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59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서툴러서 더 귀여운, 요즘 엄마의 ‘피자’ 도전기『앗! 피자』. 공부시간, 아이는 피자 생각뿐입니다. 선생님은 시계판을 가리키지만 아이 눈엔 피자 모양으로만 보입니다. 입속으로 ‘피자’ ‘피자’ 맴맴 외우다 집에 도착했더니, 마침 엄마는 먹거리 고발 뉴스를 보고 있겠지요. ‘엄마 피자 시켜…’ 요 말이 입 밖으로 나올락 할 때, 엄마는 “직접 몸에 좋은 피자를 만들겠”다며 길고 긴 ‘엄마표’ 피자 만들기에 돌입합니다.
    출판사 리뷰
    엄마가 주먹 불끈 도전한 ‘엄마표’ 피자!
    언제쯤이면 성공작이 나올까요?
    엄마의 귀여운 실패담을 전해 주는
    아이의 시선이 정겨운 그림책입니다.

    “건강한 피자, 내가 직접 만들겠어!”
    서툴러서 더 귀여운, 요즘 엄마의 ‘피자’ 도전기
    공부시간, 아이는 피자 생각뿐입니다. 선생님은 시계판을 가리키지만 아이 눈엔 피자 모양으로만 보입니다. 입속으로 ‘피자’ ‘피자’ 맴맴 외우다 집에 도착했더니, 마침 엄마는 먹거리 고발 뉴스를 보고 있겠지요. ‘엄마 피자 시켜…’ 요 말이 입 밖으로 나올락 할 때, 엄마는 “직접 몸에 좋은 피자를 만들겠”다며 길고 긴 ‘엄마표’ 피자 만들기에 돌입합니다.
    이 그림책은 열정은 넘치지만 요리에는 서툰 엄마와 엄마를 바라보는 아이의 시선으로 정답게 이야기를 이끌어 갑니다. 실제로 지금 어느 집에서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공감 가는 생활감이 책의 중심을 이루며 먹음직스러운 볼거리, 요리하는 과정, 찰지게 들어맞는 인물의 동작과 표정이 풍성한 맛을 더합니다.

    피자야? 책이야?
    진짜 피자 같은 피자 그림책
    그림책의 표지는 진짜 피자 박스를 꼭 닮았습니다. ‘since 2015’라는 라벨에 ‘엄마표’ 심볼이 재미있습니다. ‘앗! 피자’라는 책의 제목이 꼭 어느 피자 브랜드의 로고처럼 배치되어 있습니다. 표지를 넘기면 아이 얼굴 모양의 둥그런 피자가 먹음직스럽게 독자를 유혹합니다. 책 표지는 피자 박스가 되고, 면지는 박스 안에 담긴 진짜 피자가 되어, ‘자, 이제 진짜 피자를 먹으러 가 볼까?’ 독자를 안내합니다.
    피자라고는 식빵 피자 한번 만들어 본 적 없는 엄마, 그런 엄마가 심지어 천연 효모 도우까지 직접 만들겠다고 아이 데리고 장을 보러 나섭니다. 자연 피자 치즈, 우리밀 밀가루에 가지각색 향신료와 소스 재료, 빵 도마와 계량스푼, 쓰임이 다른 여러 조리도구들이 펼침 화면 전체에 차르륵 배치됩니다. 하나하나 짚어 보는 재미가 쏠쏠한데, 그림책 속 아이는 걱정이 태산입니다. 이제부터 시작될 엄마의 ‘엄마표’ 피자 만들기. 착착 밀가루 반죽하고 반죽이 부풀 때까지 기다렸다가, 야호! 반죽 돌리고 새콤새콤 소스 바르고 재료 토핑하고 오븐에 구워 내면 오늘의 피자 완성! 완성?
    처음 만든 엄마표 피자는 맛이 이상합니다. 이미 짐작이 가는 바이긴 하지만, 이 그림책의 묘미는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아이는 엄마가 피자를 만들어 낼 때마다 강아지한테도 주고, 이불 속에도 숨기고, 피자는 여기가 맛있다며 엄마한테 슬쩍 피자 가게 전단지도 디밀어 봅니다. 하지만 이 긍정 엄마는 오븐에서 시커먼 연기가 펄펄 날지라도 포기하지 않고 꿋꿋하죠. 그리고 급기야 다가오는 아이의 생일날, 엄마가 준비한 건 앗! 피자! 하나도 힘든 피자를 3단으로 완성한 ‘엄마표’ 피자. 과연 그 맛이 어땠을까요?

    요즘 풍경에 담아낸
    사랑스러운 일상, 따듯한 레시피
    ‘엄마표’ 피자는 친구들 사이에서 매력만점 피자로 극찬을 받았고, 생일파티는 대성공이었지요. 생일날 엄마가 피자를 만들까 봐 조마조마했던 아이 몰래, 엄마는 사실 열심히 노력했답니다.
    전작에서부터 생활감이 물씬 묻어나는 그림책들로 독자의 사랑을 받아온 정호선 작가는 이 그림책에서 또한 사랑스러운 일상을 맛있게 펼쳐 놓았습니다. 인터넷 검색으로 정보를 찾는 요즘 엄마, 이미 브랜드 피자를 꿰고 있는 요즘 아이들, 요즘 슈퍼마켓과 요즘 먹거리까지, 눈만 돌리면 우리가 바로 볼 수 있는 실생활의 풍경에 변치 않는 엄마의 사랑과 정성이 가득합니다. 여기에 더하여 그림책 속에는 작가가 따로 준비한 알찬 선물, ‘실제 피자 레시피’도 꼭 끼워져 있습니다. 그림책에서 더 나아가, 아이와 함께 직접 진짜 피자를 만들어 보는 경험. 그날의 멋진 이벤트가 되지 않을까요?
그림작가 정보
  • 정호선
  •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그래픽디자이너로 일하다가 일러스트레이터가 되고 싶어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 HILLS에서 일러스트를 공부했습니다. 꿈과 긍정의 힘을 사람들과 나누고 싶어 그림을 그립니다. 『쪽!』은 쓰고 그린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글작가 정보
  • 정호선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