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76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시금털털 막걸리》는 미래엔 아이세움이 새롭게 선보이는 ‘교과서 전통문화 그림책’의 첫 번째 권입니다. “아이들 책에 웬 막걸리?”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막걸리는 ‘우리 고유의 술이자 오랜 시간 우리 조상들과 함께해 온 발효 음식이기도 합니다. 우리 조상들은 기쁜 일이 있거나 슬픈 일이 있을 때, 또 힘겨운 노동 뒤에 꼭 막걸리를 마시고는 했습니다. 어느 순간에나 우리 민족과 함께해 온 것이지요. 아이들은 막걸리의 뜻과 종류, 막걸리를 만드는 방법과 막걸리 만드는 데에 빼놓을 수 없는 누룩에 대한 얘기, 발효 이야기, 역사 속에서 볼 수 있는 막걸리까지 읽으며 시금털털한 막걸리 속에 담긴 우리 조상들의 삶과 마음을 엿볼 수 있을 것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뿌글뿌글 보글보글 막걸리 익어 가는 소리에
기쁨은 키우고 시름은 덜고!
‘막 거른 술’이라는 뜻의 막걸리는 예로부터 혼례나 장례 등 큰 행사 때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이었고, 손님이 오면 대접하는 음료 중 하나였습니다. 집집마다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었고, 밥으로 만들기 때문에 마시면 속이 든든했으며, 식량이 부족할 때에는 막걸리를 거르고 남은 술지게미를 끓여 먹기도 하는 등 말 그대로 우리 삶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서민의 술이었습니다. 술 만드는 과정을 보면, 누룩을 만들고 고두밥을 지어 물과 함께 항아리에 담아 발효가 끝나면 체에 거르기까지 손이 안 가는 곳이 없습니다. 매 순간마다 정성을 담아 만들었고, 완성되면 이웃들과 나누었던 것입니다. 일제강점기 때 우리 누룩이 모두 없어지는 고난을 겪기도 했고, 또 밀가루로 만든 막걸리 때문에 잠시 외면을 당하기도 했지만 막걸리는 여전히 우리의 전통주로 굳건히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소중한 우리 음식 막걸리를, 비록 우리 아이들이 마시지는 못하더라도 《시금털털 막걸리》를 통해 막걸리에 대해 알고, 막걸리 음식 문화에 대해 접하는 것은 좋은 경험이 될 것입니다.

몸에 좋은 막걸리를 아이들이 마시는 방법
김치와 젓갈, 된장과 같은 발효 음식은 알려진 것과 같이 건강에 좋습니다. 막걸리도 65밀리리터짜리 요구르트 100~120개와 같은 양의 유산균을 가지고 있어, 적당히 마시면 우리 몸의 면역력을 높여 주는 발효 음식입니다. 아이들은 당연히 막걸리를 마실 수 없지만, 다른 음식으로 만들어 간접적으로 마실 수 있는 방법을 《시금털털 막걸리》에 담았습니다. 막걸리를 발효시켜서 만든 떡 증편과 찹쌀가루, 밀가루와 막걸리를 섞어 튀겨 낸 개성주악, 이스트 대신 막걸리를 넣어 만든 막걸리 빵, 막걸리 리조또, 막걸리 식초처럼 아이들과 함께 만들어 먹으며 막걸리의 풍미를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아이들은 막걸리를 더욱 친근하게 느끼고 자연스럽게 우리 전통에 대한 호기심을 갖게 될 것입니다.

소재부터 그림까지 새로운 시도로 선보이는 전통문화 그림책
《시금털털 막걸리》는 ‘전통문화 그림책’ 하면 떠오르는 차분한 분위기에서 벗어나 좀 더 경쾌하고 명랑하게 접근한 책입니다. 김용안 작가는 바로 옆에서 말을 거는 듯한 입말체와 읽을수록 리듬감이 돋보이는 문장으로 막걸리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또 홍선주 작가는 지금까지의 화풍보다 더욱 밝고 유쾌한 분위기의 그림으로 새롭게 표현했습니다. 누룩에 하얗고 노란 꽃을 피우는 곰팡이, 술이 흐르듯 역사가 흐르는 표현, 김홍도와 신윤복의 그림을 모사한 장면 등은 절로 흥미를 이끕니다. 초등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발효 음식 중에서 막걸리는 단연 신선하고 새로운 소재임에 틀림없습니다. 《시금털털 막걸리》를 읽으며 아이들은 우리 전통을 자랑스러워하고 더 큰 관심을 갖게 될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홍선주
  • 1972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1998년 서울일러스트레이션전에서 동화 부문 입상, 2000년 출판미술협회 공모전에서 동화 부문 은상을 받았습니다.『행복한 왕자』『부용못의 개구리』『삐꼬의 모험』『네 편이 되어 줄게』『박씨부인전』『방귀쟁이 며느리』『삼신할미가 된 당곰애기』『진휘 바이러스』『안녕, 심부름 로봇』『초정리 편지』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김용안
  • 인천에 있는 중학교에서 오랫동안 국어를 가르쳤다. 지금은 어린이책의 매력에 빠져 어린이들이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를 짓는 데 집중하고 있다. 쓴 책으로 《지구의 마지막 낙원-아프리카 오카방고 이야기》, 《파도야, 무서워》가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