맺었고 『고슴도치의 알』이 출판되었어요. 그리고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에 소개되었지요. 도서출판 북극곰은 프랑스어로 출간된 『고슴도치의 알』을 보고 사랑에 빠져 바로 리라벨 출판사와 계약을 맺었어요. 『고슴도치의 알』은 다카하시 노조미의 꿈을 이루어준 첫 작품이에요.

글작가 정보
  • 다카하시 노조미
번역가 정보
  • 이순영
  • 1970년 강릉에서 태어나고 자랐습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과를 졸업한 뒤 여러 기업체에서 해외업무를 담당했습니다. 2009년 도서출판 북극곰을 설립하여 환경과 영혼의 치유를 주제로 일련의 책들을 꾸준히 발간하고 있으며, 번역가로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짝꿍과 함께 재미있고 예쁜 책을 만들고 있어요. 골든 리트리버를 기르는 것이 꿈이에요. 번역한 책으로는 『북극곰』『당신의 별자리』『안돼!』『나비가 되고 싶어』『누구세요?』『고슴도치의 알』 등이 있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