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126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이 스스로 옷을 입어요
    “홀라당! 발가벗었어!”
    잠들기 전, 비누거품 놀이를 하며 즐겁게 목욕을 끝낸 아이는 우당탕탕 욕실 밖으로 나옵니다. 몸에 묻은 물을 제대로 닦지도 않고 말이죠. 게다가 옷도 하나 걸치지 않고 알몸으로 온 집안을 이리저리 뛰어다닙니다. 계단으로 미끄럼을 타기도 하고, 과자도 맛있게 먹습니다. 엄마는 아이를 겨우 붙잡아 수건으로 몸을 닦아줍니다.

    어린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겪었을 법한 아이의 옷 입히기 과정. 부모는 아이의 건강이나 적절한 예의를 갖추기 위해 옷을 입히는 것에 초점이 맞춰 있지만 아이는 어른의 시선과 다를 수 있습니다. 우선 뇌가 충분히 성숙하지 않기 때문에 상황에 따른 정보 처리와 그에 따른 행동이 빨리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즉 아이들마다 감각을 통합하고 조절하는 기능의 발달 정도가 다르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어떤 감각에 약하거나 예민한 경우에 옷을 입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또 다른 경우는 이 그림책의 주인공 아이처럼 옷을 입으려는 그 순간 아이에게 더 하고 싶은 일이 있기 때문입니다. 과자도 먹고 싶고, 홀딱 벗고 놀이터에서 놀거나 춤도 추고 싶기도 합니다. 아이는 상상만으로도 너무 즐겁습니다. 그러다가 자신의 옷 중에 망토를 발견한 아이는 그것을 걸칩니다. 망토를 입으면 하늘을 날 수 있고, 악당을 물리칠 수 있으니까요. 신나게 놀던 아이는 차츰 몸이 으슬으슬 추워집니다. 그러자 스스로 옷을 찾아 입고 잠자리에 들 준비를 합니다.

    이처럼 아이들이 옷을 잘 입지 않을 때는 분명 그 이유가 있기 마련입니다. 그럴 경우 아이를 너무 강압적으로 몰아붙이며 실랑이를 벌이게 되면 그 상황이 더 나빠질 수 있습니다. 그림책의 주인공처럼 옷 입는 과정을 재미있는 놀이처럼 받아들이고 아이가 스스로 옷을 입는다면 적극 격려해주는 게 중요합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그림작가 정보
  • 데비 리드패스 오하이
  •  마이클 이안이 쓴 『I’m Bored』의 그림을 그리며 뉴욕 타임스 선정 우수 어린이책(Notable Children’s Book)에 뽑혔습니다. 데비는 옷을 모두 입은 채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으며 느낌표(!) 없이 ‘홀딱 벗었다’라는 단어는 두 번 다시 들을 수 없을 거랍니다. 현재 토론토에서 남편 제프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마이클 이안 블랙
  • 코미디언이자 배우이면서 『The state, stella, and ED』로 잘 알려진 작가이기도 합니다. 마이클의 다른 그림책 작품으로는 『Chicken Cheeks』, 『The Purple Kangaroo』, 『A Pig Parade Is a Terrible Idea』, 『I’m Bored』가 있습니다. 현재 아내와 두 아이들과 함께 코네티컷에 살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미선
  • 한국외국어대학교 스페인어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프랑스 문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 특히 올바르게 소개되지 못한 역사 문제에 관심이 많아 『체 게바라 평전』이나 『아랍인의 눈으로 본 십자군 전쟁』 같은 책을 우리 글로 옮기게 되었습니다. 딱딱한 인문서를 번역하는 틈틈이, 글자를 익힌 이래 한 번도 멀리 한 적이 없는 어린이 문학 책을 우리 말로 옮기는 일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셀레스틴느 시리즈’, ‘구석구석 지구촌 탐험’ 중 ‘세계의 지붕’ 편, 『못 말리는 종이괴물』 『노란기차』 『화가의 마을』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