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53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일과 사람 시리즈 12권 '뮤지컬 배우' 편입니다. 뮤지컬 한 편이 만들어지는 과정과, 그 사이 배우들이 겪는 노력과 갈등, 기쁨과 슬픔을 담았습니다. 배우뿐 아니라 연출가와 음향, 조명, 무대 등 여러 감독, 디자이너들이 따로 또 같이 일하고, 합을 맞추어 가는 과정도 아주 생생하게 담겨 있습니다. 그동안 어린이들이 보기 힘들었던 연습실, 분장실, 무대 뒤쪽 공간을 자세히 볼 수 있는 것도 재미있습니다.

    작가는 여러 뮤지컬 대회에서 작품상을 받은 실제 뮤지컬 ‘식구를 찾아서’ 팀을 오래 취재하고 지켜보면서 이야기를 짜고 그림을 그렸습니다. 취재를 통해 배우들의 생활과 공연이 이루어지는 과정을 꼼꼼하게 취재한 노력이 그림 곳곳에서 드러납니다. 오디션 받으러 모인 배우들의 긴장감, 다른 배우들과 연습을 하면서 공연을 만들어 가는 치열함, 무대 뒤 공연 팀의 숨은 노력, 그리고 마침내 무대 위에서 빛나는 배우들과 객석의 공감까지 놓치지 않고 잡아낸 솜씨가 매끈합니다. 각기 다른 성격과 이야기를 지니고 있을 것 같은 다양한 인상을 지닌 인물들은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무엇이든 될 수 있는 뮤지컬 배우 이야기!

    많은 어린이들이 한번쯤 꿈꾸는 배우! 텔레비전에 나오는 주인공도 근사하고요, 많은 사람들한테 환호와 박수갈채를 받는 스타도 좋겠지요. 『무대는 언제나 두근두근』은 배우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것도 노래와 춤을 함께 하는 뮤지컬 배우! 뮤지컬 한 편이 만들어지는 과정과, 그 사이 배우들이 겪는 노력과 갈등, 기쁨과 슬픔을 담았습니다. 배우뿐 아니라 연출가와 음향, 조명, 무대 등 여러 감독, 디자이너들이 따로 또 같이 일하고, 합을 맞추어 가는 과정도 아주 생생하게 담겨 있습니다.

    여러 뮤지컬 대회에서 작품상을 받은 실제 뮤지컬 ‘식구를 찾아서’ 팀을 오래 취재하고 지켜보면서 이야기를 짜고 그림을 그렸습니다. 독자들은 어떤 일이든 그 안에 사람과 사람이 이어져 있고, 함께 어우러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저절로 알게 됩니다. 무대에서든 삶에서든 무엇 하나 소중하지 않은 역할이 없다는 것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책에서는 여러 배우들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무엇을 꿈꾸고 어떻게 노력하는지를 엿볼 수 있습니다. 주인공 지후 씨는 한순간에 꿈을 이룬 스타는 아닙니다. 십 년 동안 차근차근 연습해 왔고, 맡고 싶은 역을 찾아 끊임없이 오디션에 도전하는 보통 뮤지컬 배우입니다. 아침마다 소금물로 입안을 헹구고 몸 풀기를 하며, 공연이 있으나 없으나 연습을 빼먹지 않습니다. 선배 배우를 보면서 더 열심히 하려고 마음을 다지고, 후배 배우들이 조화롭게 연기하도록 돕습니다.

    노련한 선배 배우도 있습니다. 사람을 잘 이해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서 자주 시장에 나가 사람들을 살핀다는 말이 인상적입니다. 앞에 나서서 튀고 주목받고 싶어 하던 젊은 배우가 서로 받쳐 주고 희생하며 호흡을 맞추어 가는 걸 배워 가는 모습에서도 고개를 끄덕이게 됩니다. 한 뮤지컬에서 맡은 인물이 스물이 넘는 다역 배우, 한 몸처럼 움직이려면 마음부터 맞추어 연습하자는 앙상블 배우들 모습도 따듯합니다.
    또 다른 볼거리는 함께 공연을 만드는 사람들 이야기입니다. 배우들이 대본을 잘 이해하고 배역에 몰입하도록 돕는 극작가와 연출가의 모습이나,
    음악과 춤을 책임지는 여러 감독들, 이야기에 어울리는 분장과 옷, 무대를 상상해서 만들어내는 디자이너들을 만날 수 있는 것도 특별합니다. 그동안 어린이들이 보기 힘들었던 연습실, 분장실, 무대 뒤쪽 공간을 자세히 볼 수 있는 것도 재미있습니다.

    이 책은 마치 배우가 대사를 하듯, 문장에 힘을 실어 읽어도 좋고, 노래하듯 리듬을 살려 읽어도 재밌습니다. 주인공이 연습실을 다니면서 쓴 일기처럼 읽어도 좋지요. 양념처럼 등장하는 지후 씨의 조카 살구를 친구 삼아 어린이들이 극단 구경을 다녀온 기분이면 좋겠습니다.
    작가 소윤경은 이 책을 만들려고 극단 연습실을 여러 번 찾았습니다. 배우들을 한 명 한 명 만나서 인터뷰하고, 연습하는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 무대 디자이너와 무대 제작 감독을 만나 궁금한 것을 묻고 들었고, 무대 뒤에서 보조원을 해 보기도 했습니다. 취재 때 받은 감동과 고마움을 담아, 관객들을 웃음으로 위로하고 달래 주는 배우들 마음을 생생하게 표현했습니다.

    춤과 노래와 이야기의 무대로 초대합니다!

    뮤지컬 배우이자 살구 삼촌인 지후 씨는 뮤지컬 ‘몽냥꼬’ 오디션을 준비합니다. 배우는 왕도 되고 거지도 되지만, 이번에는 닭 역할입니다. 연기와 노래와 춤을 열심히 준비합니다. 방학을 맞은 살구가 도와준다는데, 크게 도움이 되는지는 몰라도 재미있긴 합니다.
    배우라면 늘 오디션을 보지만, 볼 때마다 떨립니다. 꼭 맡고 싶은 역할일 때 더 떨립니다. 연출가와 감독들 앞에서 그동안 연습했던 걸 펼쳐 보입니다. 합격입니다! 날아갈 것처럼 기분이 좋습니다.

    드디어 연습 첫날, ‘몽냥꼬’를 만들 배우와 극작가, 연출가, 여러 감독과 디자이너들이 다 모였습니다. 뮤지컬 한 편을 만드는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힘써 일합니다. 인사를 마친 뒤, 함께 대본을 읽어 봅니다. 아직은 대사가 입에 붙지 않아요. 그런데 복녀 할머니와 지화자 할머니 역을 맡은 선배 배우들은 벌써 손짓도 복녀고, 눈빛도 지화자입니다. 선배들을 보니, 나도 더 열심히 연습하고 싶어져요.
    대본을 꼼꼼히 보며 내가 맡은 ‘꼬’를 연구합니다. 꼬가 뒤뚱뒤뚱 걷는지, 나무 위에 올라가서 노는 걸 좋아하는지, 처마 밑에서 낮잠 자는 걸 좋아하는지 따져 봅니다. 연출가와 토론하고 배우들과 맞춰 보면서, 나만의 꼬를 만들어 갑니다.

    음악 감독과 춤 감독의 지도를 따라 노래 연기와 춤 연기도 열심히 연습합니다. 목소리를 높이 낸다고 잘 부르는 게 아니에요. 꼬가 느끼는 슬픔과 기쁨을 담아내야 해요. 내 목소리와 내 몸짓에만 빠져 있으면 안 돼요. 다른 배우들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손짓과 발소리를 살핍니다.
    모든 것이 늘 순조롭기만 한 것은 아닙니다. 남보다 더 잘하고 싶은 욕심, 남보다 더 빛나고 싶은 욕심이 젊은 배우들의 발목을 잡기도 합니다. 강아지 ‘몽’과 고양이 ‘냥’이 갈등을 일으키고 풀면서 배우로 성장합니다. 물론 함께 하는 여러 사람이 도와준 덕분입니다. 공연은 여러 사람들이 손발이 척척, 박자가 딱딱, 마음이 착착 맞아야 빛이 나거든요. 그럴 때까지 연습 또 연습하면서 배우들은 하나가 되어 갑니다.
    배우들이 연습하는 사이 무대 옷을 만드는 사람은 옷을 짓고, 무대를 만드는 사람들은 공연장 안에 무대를 세웁니다. 감독들과 디자이너들이 애쓴 덕분에, 극장 안에는 이야기에 어울리는 세계가 만들어집니다.

    드디어 공연 첫날, 얼굴에 분장을 하고 무대 옷을 입으니 지후 씨는 사라지고 꼬꼬닭 꼬가 있습니다. 마음이 설렙니다. 조명이 켜지고 커튼이 열립니다. 배우들이 무대 위에 올라갑니다. 춤추고 노래합니다. 지후 씨도 꼬가 되어 노래하고 춤춥니다. 두근두근두근, 가슴이 벅차오릅니다. 관객들한테도 전해질까요?

    뮤지컬처럼 익살스럽고 활달한 그림

    면지를 가득 채운 붉은 커튼. 아마도 그 뒤에는 설레는 마음으로 큐 사인을 기다리는 배우들이 있겠지요. 첫 장을 열면 이름난 뮤지컬 공연 포스터들을 배경으로 우리 주인공이 보입니다. 마치 무대 막이 열리고 첫 등장한 배우처럼 시선을 사로잡는 모습으로 이야기 시작을 알립니다. 명랑하고 활기찬 주인공 배우와 귀엽고 익살스러운 조카 살구가 이야기를 이끌어 갑니다. 과장과 사실이 적절하게 버무려진 그림, 화려하고 선명한 색감, 개성이 돋보이는 인물들이 이야기에 생기를 불어넣습니다.

    취재를 통해 배우들의 생활과 공연이 이루어지는 과정을 꼼꼼하게 취재한 노력이 그림 곳곳에서 드러납니다. 오디션 받으러 모인 배우들의 긴장감, 다른 배우들과 연습을 하면서 공연을 만들어 가는 치열함, 무대 뒤 공연 팀의 숨은 노력, 그리고 마침내 무대 위에서 빛나는 배우들과 객석의 공감까지 놓치지 않고 잡아낸 솜씨가 매끈합니다.

    각기 다른 성격과 이야기를 지니고 있을 것 같은 다양한 인상을 지닌 인물들은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줍니다. 공간의 특성을 드러내는 구도를 쓰면서도 평면적인 경쾌함을 잃지 않아 전체 분위기를 밝게 유지하고 있습니다.
    소윤경 작가 특유의 웃음과 익살, 과감하고 선명한 빛깔이 어우러진 그림책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홍익대 회화과와 파리 국립8대학에서 조형예술을 공부하였다. 다섯 번의 개인전과 다수의 그룹전에 참가하였고, 그림책작가와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1996년 공산미술제에 입상, 2005 소년한국일보 일러스트레이션부분 특별상, 2004 한국 어린이도서 일러스트부분 특별상을 받았다. 창작그림책으로 <콤비>, <레스토랑 Sal>, <내가 기르던 떡붕이>, <무대는 언제나 두근두근>등이 있고, <구스범스>, <거짓말 학교>, <일기 감추는 날> 등 많은 동화에 그림을 그렸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