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210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친구들과 함께 즐겁게 시간을 잘 보내면서도, 때론 또래 속에서보다 많은 관심을 받고 싶어하는 아이들처럼 책 속 주인공도 그런 아이 중 하나입니다. 돼지가 ‘꼬끼오’ 하고, 얼룩말이 ‘어흥’ 하는 것에서도 주변을 재미있게 만들고 친구들의 주목을 받고 싶은 아이의 내면이 살짝 엿보입니다.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은 색깔의 흐름을 통해 이야기를 끌고 나가며 친구관계에서 주목 받고 싶은 아이들의 심리를 판타지를 통해 펼쳐낸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친구관계에서 주목 받고 싶은 아이들의 심리를 판타지를 통해 펼쳐낸 그림책

꽃을 한아름 안은 채 두 눈을 살포시 감고 있는 아이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걸까요?
“돼지가 꼬끼오~ 얼룩말이 어흥!” 이라고 노래 부르며 친구들을 만나러 가는 아이에게 이파리 요정은 잘난 척하는 거짓말을 할 때마다 빨간 꽃이 피어나는 요술 드레스를 권합니다. 꽃을 너무 많이 피우면 안 된다는 당부와 함께요. 요술 드레스를 입은 아이가 친구들 앞에서 잘난 척하는 거짓말을 하니, 진짜로 꽃이 퐁퐁 피어나고 또 친구들이 다가옵니다. 신이 난 아이는 그만 요정의 당부 따위는 잊어버린 채 계속해서 거짓말을 하고 꽃은 덩달아 많이 피어나지요. 하지만 많아진 꽃의 수만큼 가시가 생기고 자라나자 친구들은 아이를 혼자 남겨두고 모두 떠나버리고 맙니다.

슬픔에 빠진 아이에게 요정은 친구들을 칭찬하는 거짓말을 할 때마다 향기로운 꽃을 피우는 드레스를 다시 건넵니다. 아이는 달콤한 거짓말로 친구들을 칭찬하며 자신에게로 다가오게끔 만들었지만 이번에도 꽃을 너무 많이 피우고 말았습니다. 꽃이 지나치게 많아지자 지독해진 향기로 냄새가 역겨워 친구들은 모두 떠나버리고 아이는 또 혼자 남게 되었습니다.

혼자서 울고 있는 아이에게 요정은 마지막으로 친구들의 속마음을 읽을 수 있는 요술 드레스를 줍니다. 새 요술 드레스를 입고 친구들의 속마음을 알게 된 아이는 그 속마음들을 부풀리고 왜곡하여 이쪽 저쪽으로 마구 전하기 시작합니다. 결국 친구들이 서로 미워하고 사이가 멀어져 모두가 자신처럼 혼자가 되어버리자, 아이는 마냥 통쾌해 합니다. 하지만 드레스의 넝쿨들이 점점 더 자라나 아이는 깜깜한 어둠 속에 갇혀 빠져나올 수가 없게 되고 말지요. 한참의 시간을 두려움 속에서 보낸 아이는 마침내 깨닫습니다.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에 자신이 가져야 할 것은 가시가 많은 빨간 꽃도, 향기로운 꽃들도 아닌 순수하고 진실한 마음이라는 것을.

출판사 서평

친구들과 함께 즐겁게 시간을 잘 보내면서도, 때론 또래 속에서보다 많은 관심을 받고 싶어하는 아이들! 책 속 주인공도 그런 아이 중 하나입니다. 돼지가 ‘꼬끼오’ 하고, 얼룩말이 ‘어흥’ 하는 것에서도 주변을 재미있게 만들고 친구들의 주목을 받고 싶은 아이의 내면이 살짝 엿보입니다.
한기현 작가는 친구관계에서 주목 받고 싶은 아이들의 심리를 판타지의 요소를 통해 접근하면서, 풀과 레이스를 이용한 독특한 표현 기법으로 판타지의 세계를 더 생동감 있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거짓말을 할 때마다 꽃이 피어나는 요술 드레스를 입어보라며 아이를 꼬드기는 이파리 요정은 작가가 거짓말을 표현하는 상징물로써 선택한 풀잎으로 잘 묘사되어 있고, 아이가 화난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입었던 드레스에서는 반복되는 레이스의 패턴이 계속해서 뻗어 나오는 넝쿨처럼 보여집니다. 또한 아이에게 권하는 드레스의 성격이 달라질 때마다 요정이 입은 드레스가 다르게 표현되는 부분도 눈길을 끕니다. 끊이지 않는 거짓말로 너무도 많은 꽃을 피운 아이가 꽃만큼 많아진 가시에 찔리고, 고약한 냄새 속에서 혼자 외롭게 남겨지게 되는 장면은 분홍과 노란색을 주로 하여 거짓말의 허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반면, 자신을 떠나간 친구 모두를 외톨이로 만들어버리고 싶은 화난 마음에서는 검정색을 사용하여 거짓말의 실상을 드러냅니다. 이처럼 내용을 함축하고 있는 색깔의 흐름을 통해 이야기를 끌고 나가는 점도 이 책이 주는 여러즐거움중하나입니다.
더불어 마지막 장면에서 친구들을 향해 달려가는 아이의 순수한 모습과, 책 표지에서 꽃다발을 한아름 안은 아이가 두 눈을 지긋이 감고 있는 모습은 독자들에게 책의 제목인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이 말해주는 또 하나의 의미를 생각해보게 할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한기현
  • 르네 마그리트가 그림을 공부했던 벨기에의 브뤼셀왕립예술아카데미 일러스트레이션학과를 졸업하였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현실과 상상의 세계를 자유로이 넘나들며 이야기를 만들고 그리는 것이 가장 큰 즐거움이었고, 그 시절의 잔상은 어른이 된 작가를 동화의 세계로 인도했으며 그림책 작가의 길로 들어서게 했습니다.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읽고 공감하는 그림책을 만들고 싶어합니다.

     

한줄댓글
  • 봉블리
  • 2018-09-16
  • 작가님의 강연도 듣고, 독후활동도 함께 해 보고 싶습니다~ ^*^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