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942l좋아요 4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어쩐지 짠하고, 어딘가 켕기는, 지금 우리들의 이야기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한 지침서』는 술술 넘어갑니다. 재미있지요. 아기 멧돼지들은 사랑스럽고요. 멧돼지 가족은 용감하고 유연하게 도시를 누벼서 결국 집을 찾아냅니다. 우리는 그 모험을 흥미진진, 따라갑니다. 하지만 아파트 창들이 노랗게 빛나는 가을 저녁, 트럭 곁에 쭈그리고 앉아 도둑고양이와 눈을 마주치는 멧돼지를 볼 때, 어쩐지 좀 서글픕니다. 싸움과 공사로 난장판인 도로를 볼 때, 에어컨 실외기로 빽빽한 외벽을 볼 때, 스산한 뷔페식당에서 마구마구 먹는 사람들을 볼 때, 어딘가 좀 켕깁니다. 이것이 정말 멧돼지만을 위한 지침서일까요? 이 작은 책이, 이 작은 지구에서 “되도록이면 살아남아 이왕이면 행복해지고 싶은 이 땅의 모든 종족들에게”유용하기를 바랍니다.
    출판사 리뷰
    자고 일어나니 우리 집이 없어졌어요!
    웃프다… 남 일 같지 않은
    멧돼지 가족의 도시 방랑기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한 지침서
    어느 날 아침, 눈을 떴더니 집이 없어졌다면 어떻게 할 건가요? (당신은 자식이 셋 딸린 엄마 멧돼지이고요.) 너무 걱정 마세요. 근래 들어 툭 하면 집이 없어지는 멧돼지 종족의 누군가가, 종족의 보존을 염려하는 마음으로, 난처한 당신을 위해 여기 지침서를 남겼답니다. 바로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한 지침서》.

    “당황하지 말고 새 집을 찾아 나설 것.”
    당황하지 말고 새 집을 찾아 길을 나서세요. 당신은 거창한 세간도, 복잡한 이사 절차도 필요 없는 멧돼지니까요. 힘들면 쉬어 가면 되지만, 주의하세요. 이곳은 바람 잘 날 없는 복잡한 곳이거든요. 당신은 낯선 객이고, 이곳은 꽤나 각박한 곳이니 먹을 수 있을 때 충분히 먹어 두세요. 하지만 “너무 무리하지는 말 것.” 과도한 욕심은, 다른 존재들의 인생에 해를 끼치는 법이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권정민
  •  어느 날 저녁, 텔레비전 뉴스 속의 멧돼지 한 마리와 눈이 마주쳤습니다. 앵커의 목소리 대신 멧돼지의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 그의 고민을 듣다 보니 그를 응원하고 싶어졌습니다. 되도록이면 살아남아 이왕이면 행복해지고 싶은 이 땅의 모든 종족들에게 유용한 지침서가 되기를!

     

한줄댓글
  • 곽진숙
  • 2016-11-18
  • 처음엔 그저 재밌네!!하고 봤는데 끝까지 읽다보니 왠지 씁쓸해지고 마음 한 켠이 무거워지는 책이었습니다. 그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동물로만 비춰지는데 그들의 입장에서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보금자리를 빼앗아 어쩔 수 없는 상황이네요. 멧돼지 입장에서의 서술이 좋았고, 아이들의 동심을 지켜주면서도 어른들에게는 한번 더 생각하게 하는 좋은 그림책이었습니다~~
  • 김소현
  • 2016-10-31
  • 집이 사라진 맷돼지 가족의 이야기가 궁금해져요. 낯선 도시에서 맷돼지에게 필요한 지침은 무엇일까요? 어쩌면 쉽지 않은 오늘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여기에 숨겨져 있는것은 아닐지... 읽고싶어져요 ^^
  • 이지영
  • 2016-10-31
  • 핑크빛 표지와 익살스런 제목이 마음에 쏙 들어옵니다. 현실에서는 멧돼지 도심에 나타나면 공포스러운데요.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해 어떤 지침이 있는지 정말 궁금하네요. 과연 멧돼지에게만 필요한 지침일지?
  • 곽진숙
  • 2016-10-28
  • 현실감을 반영한 동화책이네요 맷돼지 입장에서의 동화라니 생각하지 못한 부분입니다. 기대돼요~~
  • 김현주
  • 2016-10-27
  • 멧돼지 가족이 우리 주변 평범한 가족들 처럼 보이는건 기분 탓일까요? 많은걸 탐하지 않는 우리들이 저기 책 속에 있는것 같네요.
  • 김현정
  • 2016-10-27
  • 뉴스에 나온, 우리에겐 두려운, 도시로 내려온 멧돼지의 시각으로 그려진 책! 매력적입니다!^^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인간들 때문에 산에서 쫓겨난 멧돼지는 어디로… [한국일보 20161104]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6-11-09
    조회수 : 427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s://www.hankookilbo.com/v/11c9578c4b814d8b950d9694585145c8

    필자 : 소윤경. 그림책 작가

    등록일 : 2016.11.04

     

    가을철이면 월동준비를 앞두고 먹을 것을 찾아 도시에 나타난 멧돼지들이 뉴스에 자주 출연한다. 방향을 잃고 질주하는 이 불청객들에게 혼비백산한 채로 쫓기는 사람들의 모습은 마치 투우 경기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결국, 경찰들이 쏜 총에 맞고 누운 멧돼지 사체를 확인하는 것으로 해프닝은 끝이 난다.

    권정민 작가의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한 지침서’는 난개발로 인해 산에서 쫓겨난 멧돼지 가족의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기 위한 사투(?)를 유쾌 발랄하게 기록한 그림책이다. 책 표지를 열면 책상에 앉은 멧돼지 한 마리가 뭔가를 적고 있다. 동족들에게 자신의 도시 이주 경험을 쓰고 있는 것이다.

    멧돼지 가족들은 엉겁결에 서울이라는 도시로 내몰렸다. 어디가 어딘지 모를 낯선 도시는 이들에게 만만한 곳이 아니었다. 위험천만하고, 배고프며, 심지어 이유 없이 쫓기는 신세가 되기까지도 한다. 시급한 것은 어린새끼들을 데리고 추운 계절이 오기 전에 반드시 집을 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담담한 문체의 생존교본은 주인공 멧돼지의 절박한 상황과는 묘한 대조를 이룬다.

    대략적인 지침들은 이런 식이다. 하루아침에 집이 없어져도 당황하지 말고 새 집을 찾아 나설 것, 이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 아닌 것에 감사할 것, 먹을 수 있을 때 충분히 먹어 둘 것, 새로운 동네에 왔으면 분위기를 파악할 것, 수상한 녀석들이 나타나면 일단 피할 것. 그림 속에서는 청계천, 광화문 등 실제 서울이 배경이 되고 있다. 작가는 주인공 멧돼지의 표정과 동작을 익살맞게 그려냈다. 절대 절명의 심각한 상황에도 실소를 자아내게 한다.

    현대 건축과 토목기술의 눈부신 발전은 매일매일 지도를 바꿔 나간다. 자고 일어나면 산이 통째로 깎여 나가고, 바다가 육지로 메워지고, 강이 멈춰 선다. 하지만, 지도상에 표시된 몇 평, 몇 킬로미터라는 치수로는 측정 되어지지 않는 값이 있을 것이다. 과연, 그곳에 살던 생명들은 어디로 간 것일까? 아무렇지 않게 깔아뭉개고 절단 내버린 곳에서 아이를 키우고 이웃들과 평생을 살아온 사람들은 모두 어디로 흩어졌을까? 낡은 집들이 헐린 자리에 지어진 마천루 같은 아파트 단지로 들어가 편히 살고 있을까? 그림책을 보는 내내 마음이 짠한 것은 멧돼지들의 모습이 오늘날 도시 서민들의 서글픈 자화상과 닮아있어서 이다.

    소윤경 그림책 작가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