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898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우리나라 창세신화에서 보기 드문 남자 거인설화 이야기
    우리 신화에는 땅과 세상을 만드는 창세신화를 다룬 이야기로 여러 거인설화가 전해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나온 창세신화를 다룬 옛이야기 책들을 보면, ‘소별왕 대별왕’, ‘제주 설문대할망’, ‘마고할미’ 같이 많이 알려져 있는 설화를 소재로 한 책들이 많습니다. 이 가운데 제주와 산, 섬, 성곽 등을 만든 ‘제주 설문대할망’과 ‘마고할미’가 거인설화에서도 ‘여자’ 거인설화입니다. 반대로 ‘남자’ 거인설화는 소개된 것이 거의 없습니다. 《큰사람 장길손》는 여자 거인설화와 짝을 이루는 보기 드문 남자 거인설화 그림책입니다. 그래서 좀 더 각별한 가치가 있습니다.

    여느 창세신화에 나오는 창조신들처럼, 진지하거나 장중하지는 않습니다. 대신 익살과 해학이 가득 넘치는 이야기입니다. 우리 땅을 배설물로 만드는 것이 익살맞습니다, 배고파서 파먹은 흙과 나무들로 산을 만들고, 눈물로 강을 만드는 장면에서는 아주 해학이 넘칩니다. 하지만 ‘큰사람 장길손’의 이런 익살 말고도 ‘장길손’이라는 크나큰 사람이 작고 별 볼일 없을 것 같은 일반 사람들과 소통하며 마지막에는 자기 몸을 내어주면 세상을 만들어가는 내용에서는 감동을 줍니다. 글을 쓴 작가는 이런 부분을 놓치지 않고 여러 판본과 지역에서 흩어져 전해오는 이야기들의 줄기를 잘 살리면서도 가지를 다듬고 살을 붙여 멋진 이야기로 다시 만들어 냈습니다. 이야기 무대도 우리 땅에만 한정하지 않고, 일본과 저 멀리 드넓은 만주까지 넓힌 것도 눈에 띄는 책입니다.
    출판사 리뷰
    우리 땅이 만들어지는 이야기를 익살 넘치게 담아낸 설화 그림책
    ‘큰사람 장길손’는 우리나라 땅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이야기하는 여러 창세 설화들 중에서도 익살이 가득 있는 설화입니다. 장길손은 몸집이 하도 커서 머리는 하늘에 닿고, 두 걸음에 몇 십리를 갑니다. 춤을 추면 해도 가가릴 정도입니다. 한숨을 쉬면 큰바람이 일지요. 장길손은 몸집이 크다보니 먹는 양도 엄청 납니다. 그러다보니 항상 배가 고픕니다. 항상 먹을 것을 찾으러 다니지요. 먹을 것을 찾다, 남쪽지방에서는 장길손이 실컷 밥을 먹게 됩니다. 배부른 장길손은 흥에 겨워 춤을 추다가, 큰 몸집이 해를 가려 그만 남쪽 지방에 흉년이 들게 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쫓겨나죠. 배고픈 장길손은 돌이며, 흙이며, 나무며 닥치는 대로 먹습니다. 그러니 배탈이 날 수밖에요. 결국 먹었던 돌이며, 흙이며, 나무들을 모두 토해내고 똥오줌을 싸고 눈물을 흘립니다. 근데 이것이 거대한 백두산이 되고 태백산맥이 되고, 두만강 압록강이 되고, 멀리 제주도까지 만듭니다. 바로 세상을 만든 것입니다. 바로 똥오줌, 눈물로 세상을 만든 겁니다. 나중에는 자기 몸까지 바칩니다. 줄거리를 보면 멋지게 세상을 창조하는 여느 창조신들과는 다르지만, 해학 익살이 가득 있는 이야기입니다. ‘큰사람 장길손’은 신화 속 존재인 장길손이 보통 사람들을 생각하고 소통하는 마음이 담긴 순박하고 아름다운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살아있는 입말체와 새로 만들어낸 캐릭터가 돋보이는 그림책
    《큰사람 장길손》의 글은 오랫동안 옛이야기를 공부한 작가가 우리가 익숙하고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입말로 맛깔스럽게 풀어냈습니다. 그림은 그리는 책마다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이형진 그림작가의 작품입니다. 이형진 그림작가는《큰사람 장길손》에서 착하고 순박한 장길손 캐릭터를 머리 모습이나 옷이 우리가 보통 알고 있는 모습이 아닌 전혀 독창적인 새로운 모습으로 만들어냈습니다. 또한 장길손이 자기 몸을 바쳐 만든 땅에서 옛날부터 지금까지 사람들이 사는 모습을 표현해 감동과 신화시대부터 현대까지 시간을 이어주고 마지막 장면은 인상 깊습니다. 맛깔스런 입말체 글과 그림이 조화를 이루며 책 읽는 재미를 더해 주는《큰사람 장길손》을 읽으면, 분명 옛이야기의 재미에 흠뻑 빠질 것입니다. 또한 상상의 날개를 마음껏 펼치고 더 넓은 세상으로 향하는 즐거움을 만끽할 것입니다.

    도토리숲 ‘우리 민속설화’ 시리즈는
    도토리숲에서 새롭게 펴내는 ‘우리 민속설화’ 시리즈는 우리가 많이 알고 있는 신화나 옛이야기 보다는 많이 소개되지 않는 신화, 설화를 소개하는 시리즈입니다. 앞서 많이 나온 신화와 전래동화에서 벗어나 덜 알려졌지만 우리가 알았으면 하는 설화, 민속, 무속 이야기를 전문가와 작가와 함께 완성도 높은 시리즈로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이형진
  • 새로운 생각을 심어 주는 그림 작가 이형진

    1964년 전라북도 정읍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에서 산업미술을 공부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몇 안 되는, 글과 그림의 구성이 가능한 그림책 작가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어린이를 진지하게 바라보는, 쓸 만한 책을 만드는 게 꿈이고, 그 꿈을 실현하기 위해 열심히 작업하고 있습니다. 발랄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독특한 그림책 ‘코 앞의 과학’ 시리즈에서는 기획과 그림을 맡았습니다. 또한『짱구네 고추밭 소동』『불가사리』『고양이』『하늘이 이야기』『새봄이 이야기』『꼭 한 가지 소원』『바둑이는 밤중에 무얼할까』『장승이 너무 추워 덜덜덜』『분이는 큰일났다』『자존심』을 비롯한 많은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책으로『끝지』『산 위의 아이』『명애와 다래』『하나가 길을 잃었어요』가 있습니다. 직접 기획도 하고 글과 그림을 맡은 작품으로 ‘네버랜드 아기 몸 그림책’ 시리즈와 ‘엄마, 우리 엄마!’ 시리즈가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송아주
  • 동화를 읽고 쓰고 생각할 때 가장 보람되고 행복합니다. 힘이 불끈 솟고, 깔깔 웃기고, 눈물이 뚝뚝 떨어지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지어 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안고 어린이 여러분을 만나러 갑니다. 지은 책으로 《스마트폰 말고 스케이트보드》, 《반창고 우정》, 《회장이 되고 싶어》, 《우리들의 숨겨진 여행》 들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