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90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북극곰 형제의 뜨거운 눈물을 닦아 줄 환경 그림책! 지구 온난화로 인해 북극곰의 개체 수가 줄어 간다는 소식이 연일 들려옵니다. 북극해의 얼음이 녹아 면적이 줄어들면서 북극곰이 머물 곳도, 먹이를 구할 곳도 사라지는 탓입니다. 북극곰은 세계 자연 보전 연맹이 지정한 멸종 위기 동물로, 지구 온난화로 피해를 보는 상징적인 존재가 되었습니다. 둥둥 떠다니는 해빙 위에 덩그러니 선, 비쩍 마른 북극곰의 이미지가 더는 낯설지 않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이런 슬픈 현실이 저 먼 곳에 사는 북극곰에게만 해당하는 일일까요? 여러 연구 결과가 전하는 대답은 ‘아니오’입니다. 이는 언젠가 우리 인간의 모습이 될지도 모를 일입니다. 이대로 생태계 파괴와 지구 온난화를 모른 척한다면 말입니다. 살 곳을 잃어 가는 북극 동물들의 현실을 통해 지구 온난화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환경 그림책이 살림어린이에서 출간되었습니다. 전 세계에 팬을 둔 디자이너이자 일러스트레이터 신지 가토가 글과 그림을 맡은 『북극곰 형제의 첫 모험』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북극곰 형제, 동생 ‘하늘이’와 형 ‘곰곰이’는 얼음이 녹아 갈라지면서 떨어지게 된 엄마를 찾아 여기저기 떠돌아다니는 중입니다. 함께 먹을 것을 찾던 중, 동생 하늘이는 넘치는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몰래 탐험에 나섭니다. 하늘이는 탐험길에 바다표범, 북극제비갈매기 등 북극에 사는 다양한 동물들을 만납니다. 이들은 하늘이에게 자꾸 더워지는 날씨와 변화하는 환경을 경고하고 저마다 살 곳을 찾아 어디론가 떠납니다. 또다시 얼음이 녹아 갈라지며 하늘이가 낭떠러지에서 떨어질 위기에 처했을 때, 형 곰곰이가 고래를 타고 나타나 하늘이를 구해 줍니다. 겨우 위기를 극복한 형제는 손을 맞잡고 다시 길을 떠납니다. 작가는 두 형제가 용기 내어 여행을 떠나듯, 우리도 지구 환경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딜 때라는 짧고도 분명한 메시지를 전합니다. 지구 온난화는 인간의 욕심과 산업화 때문에 일어난 결과지만, 정작 현재 눈에 띄게 고통받는 대상은 애꿎은 동식물들입니다. 왜 날씨가 점점 더 뜨거워지는지 영문도 모른 채 우왕좌왕하는 북극 동물들을 보며 독자로 하여금 왜 그럴까 궁금증을 유발하고 위기의식을 느끼게 하는 것만으로도 이 책은 충분히 제 역할을 다합니다.
    출판사 리뷰
    아기자기한 그림 속에 담긴 북극 동물들의 생태, 그리고 깊은 감동! 작가 신지 가토는 캐릭터 소품 디자이너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유명하다. 헬로 키티와 디즈니 등과의 캐릭터 협업 디자인은 물론, 특유의 독특하고도 아기자기한 일러스트로 전 세계에 팬을 보유하고 있다. 그가 선보이는 『북극곰 형제의 첫 모험』 속에는 장면마다 귀여운 북극 동물들이 총출동한다. 우르르 몰려든 사향소들에 둘러싸여 당황하거나, 아기 바다표범을 따라 얼음 위를 쭈욱쭈욱 미끄러져 가는 하늘이의 귀여운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뜨거운 태양을 피해 물속으로 뛰어드는 바다표범들, 북쪽으로 이동하는 북극제비갈매기 등도 만날 수 있다. 이는 하늘이가 보고 겪는 상황을 통해, 북극 지방에 사는 다양한 동물들의 생태를 장면 속에 자연스럽게 녹여 낸 것이다. 『북극곰 형제의 첫 모험』은 이야기 속에 지구 환경에 대한 메시지뿐만 아니라 형제의 깊은 우애도 담고 있다. 엄마를 잃고 떠돌아다니는 현실 속에 보호자로서 온갖 위험으로부터 동생을 지키기 위한 형 곰곰이의 노력, 그리고 위기 상황에서 자신을 구해 준 형에 대한 고마움으로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만 흘리는 동생 하늘이의 모습은 울컥, 가슴을 일렁이게 만든다. “형, 나 있잖아…….” 하늘이는 할 말이 산더미처럼 많은데도 “있잖아, 있잖아.” 눈물만 또르르또르르 흘렀어요. 곰곰이가 하늘이의 목도리를 살짝 고쳐 매어 주자, 하늘이는 꿈에서처럼 마음이 따뜻해졌어요. - 본문 내용 중 또한 이 책은 ‘꼬르르르륵’ ‘꽈당 데구루루’ ‘콩닥콩닥’ ‘쭈욱쭈욱쭈욱’ ‘파닥파닥’ 등 풍부한 의성어, 의태어의 활용으로 부모가 자녀들에게 읽어 주거나 이제 스스로 글 읽기를 시작한 아이들이 재미를 붙여 읽기에도 적절하다. 참고로 주인공 하늘이(일본명 ‘소라’)와 곰곰이(일본명 ‘베아’)는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한 활동과 환경 교육을 실시하는 일본 NPO(비영리 조직)법인 ‘소라 베아 기금’의 심벌 캐릭터이다. 일본 도쿄 오다이바에 위치한 해변 쇼핑몰에 가면 눈물을 흘리는 하늘이와 곰곰이 구조물을 만날 수 있다.
그림작가 정보
  • 신지 가토
  • 1948년 일본 구마모토에서 태어났습니다. 잡화, 신발, 옷, 장신구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기획과 디자인을 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 팬을 둔 디자이너이자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헬로 키티, 디즈니 등과의 캐릭터 협업 디자인도 다수 진행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출간된 그림책으로 『언젠가 만나러 갈게』『뭘까? 뭘까?』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번역가 정보
  • 고향옥
  • 동덕여자대학교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나고야 대학에서 일본어와 일본 문화를 연구하였습니다. 옮긴 책으로는『열까지 셀 줄 아는 아기염소』『구리와 구라의 헤엄치기』『집 나가자 야호야호!』『응급 처치』『바이바이』『나는 입으로 걷는다』『우주의 고아』『바람을 닮은 아이』, ‘와하하 선생님, 왜 병에 걸릴까요?’ 시리즈,『아슬아슬 삼총사』『프라이팬 할아버지』『용과 함께』『히나코와 걷는 길』『채소밭 잔치』등이 있습니다. 현재는 어린이도서연구회에서 어린이 문학을 공부하며 그림책 연구와 외국 그림책을 우리 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