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233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초록 나뭇잎을 든 개구쟁이들과 재미나게 놀아요

    “알아맞혀 봐. 누구게?” 덩치가 커다란 동물이 쪼그리고 있어요. 동그란 초록 잎이 조롱조롱 달린 나뭇가지로 얼굴을 가렸어요. 입도 크고 콧구멍도 크고, 앞다리는 짧고 뒷다리는 두툼하고, 발톱은 뾰족하고 꼬리는 삐죽해요. “글쎄, 누굴까? 개구쟁이 공룡?” 책장을 넘겼어요. 공룡이 이빨을 드러내고 씩 웃어요. “맞았다!”
    초록 나뭇잎을 든 장난꾸러기 동물들과 재미난 수수께끼 놀이를 해요. 개구쟁이 공룡이, 멋쟁이 사자가, 장난꾸러기 고양이가 나뭇잎으로 얼굴을 가리고 시치미를 뗍니다. 공작은 아예 꼬리를 접고 비둘기인 척하네요. 책장을 넘길 때마다 저절로 웃음이 터져 나옵니다.
    부분을 가리고 전체를 유추하는 그림 연상 놀이이자 까꿍 놀이를 응용한 수수께끼 그림책입니다. 초록 나뭇잎으로 얼굴을 가린 동물들이 차례로 등장하고, 책장을 넘기면 얼굴을 드러내 보여주는 두 박자 구조예요. 집중력이 부족하고 책읽기가 아직 서툰 아기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지요. 호기심을 자극하여 그림책 읽는 즐거움도 깨닫게 해주고요. 글도 두 명의 화자가 묻고 대답하는 문답 놀이 형식입니다. 책 속 주인공과 책 밖 독자가 주고받는 역할 놀이라고도 할 수 있지요. 간결하고 맛깔스런 입말이 재미납니다.
    출판사 리뷰
    세상에서 가장 싱그러운 수수께끼 그림책

    초록 나뭇잎을 안경이나 가면처럼 활용하여 보는 재미와 유머를 살렸는데, 뒤로 갈수록 나뭇잎으로 몸 전체를 가리거나 몸을 아주 조금만 노출하여 난이도를 높였어요. 어린 독자들을 지적으로 자극하고 상상력과 추리력, 도전의식을 길러주려는 뜻입니다. 마지막에는 깜짝 놀랄 반전도 숨어 있지요.
    그림은 시원스런 먹 선의 펜화 드로잉에 실사 사진과 고풍스런 판화를 섬세하게 콜라주 했습니다. 여기에 부드러운 연필 선이 더해지면서 전체적으로 대범하면서도 살가운 느낌을 줍니다. 선명한 검은 선으로 그려진 동물들은 사랑스럽고 활기차며, 초록빛 나뭇잎은 실사 사진을 이용하여 손에 잡힐 듯 생생합니다. 연푸른빛 풀과 나무는 책 전체에 싱그러움을 더해주고요. 전체적으로 색채를 절제하여 어린 독자들이 형태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현실과 상상의 세계를 자연스럽게 넘나드는 영유아기 아이들을 위한 놀이 그림책입니다. 자연을 더욱 가깝게 느낄 수 있는, 세상에서 가장 싱그러운 수수께끼 그림책이지요. 아이에게 책을 읽어줄 때는, 두 사람의 목소리를 달리하여 읽어주세요. 어른과 아이가 역할 놀이를 해도 좋지요. 그림을 보면서 나름대로 수수께끼를 내고 답하는 것도 좋아요 산책길에 예쁜 나뭇잎을 주워 와서 실제 나뭇잎을 가지고 놀이를 하면 더욱 재미있을 거예요.
그림작가 정보
  • 이혜리
  • 그림책 작가 겸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홍익대학교와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했습니다. 그림책 『비가 오는 날에』, 『달려』, 『달밤』을 지었고, 『가시연잎이 말했네』, 『우리 집에는 괴물이 우글우글』, 『호랑나비와 달님』, 『우리 몸의 구멍』, 『여름휴가』, 『누구게?』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작품 대부분이 프랑스, 독일, 스위스, 일본, 중국, 대만, 멕시코 등 여러 나라에서 출간되어 사랑받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최정선
  • 어릴 때 이닦기를 싫어한 탓에 문턱이 닳도록 치과를 드나들었어요. 윗니, 아랫니, 앞니, 어금니, 사랑니 가릴 것 없이 온통 땜질 자국이 났지요. 이제라도 치카치카 쿵짝쿵짝 신나게 이를 닦으려고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