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036l좋아요 3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색과 소리의 추상화가 칸딘스키는 왜 추상 미술을 그리게 되었을까요?

    바실리 칸딘스키는 초기 추상미술의 대표 작가입니다. 추상 미술이란 사물을 있는 그대로 그리기보다는 사람의 내면세계를 그리는 미술이지요. 그런데 칸딘스키는 왜 사물을 있는 그대로 그리기보다는 사람의 내면세계를 그리게 되었을까요? 사실 그에게는 한 가지 비밀이 있었어요. 어린 시절, 이모가 선물한 물감 상자를 연 순간 색깔이 내는 소리를 들은 거예요. 거짓말이 아니냐고요? 아니오, 진짜랍니다. 어떻게 그런 일이 가능한지 궁금하다면 이 책을 살짝 들춰 봐요. 여러분에게도 어떤 소리가 들릴지 몰라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러시아의 부유한 상류층에서 태어난 바실리 칸딘스키는 모범 소년이 되기 위해 날마다 열심히 공부했어요. 역사책이며 수학책을 손에서 놓지 못하고, 메트로놈에 맞춰 피아노를 연습하고, 어른들의 수다가 끝없이 이어지는 저녁 식사 시간 내내 얌전히 바른 자세로 앉아 있곤 했지요. 청년이 된 뒤, 모스크바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고 법과 경제를 가르치는 그는 전도유망한 학자였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그는 이 모든 것을 그만두고 뮌헨에 건너가 그림 공부를 시작하지요. 처음에는 유명한 선생님들이 가르쳐 주는 대로 그림을 그렸지만, 그는 곧 이제까지 전혀 보지 못했던, 아주 새로운 그림을 그리게 됩니다. 그게 바로 추상 미술이지요. 초기 추상화를 시도한 칸딘스키는 아주 유명한 화가가 되었고, 추상화가 현대 미술의 주류가 되면서 칸딘스키 또한 미술사에 큰 족적을 남기게 됩니다.

그런데 칸딘스키에게는 남들이 알지 못하는 비밀이 있었어요. 그는 색과 색이 섞였을 때 ‘쉬익’ 하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리고 오페라를 듣고 마음속에서 튀어나오는 무수한 색의 향연을 보고 들었지요. 어떻게 해서 이런 일이 가능했던 걸까요? 추상 미술이라는 주제는 얼핏 어른들에게도 어렵게 느껴질 수 있지만, 이 책에서는 어린아이들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쉽고 명쾌하게 설명합니다. 예쁜 풍경이나 예쁜 여자를 주로 그리곤 했던 당대에 칸딘스키는 사람들이 쉽게 이해할 수 없는 그림을 그렸습니다. 하지만 어린 칸딘스키가 처음 그린 추상화는 너무나 간단하고 본능적인 그림이었지요.

칸딘스키의 어린 시절 일화를 통해 초기 추상화의 대가 칸딘스키의 예술관은 물론, 추상 미술의 본질을 매우 쉽고 명확하게 설명합니다. 특히 ‘해리 포터’ 시리즈의 삽화를 담당했던 메리 그랑프레의 섬세한 그림이 칸딘스키의 작품을 생동감 있게 묘사해 주고 있어 더욱 반가운 작품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메리 그랑프레(Mary GrandPre)
  • 메리 그랑프레는 그림 작가입니다. 잭 프릴루스키가 글을 쓴 카미유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제니퍼 암스트롱이 글을 쓴《친유민과 갈색 고양이》, 로드릭 타운리가 글을 쓴 《파란 구두》, 베티 맥도널드가 글을 쓴 《낸시와 자두》에 그림을 그렸지요. 하지만 그녀의 가장 유명한 작품은 뭐니 뭐니 해도 ‘해리 포터’ 시리즈에 그린 삽화와 표지 그림일 거예요. 현재 플로리다 주에 살고 있으며, 그녀의 작업에 대해 더 알고 싶으면 MaryGrandpre.com을 방문해 보세요.  

글작가 정보
  • 바브 로젠스톡(Barb Rosenstock)
  • 바브 로젠스톡은 어린이 책을 쓰는 글작가입니다. 《미국을 바꾼 캠핑 여행》, 《겁나지 않아: 루이즈 스미스의 전설적인 자동차 경주 이야기》에 글을 썼지요. 이 책들은 미국 도서관 연합의 ‘어멜리어 블루머 프로젝트 톱 텐 리스트’ 상을 받았으며, 뉴욕 공공 도서관에서 뽑은 ‘독서와 인용구 나눔’에, 그리고 ‘부모가 뽑은 책’ 은상에 선정되었어요. 현재 시카고 근교에서 남편과 아이들, 커다란 푸들 두 마리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작가에 대해 더 알고 싶으면 BbRosenstock.com을 방문해 보세요.

     

번역가 정보
  • 염명순
  • 상명여자대학교 불어교육과와 프랑스 툴루즈 대학 미술사학과 대학원, 파리 1대학 미술사학과 박사과정을 마쳤습니다. 1986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에 당선되기도 했으며, 시집『꿈을 불어로 꾼 날은 슬프다』를 냈으며, 쓴 책으로『태양을 훔친 화가 빈센트 반 고흐』가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프랑스 현대미술』『레오나르도 다 빈치』『세잔』『비밀을 위한 비밀』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