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055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열 번째 땅.별.그림.책. 중국의 민담

    열 번째 [땅.별.그림.책]은 중국의 《귀동이》입니다. 《귀동이》는 [요재지이]에 수록된 옛이야기를 그림 작가이자 편집자인 차이까오가 어린이 동화로 만든 책입니다. 요재(聊齋)는 저자인 포송령의 서재 이름이고, 책 제목은 ‘요재가 기록한 기이한 이야기’라는 뜻입니다. 500여 편의 이야기가 수록된 단편 소설집으로, 전통적인 문어체인 고문으로 쓰인 책 중 최고의 경지에 오른 책이라 불립니다.

    [요재지이]에는 시공을 초월하는 등장인물과 온갖 여우, 귀신 등 사물의 정령들을 중심으로 무한한 상상의 세계를 흥미진진하게 보여 줍니다. 일반적으로 [요재지이]에 나오는 고사를 어린이들이 보는 그림책으로 만드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요재지이] 이야기 뒤에 감추어진 깊은 의미를 어린이들이 읽어 내는 것은 무척이나 힘들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차이까오는[요재지이]의 내용으로 어린이 책을 만들어 달라는 저장(浙江)소년아동 출판사 편집자의 부탁을 받자마자 《귀동이》를 선택했습니다. 그 이유는 나이를 초월해서 누구나 읽을 수 있는 그림책을 만드는 데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차이까오가 《귀동이》를 어린이와 어른 모두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림책을 읽고 자란 아이가 어른이 된 다음에 예전에 읽었던 책을 떠올리며 가끔 그 책을 다시 찾아서 읽고 싶어지는 책, 어린 시절에는 느끼지 못했던 것을 찾아내는 즐거움 같은 것을 줄 수 있는 책으로 《귀동이》를 선택한 것입니다. 중국 괴이 문학의 대표작인 [요재지이]에 수록된 내용을 어린이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갖고 그림책으로 만들어낸 그림 작가의 열정으로 완성된 《귀동이》는, 각 나라의 문화를 최대한 살려 전달하고자 하는 땅별 그림책의 취지에 잘 맞을 뿐만 아니라, 드넓은 중국 고전에 한발 다가설 수 있게 해 주는 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검은색과 붉은색의 대비에서 살아나는 중국 색채의 선명함

중국에서는 설날에 붉은 띠와 황금 글씨로 새해의 행운을 기원하고, 아이들은 돈이 들어오는 붉은색 봉투를 선물 받는다고 합니다. 붉은색은 재물을 불러오고 사악한 기운을 물리친다고 하여 평소에도 중국인들은 붉은색 옷을 즐겨 입습니다. 중국 민간에서 붉은색과 보라색은 일종의 통속을 나타냅니다. 그 통속은 최고의 경지를 향해 나아가다 결국 고상한 운치로 통하게 되는데, 중국인들의 이런 심미감은 일찍이 무르익어 왔습니다. 이러한 색으로 《귀동이》를 표현하는 작업은 그림 작가를 더욱 설레게 하였고, 강렬하고 확실한 색채에는 시선을 압도하는 힘이 있습니다.

붉은색과 대조되는 검은색은 《귀동이》에서 수많은 화면으로 나타납니다. 분위기를 만들고, 구조가 되고, 대비를 표현하며 충돌을 만들기도 합니다. 심지어 너그럽고 후한 형식으로 존재하며 모든 충동과 아름다움마저 그곳에서 튀어나오게 합니다. 또한 기이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데 큰 효과를 주고 있어, 줄곧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아이임에도 불구하고 영리하고 침착한 주인공 귀동이의 존재감을 더욱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이렇게 강렬한 두 가지 색깔의 대비를 통해 무시무시하기도 하고, 기이하기도 한 중국의 고전 괴이 문학을 보다 선명하게 드러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지구촌 친구들과 함께 보는 다문화 그림책 땅.별.그림.책.

다문화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아이들은 여러 문화를 보고, 이해하고, 공유하는 통로가 필요합니다. 보림출판사는 아이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했고, 기존 선진국 중심의 번역 그림책에서 벗어나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중남부 아메리카 등 지금까지 우리 그림책 시장에 적극적으로 소개되지 않았던 문화권의 그림책을 모으고 골라 땅.별.그림.책. 시리즈를 시작했습니다. 가까우면서도 낯선 문화권의 그림을 보여줌과 동시에, 각 나라들의 고유 언어를 부록으로 수록하여 각 나라마다 고유한 문자와 문화가 있다는 사실을 알려 주고, 다문화 가정의 아이들도 어머니 나라의 언어를 익힐 수 있도록 했습니다. 아이들이 땅.별.그림.책.을 밑거름 삼아 자랄 수 있도록 한 권 한 권 정성스레 채워가겠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차이까오
  • 차이까오(1946~)는 중국의 대표적인 그림책 작가입니다. 1982년 농촌 초등학교 교사로 일하기 시작하여, 후난 소아 출판사에서 편집을 했고, 20년 넘게 그림책을 창작하거나 책에 삽화를 그려 왔습니다. 작품으로 ≪일곱 자매≫, ≪바다의 딸≫, ≪리어 왕≫, ≪보검의 명수≫, ≪황야의 여우정령≫ 들이 있습니다. ≪황야의 여우정령≫으로 1993년 제14회 브라티슬라바 국제 어린이 도서전(BIB)에서 황금사과상을 수상했고, 2000년에는 제34회 볼로냐 국제 아동 그림책 도서전 심사위원을 역임했습니다.

     

글작가 정보
  • 포송령
  • 저자 포송령은 1640년, 산동山東성의 유서 깊은 가문에서 태어났다. 학식 있는 상인이었던 아버지 덕에 포송령의 집에는 많은 책들이 구비되어 있었다. 열아홉 살 때 예비 시험에 합격하였으나 최종 시험에서 계속 떨어진 그는 20여 년간 지방 관리와 부유한 친구의 일을 돕다가 결국 가업을 잇기로 결심한다. 포송령에 대해서는 알려진 사실이 별로 없다. 단지 그가 관직에 오르지 못했기 때문에 문학에 몰두할 수 있었고, 1715년 죽기 전까지 지방 양반 자제를 가르치는 훈장 노릇을 하며 생애 마지막 시기를 보냈다는 정도가 전해지고 있다. 그의 대표작 《요재지이》는 1916년 영국인 허버트 자일스가 《중국인 서재에서 나온 이상한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처음 번역, 소개하였다. 1766년 발표된 첫 인쇄본에는 431편의 이야기가 수록되어 있으나 이후 원본을 바탕으로 많은 이야기들이 첨가되었다. 도덕적인 교훈을 담으면서도 권선징악적인 성격이 두드러진 이 이야기들은 풍부한 어휘와 시적인 표현으로 많은 괴기담과 차이를 보이며 ‘중국판 천일야화’로 일컬어진다. 그 외에도 《혼가전서》, 《일용속자》, 《농상경》과 《성세인연전》이 그의 작품이라고 전해진다.  

번역가 정보
  • 전수정
  • 고려대 대학원에서 중국 문학을 공부했으며, 현재 북경 언어 대학 교수이자 중국 문학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입니다. 대표적인 번역 작품에는 차오원쉬엔의 《빨간 기와》, 《빨간 대문》, 《청동 해바라기》, 《건냐오의 백합계곡》, 창신강의 《열혈 수탉 분투기》, 《나는 개입니까》, 《열혈 돼지 전설》, 《파란 수염 생쥐 미라이》, 장자화의 《하라바라 괴물의 날》, 《바다 마법서》, 쑤퉁의 《홍분》, 쉐타오의 《만샨과 치히로》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