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847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보이는 것을 잘 보면 안 보이던 것이 보여요!

    어느새 개미는 사라졌습니다. 아무리 꼼꼼히 나무를 살펴보아도 꼬물꼬물 나무에 오르던 개미들이 안 보였지요. 그러는 사이 시간이 지나 작은 나무에 작은 열매가 달렸습니다. 그 열매를 똑 따서 입에 넣어 봅니다. 작가 앞에서 공연을 펼치던 그 아이들이 춤을 추고 뛰어놀던 모습이 다시 입 속에서 생생하게 펼쳐집니다. 냠냠냠 곰이 아이들을 잡아먹던 오싹한 모습도 다시 떠오르고요.
    여러분 앞에는 지금 어떤 나무가 보이나요? 어떤 꽃이 피고 어떤 열매가 열리나요? 그 나무에는 또 어떤 생물이 살고 있나요? 그 생물이 여러분에게 어떤 말을 걸어오나요? 여러분에게 어떤 공연을 펼쳐 보이나요? 지금 눈앞에 보이는 것을 잘 살펴보세요. 그러면 곧 이제까지 안 보이던 것들이 보인답니다. 어쩌면 바로 여러분 눈앞에서 작은 공연을 펼쳐 보일지도 모르겠네요.
    출판사 리뷰
    이상하고 놀랍고 오싹한 이야기?

    어느 날, 작은 나무에서 이상하고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아니, 이상하고 놀랍기를 넘어서 이런 엽기 그림책이 어디에 있나요? 그럼 곰이 다 잡아먹어 버렸다는 말인가요? 그림은 귀여운데 이야기가 너무 오싹해요. 너무 철학적인 그림책 아닌가요?
    몇몇 어른들은 이 그림책을 보고 이런 말을 합니다. 그럼 정말 개미가 올라간다가 그렇게 엽기발랄한 그림책인지, 철학을 너무 많이 담은 그림책인지, 아니면 또 어떤 그림책인지 한번 살펴볼까요?

    개미들이 작은 나무에 올라갑니다. 올라가고 또 올라갑니다. 고양이도 올라가네요. 기린도 올라가고 원숭이도 올라갑니다. 작은 아이도 팔짝팔짝 뛰어 올라갑니다. 다 올라갔어요. 그런데 그다음에 문제가 생겨 버렸네요. 아래를 내려다보니 커다란 곰이 올라옵니다. 쿵쾅거리며 오르더니 냠냠냠, 무언가를 모두 먹어치워 버립니다. 남산 만하게 부른 배가 보이네요. 가만히 보니 그 배를 타고 개미들이 또 올라갑니다. 개미들은 사각사각 사각사각 배를 갉아먹으며 길을 냅니다. 어느새 길은 방울방울 커다란 열매가 되고 그 열매 모양을 다 만든 개미는 하나둘 내려갑니다.
    여기까지가 이 그림책의 뼈대입니다. 어떤가요? 정말 무시무시하지요? 이제 마지막 장을 펼쳐볼까요?

    마지막 장에는 열매가 가득 열린 나무가 자라고 있습니다. 그 아래에는 이 나무에 올랐던 고양이, 기린, 원숭이, 아이가 걸어갑니다. 맨 뒤에는 열매가 가득 담긴 바구니를 머리에 얹은 곰이 따라 갑니다. 마치 연극을 마친 배우들이 퇴장을 하는 모습 같네요.
    이제 알겠어요? 이 아이들은 한낮의 즐거운 놀이를 마치고 집으로 가는 길입니다. 하지만 정답은 없어요.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이 책은 정말 곰이 열매가 되는 엽기 그림책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해진 작가의 두 번째 그림책 개미가 올라간다는 작업실에서 그림을 그리다가 문득 바라본 토마토 나무에서 개미가 올라가는 모습을 보고 떠오른 이야기를 옮긴 책입니다. 작가가 데려다 놓은 것도 아닌데 개미가 나무를 타고 올라가다니, 너무나 이상하고 신기했습니다. 한참 그 모습을 바라보고 있으니 이번에는 고양이도, 기린도, 아이도, 원숭이도 나타났습니다. 커다란 곰도 나타났지요. 마치 졸려서 눈꺼풀이 내려앉은 작가의 잠을 깨우기라도 하려는 듯 말이에요. 작가는 눈을 번쩍 뜨고 이 아이들이 펼치는 공연을 신나게 그림책으로 옮겼을 뿐이랍니다.

    보이는 것을 잘 보면 안 보이던 것이 보여요!

    어느새 개미는 사라졌습니다. 아무리 꼼꼼히 나무를 살펴보아도 꼬물꼬물 나무에 오르던 개미들이 안 보였지요. 그러는 사이 시간이 지나 작은 나무에 작은 열매가 달렸습니다. 그 열매를 똑 따서 입에 넣어 봅니다. 작가 앞에서 공연을 펼치던 그 아이들이 춤을 추고 뛰어놀던 모습이 다시 입 속에서 생생하게 펼쳐집니다. 냠냠냠 곰이 아이들을 잡아먹던 오싹한 모습도 다시 떠오르고요.
    여러분 앞에는 지금 어떤 나무가 보이나요? 어떤 꽃이 피고 어떤 열매가 열리나요? 그 나무에는 또 어떤 생물이 살고 있나요? 그 생물이 여러분에게 어떤 말을 걸어오나요? 여러분에게 어떤 공연을 펼쳐 보이나요? 지금 눈앞에 보이는 것을 잘 살펴보세요. 그러면 곧 이제까지 안 보이던 것들이 보인답니다. 어쩌면 바로 여러분 눈앞에서 작은 공연을 펼쳐 보일지도 모르겠네요.
그림작가 정보
  • 이해진
  • 어디에선가 그림이 되기를 기다리고 있을 작은 것들을 바라보며,서울의 한 귀퉁이 작업실에서 삐뚤빼뚤한 그림을 그립니다. 오늘도 필통 속 기린, 물병 속 고양이, 화분 속 곰 들이 저를 기다립니다. 이 아이들은 언제나 우리 곁을 맴돌며 무언가를 하고 있지만 아주아주 자세히 보지 않으면 금세 사라져 버리지요. 개미가 올라간다는 무척 졸린 어느 날, 작업실에 있던 작은 나무에서 개미들이 곰과 장난치는 모습을 그림으로 담아놓은 책입니다.  쓰고 그린 또다른 그림책에는 커다란 구름이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