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545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그림책 대가 프랭크 애시의 그림책, 세계 최초 보드북 출간!
    이 세상 모든 꼴찌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줍니다.

    “대가족 안에서 꼴찌로 태어난 이 강아지 이야기 안에서 아이들은 따뜻한 감동을
    느낄 것이다. 이 이야기를 읽으면 조그만 강아지를 껴안는 기분이 든다.
    도무지 저항할 수가 없다!” _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소박하지만, 우리를 꼼짝 못하게 만드는 이야기! 그리움이 채워지면서 사랑으로
    그득해지는 기념비적인 작품이다.” - 혼 북

    아홉 형제 중 막내로 태어난 강아지는 엄마 젖도 꼴찌로 먹고 눈도 꼴찌로 뜬 꼴찌 강아지입니다. 어느 날, 사람들이 하나 둘 강아지를 데려가는데… 과연 꼴찌 강아지는 이번에도 꼴찌일까요?
    감동을 주는 마지막 장면을 통해, 이 세상 모든 꼴찌들에게 자존감을 심어 주고 사랑받아 마땅한 존재임을 알려 줍니다. 그리고 하루하루 스스로 깨닫고 조금씩 성장하는 우리 아이들의 모습이 떠올라 배시시 미소 짓게 되는 가슴 따뜻한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나는 언제나 꼴찌 강아지였어요

아홉 형제 중 막내로 태어난 강아지는 엄마 젖도 꼴찌로 먹고, 눈도 꼴찌로 뜬 꼴찌 강아지였어요. 그런데 어느 날, 주인아저씨가 팻말을 세우자 사람들이 찾아와 강아지들을 하나 둘 데리고 갑니다. 내 차례는 언제일까? 이번에도 꼴찌일까? 불안한 꼴찌 강아지는 잘 보이려고 소리쳐 보고, 폴짝 뛰어 안기려 하지만 그럴수록 일은 꼬여만 갑니다. 과연 꼴찌 강아지는 이번에도 꼴찌일까요? 예상치 못한 반전이 우리 모두에게 커다란 감동을 줍니다.

매일매일 성장하는 우리 아이들

꼴찌 강아지는 항상 느리고 뭔가 부족하기만 합니다. 마치 우리가 ‘꼴찌’라고 생각하는 아이들처럼. 하지만 시끄럽게 짖었던 꼴찌 강아지는 조용히 기다릴 줄 알고, 앙 하고 무는 대신에 부드럽게 핥아 줍니다. 이 책을 보면 우리 아기들이 스스로 깨닫고 성장하는 모습이 떠오릅니다. 걸음마 하는 아기가 처음에 뒤뚱거리고 쓰러지지만, 스스로 균형을 잡고 보폭을 조절해 결국 스스로 걷게 되듯이. 연거푸
넘어지는 게 속상해서 걷지 말라고 하지 않지요? 우리가 어린 아이들에게 “이거 해라!”, “이건 안 된다!”하는 건 왜일까요? 꼴찌로 단정 짓는 것은 왜일까요? 걸음마 하는 아기를 보듯, 아이가 스스로 깨닫고 성장하도록 믿음으로 지켜보세요. 세상 모든 꼴찌들에게 자존감을 심어 주고, 사랑받아 마땅한 존재임을 알려 주는 이 책. 꼴찌가 아닌 첫째가 될 모든 아이들의 모습이 떠올라 배시시 미소 짓게 해 줍니다.
그림작가 정보
  • 프랭크 애시
  • Frank Asch

    미국 뉴저지 주에서태어나 명문대 Cooper Union에서 예술사를 전공했다. 1986년 첫 그림책 『George’s』를 출간했고 시, 그림책, 논픽션, 소설 등아동 문학 전 분야에서 글을 쓰며 지금까지 70권이 넘는 어린이 책을 만들었다. 미국과 러시아가 공동으로 제작한 그림책 『Here Comes the Cat』으로 대단한 호평을 받았다. 그리고 이 책으로 러시아 국립 도서상을 수상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작품이 유럽 여러 나라와 일본, 중국, 러시아에 번역 출판되어 전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특히 애시는 「꼬마곰 달곰이 시리즈」로 유명해졌으며   1982년 뉴욕타임즈 '그 해의 어린이책'에 선정되었다. 작품으로 『Mr. Maxwell’s Mouse』, 『Like A Windy Day』, 『Ziggy Piggy』 등이 있다.

     

번역가 정보
  • 김서정
  • 1959년에 태어났습니다.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고 독일 뮌헨대학에서 수학했습니다. 한국프뢰벨 유아교육연구소의 수석 연구원과 공주 영상 정보 대학 아동 학습 지도과 교수를 지냈습니다. 동화 작가와 아동 문학 평론가, 번역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겸임 교수로 있으면서 ‘김서정 동화아카데미’ 도 운명하고 있습니다. 현재 중앙대학교 겸임 교수로 재직하면서 아동문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동화『믿거나 말거나 동물 이야기』『두로크 강을 건너서』, 그림책『용감한 꼬마 생쥐』『나의 사직동』, 평론집『어린이문학 만세』『멋진 판타지』『동화가 재미있는 이유』가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내가 아빠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아세요?』『행복한 하하호호 가족』『용감한 아이린』『어린이 문학의 즐거움』(시리즈)『용의 아이들』『시인과 여우』『모기는 왜 귓가에서 앵앵거릴까?』『책이 정말 좋아!』『지렁이 책』『하늘을 나는 배, 제퍼』『출렁출렁 아홉 물결 바다 이야기』『아빠, 나 사랑해?』『나는 누구보다 씩씩해』등 아주 많습니다. ‘안데르센 걸작 그림책’ 시리즈에 글을 썼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