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091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도서관에 폭탄이 떨어졌어요. 모든 것이 불타 버렸어요. 남은 것이라고는 단 한 권의 책뿐이었어요.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우린 무엇을 가지고 피난을 떠나야 할까요? 물론 상상하기조차 하기 싫은 일입니다. 그러나 만약에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요……. 아버지의 보물 상자는 전쟁이 일어나 피난을 가면서도 아버지가 소중히 챙긴 단 한 권의 책을 어린 아들 피터가 오랫동안 지켜 낸 이야기입니다. 전쟁은 많은 것들을 앗아갑니다. 사람의 목숨도 집도 물건도 그리고 시간 속에 새겨진 모든 추억들마저도…….그렇다면 아버지는 왜 그 책을 지키려고 했고, 피터는 왜 아버지와의 약속을 끝까지 지켰던 걸까요? 폐허가 된 그곳에서, 절망만이 남은 그곳에서, 우리는 어떻게 다시 희망을 갖고 일어설 수 있을까요?
    출판사 리뷰
    아버지가 남긴 단 하나의 선물 그리고 마지막 약속! 도서관에 폭탄이 떨어지고, 모든 것이 불타 버린 어느 날. 한 피터는 아버지와 함께 집을 떠나야 했습니다. 집을 떠나기 전 아버지는 네모난 상자 안에 책 한 권을 넣으며 말합니다. 이것이 우리의 보물을 무사히 지켜 줄 거라고…….피터와 아버지는 도시를 빠져나가 사람들과 함께 마을을 떠나 길을 나섭니다. 몇 날 며칠 동안 비바람을 뚫고 진흙 길을 걷기도 하고, 길에서 울타리 밑에서, 웅덩이 속에서 웅크린 채 잠자는 날들이 늘어만 갑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는 결국 병으로 세상을 떠나고 맙니다. “피터, 용기를 잃지 마라. 우리 모두를 위해서…… 우리의 보물을 안전하게 지키겠다고 약속해다오.' '약속할게요.' 시간이 흘러 피터는 더 이상 이 책을 들고 계속 길을 갈 수 없다는 걸 알게 됩니다. 피터는 마을 끝에 있는 늙은 보리수나무 아래 책을 묻습니다. 세월이 흘러 오랫동안 고향을 떠나 낯선 나라에서 지내야만 했던 피터는 이제 어른이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문득문득 아버지를 생각했고, 아버지가 남긴 그 책을 생각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드디어 고향을 갈 수 있게 된 피터는 그 책을 찾으러 보리수나무를 찾아갑니다. 아버지가 남긴 보물, 그건 바로 "우리의 이야기"를 잊지 않는 것! 작가는 전쟁을 통해 겪어야만 했던 상처와 절망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말아야 한다는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이야기를 한 소년과 아버지의 약속을 통해 감동적으로 보여 줍니다. 어쩌면 아버지가 지키려고 했던 것은 단순한 책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감당할 수 없는 시간 속에서 잃어버리기 쉬운 우리들의 이야기, 우리가 겪었던 경험이나 꿈꿨던 모든 것들이 담긴 그 시간을 잊지 않고 지키는 것이야말로 어떤 보물보다 더 소중하다는 것을 일깨워 줍니다. '이 책에는 우리 민족의 이야기가 담겨 있단다. 우리들의 이야기가 바로 보물이지. 돈이나 보석보다 귀한 보물.' 아버지가 남긴 마지막 약속을 지켜 낸 어린 피터의 모습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우리는 아무리 힘들고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용기와 믿음을 잃지 않는 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결국 그 약속의 힘이 얼마나 중요했는지를 가슴 깊이 느끼게 될 것입니다. 피터는 그 책을 책꽂이에 꽂았어요. 사람들이 다시 찾을 수 있게요. 그 책을 읽은 사람들은 모두 그 책을 사랑할 거예요.
그림작가 정보
  • 프레야 블랙우드
  • Freya Blackwood
    영국에서 태어나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자랐습니다. 화가와 건축가인 부모 덕분에 어렸을 때부터 그림 그리는 걸 좋아했습니다. 시드니 공과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하였으며, 2002년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이젠 안녕』으로 2010년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받았습니다. 우리나라에 출간된 작품으로는 『엄마의 얼굴』, 『이젠 안녕』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마거릿 와일드
  • 마거릿 와일드 (Margaret Wild)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태어나 1972년에 오스트레일리아로 옮겼으며,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다가 현재는 편집자이며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20권 이상의 어린이 책을 쓴 그녀는 어린이 책에서 다소 어려운 소재를 다루는 노력을 아끼지 않는, 용기있는 작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작품으로『할머니가 남긴 선물』『엄마 엄마 우리 엄마』와『로지에게 동생이 생겼어요』『유치원에 가는 날이에요』 등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선희
  •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교육"을 공부했다. 2002년 단편소설 <십자수>로 근로자문화예술제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2007년 뮌헨국제청소년도서관(IJB)에서 펠로우쉽(Fellowship)으로 아동 및 청소년문학을 연구했다. 옮긴 책으로는『일곱 번의 여름과 괴짜 할머니』『켄터키 후라이드 껍데기』『괜찮아 괜찮아 욱해도 괜찮아』『홈으로 슬라이딩』『팻걸 선언』『짝퉁인디언의 생짜일기』『벨리퉁 섬의 무지개 학교』『내 이름은 도둑』, 쓴 책으로는 『얼음공주 투란도트』『우리 음식에 담긴 12가지 역사 이야기』『둥글둥글 지구촌 음식 이야기』 등 60여 권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