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49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동물 세계에 대한 지식은 물론 자연에 대한 호기심과 관찰력, 상상력과 예술적인 감각까지 키울 수 있는 책입니다. 여러 질감의 종이를 찢고 자르고 붙여서 만든 스티브 젠킨스의 작품들은 독특하면서도 매우 사실적일 뿐만 아니라 피부에 닿는 느낌까지도 전해질 것만 같아, 사진이나 세밀화보다 훨씬 더 생생하게 다가옵니다. 또한 아이들이 궁금해 하고 흥미로워할 만한 주제들만 쏙쏙 뽑아 소개하는 동물 이야기들은 두껍고 어렵기만 한 백과사전보다 훨씬 알차고 재미있답니다.
    출판사 리뷰
    ‘자연 생태 그림책’의 대가 스티브 젠킨스의 ‘어린이를 위한 동물 이야기’! 여러 질감의 종이를 찢고 자르고 붙여서 만든 스티브 젠킨스의 작품들은 독특하면서도 매우 사실적일 뿐만 아니라 피부에 닿는 느낌까지도 전해질 것만 같아, 사진이나 세밀화보다 훨씬 더 생생하게 다가옵니다. 또한 아이들이 궁금해 하고 흥미로워할 만한 주제들만 쏙쏙 뽑아 소개하는 동물 이야기들은 두껍고 어렵기만 한 백과사전보다 훨씬 알차고 재미있답니다. 동물 세계에 대한 지식은 물론 자연에 대한 호기심과 관찰력, 상상력과 예술적인 감각까지 키울 수 있는 책입니다. **2014 보스턴 글로브 혼북 논픽션 부문 수상작 출판사 서평 칼데콧 아너 상, 뉴욕 타임즈 최고 그림책상 등을 수상한 ‘자연 생태 그림책의 대가’ 스티브 젠킨스가 200쪽이 넘는 두툼한 동물 그림책으로 돌아왔다! <2014 보스턴 글로브 혼북> 논픽션 부문 수상작, 스티브 젠킨스의 《아트 동물 그림책》! ■ 동물 세계에 대한 복잡하고 어려운 지식을 가장 쉽고 흥미롭게 풀어낸 동물 그림책! 국내에서도 여러 권의 책이 출간된 스티브 젠킨스는 사실적이면서도 독창적인 그림과 함께 어렵고 지루할 수 있는 과학 이야기를 아이들 눈높이에서 아주 쉽고 흥미롭게 전달하기로 유명한 작가입니다. 보통 40쪽 내외의 얇고 독특한 그림책을 만들어왔는데, 《아트 동물 그림책》은 그의 많은 작품 가운데 유일하게 200쪽이 넘는 두툼한 그림책이에요. 그동안 그가 쓴 모든 작품을 이 한 권으로 모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아이들이 궁금해 하고 흥미로워 할 만한 이야기들로만 가득 찬 책이랍니다. 이 안에는 ‘동물이란 무엇인가’ 같은 기본적인 이야기부터 동물의 번식과 감각, 살아남기 위해 갖춰야 할 사냥기술과 방어기술, 그리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가장 크고 가장 작고 가장 큰 소리를 내는 극한의 동물들, 마지막으로 동물 진화까지 마치 한 권의 생물 교과서나 다름없는 내용들이 모두 담겨 있어요. 단순히 동물을 보여주고 소개하는 것을 넘어서 ‘동물은 새끼를 낳을까, 알을 낳을까?’, ‘어떤 동물의 알이 가장 클까?’, ‘세상에서 가장 큰 동물은 누구일까?’처럼 아이들이 흥미를 느낄 만한 이야기들로 생물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을 쉽게 풀어가기 때문에, 두껍고 어렵기만 한 백과사전보다 훨씬 알차고 재미있지요. 2014년 미국 최고 권위의 아동청소년 문학상 중 하나인 ‘보스턴 글로브 혼북’에서 논픽션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을 만큼, 아이들에게는 읽고 또 읽고 싶어지는 멋진 그림책인 동시에 엄마에게는 ‘과학을 이렇게 쉽고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다니!’, ‘생물 교과서가 이렇게 만들어진다면 정말 좋을 텐데!’ 하고 감탄하게 되는 놀라운 책이에요. ■ 여러 가지 질감의 종이를 찢고 자르고 붙여서 표현한 300여 마리 동물들의 매혹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모습들! 이 책의 그림은 모두 여러 질감의 종이를 찢고 자르고 붙여서 만든 것이에요. 하지만 물결치듯 흔들리는 베타의 꼬리지느러미, 손끝에 오돌토돌한 느낌이 전해질 것 같은 불가사리, 너무나 보드라워 보여서 당장이라도 손을 뻗어 만지고 싶은 아기 고양이들, 그리고 당장이라도 책 밖으로 뛰쳐나와서 펄쩍 뛰고 스르륵 기고 자유롭게 헤엄칠 것 같은 동물들의 모습을 보면, 이 모든 것이 종이를 붙여서 만든 그림이라는 사실이 도저히 믿기지 않지요. 독특하면서도 사진이나 세밀화보다 더 생동감 넘치는 모습에 어른도 아이도 모두 푹 빠져들 수밖에 없을 거예요. 아이들에게 동물의 생생한 모습을 사실적으로 보여주기에 가장 좋을 뿐만 아니라 호기심과 관찰력, 상상력과 예술적인 감각까지 키울 수 있는 최고의 그림책입니다. ■ 본편만큼 재밌는 부록, 어린이 독자를 위한 <책을 만드는 과정> 대공개! 책의 마지막 부분에는 이 책에 등장한 동물들에 대한 더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는 ‘한눈에 보는 동물 이야기’가 마련되어 있어요. 백과사전처럼 각 동물의 길이, 무게, 먹이, 사는 곳 등의 간략한 정보와 함께 특징을 소개해 놓아서, 책을 읽다가 궁금한 동물이 있었다면 이곳에서 더 자세히 알아볼 수 있답니다. 또한 호기심 많은 아이들을 위해, 이 책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알 수 있는 ‘책을 만드는 과정’을 부록으로 수록했어요. 아이디어는 어디에서 얻는지, 자료는 어떻게 모으는지, 어떤 식으로 책을 구성하는지, 그리고 이 신기한 그림들을 어떻게 만드는지, 책이 완성되기까지의 모든 과정이 상세하게 소개되어 있지요. 동물 이야기만큼이나 재미있는 내용이라서, 이 부분을 읽고 나면 아이들 스스로 직접 책을 만들어 보고 싶어질 거예요. 또 아이들의 창의력과 감수성 발달에도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스티브 젠킨스
  • 스티브 젠킨스 (Steve Jenkins)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학교 디자인스쿨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독특하면서도 사실적인 콜라주 기법의 정보 그림책을 그려 내는 작가로 유명합니다. 1999년 『세계의 정상 에베레스트를 오르며』로 보스톤 글로브 혼북 어워드 논픽션 부문을 수상했습니다. 2004년 『이렇게 생긴 꼬리로 무엇을 할까요?』로 칼데콧 아너 상을 받았습니다. 이 외에도 『지구의 생명 진화』『주룩주룩 열대우림』『세상에서 내가 최고』『동물 아빠들』『어린이를 위한 생명의 역사』『진짜 얼마만 해요』『사람과 가장 친한 친구 개와 고양이』 등 여러 권의 자연 그림책을 만들었습니다. 지금은 콜로라도 주에서 아내와 세 아이들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스티브 젠킨스
번역가 정보
  • 김맑아
  • 역자 김맑아는 성균관대학교에서 생명과학을 전공하고 서강대학교 대학원에서 과학커뮤니케이션을 수료했습니다. 동아사이언스에서 과학전문기자, 헬스조선에서 조선일보 건강면을 담당하는 기자로 활동했으며 현재 약학대학에서 공부하는 중 틈틈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소녀 10.5세 여자가 되다》, 《스마트걸 시리즈》, 《열혈과학선생붐③》이 있고, 번역한 책으로 《진짜 진짜 재밌는 바다 / 파충류 / 육식동물 / 동물 / 거미 그림책》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