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33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전래 말놀이에서 풀어낸 이야기와 민화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숫자 그림책

    전통 민화에 담은 익살스러운 이야기로 수와 수 세기를 배우는 그림책입니다. “뽕나무가 뽕 하고 방귀를 뀌니, 대나무가 대끼놈 하더라.” 하는 전래 말놀이에 민화의 상상력을 더해 만든 이야기는 익살과 흥이 넘칩니다. 꽃과 나비, 사슴, 두루미 같은 민화의 단골 소재를 조화롭고 풍성하게 그려 우리 그림의 아름다움과 흥취가 한껏 느껴집니다. 수 개념을 익힐 뿐 아니라, 우리 문화와 정서를 함께 느낄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리뷰
    깊고 깊은 산속, 열 봉우리에서 펼쳐지는 익살스러운 소동
    깊고 깊은 산속에 뽕나무가 한 그루 있습니다. 누가 뽕나무와 놀아 줄까요? 봉황새 두 마리가 날아와 포르랑 푸르랑 노래하고, 노랫소리에 맞춰 바윗돌 셋이 들썩들썩 춤을 춥니다. 사슴 네 마리가 폴짝 팔짝 뛰어오고, 다섯 송이 모란꽃도 싱글벙글 활짝 웃지요. 꽃이 웃자 나비 여섯 마리가 날아오고, 뽕나무는 신이 나서 흔들흔들 춤을 추어요. 그러다 그만 뽕~ 방귀를 뀌어요! 일곱 그루 대나무가 대끼놈 일곱 번 소리치자, 구름 여덟 덩이가 뽕나무를 가려 주고 두루미 아홉 마리가 날아와 달래 줍니다. 깊고 깊은 산속, 열 봉우리에서 펼쳐지는 익살스러운 소동입니다.

    소박하고 풍성한 민화의 흥과 아름다움
    “깊고 깊은 산속에 뽕나무 하나 있었네.” 하고 시작하는 글은 전래 동요나 민요에서 보던 친숙한 리듬으로 귀에 쏙 들어오며, 민화 양식의 그림과 더없이 잘 어울립니다. 이 책의 그림은 소박하고 익살스러운 형태, 아름답고 선명한 색채 등 민화의 특징을 그대로 보여 주면서 움직임과 흥을 더욱 살렸습니다. 뽕나무, 봉황새, 사슴, 모란꽃 등 동식물은 물론이고 바위나 구름 같은 무생물에서도 움직임과 감정이 느껴지고 흥이 자연스럽게 묻어납니다. 정말 바윗돌이 웃는 표정으로 들썩거리고, 활짝 핀 모란꽃은 싱글벙글 웃는 것같이 느껴집니다. 뽕나무는 방귀를 뀌고 부끄러워 얼굴을 붉히고, 뾰족하게 뽕나무를 가리키고 있는 대나무는 정말 대끼놈 하고 야단치는 것 같지요. 하나에서 시작해 책장을 넘길수록 수가 늘어나고, 늘어난 수에 맞춰 새로운 등장인물이 추가되면서 점점 흥겨워지고 풍성해지는 느낌이 고스란히 전해집니다. 특히 열 개의 산봉우리를 배경으로 등장인물이 모두 나오는 마지막 장면은 대문처럼 양쪽으로 열어 볼 수 있어 더욱 만족스럽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유문조
  • 대학에서는 생물학을 공부했습니다. 일본의 한 교육대학원 미술학과에서 그림책 공부를 하고 돌아와 지금은 좋은 그림책을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만든 책으로는『아빠하고 나하고』『그림 옷을 입은 집』『뭐하니?』『무늬가 살아나요』『아기 첫 퍼즐 그림책』의 과일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자신이 배운 튼튼한 이론을 바탕으로 좋은 그림책을 기획하고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유문조
  •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