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979l좋아요 3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어린이의 순수함과 어른의 안정감이 빚어낸
    따듯한 상상의 세계, 초록색 상상 그림책

    엄마가 뜨개질을 하는 사이에 아이 혼자 시간을 보냅니다. 엄마는 아이가 좋아하는 초록색을 골라 따듯한 스웨터를 뜨는 중이고요. 아이는 초록색 스웨터를 입게 되면 온통 초록이 될 거라며 귀여운 상상 속으로 쏙 들어갑니다.
    아이들의 상상력은 경계 없이 무한대여서, 흔히 악어 옷을 입으면 악어가 되었다고 생각하고 사자 가면을 쓰면 진짜 정글의 사자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에 그 세계를 믿고 함께하는 어른이 있다면 아마도 아이는 더욱 신이 나겠지요.
    그림책 속 아이는 엄마의 스웨터를 기다리며, 초록색 털실 한 자락으로 미리 상상의 세계를 엽니다. 아이의 세계에는 항상 엄마가 함께 합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엄마, 엄마, 나 좀 봐요!”
사랑스러운 초록색 숨바꼭질

첫 장면은 따듯한 시간을 담고 있습니다. 엄마는 아이가 있는 공간에서 차분히 뜨개질을 하고, 아이는 엄마가 있는 공간에서 초록색 상상 놀이를 시작합니다. 아이 딴에는 엄마의 스웨터를 빨리 입어 보고 싶은 마음이 있어, 엄마를 방해하지 않고 기다려주는 걸 겁니다. 엄마와 아이가 함께 하는 공간, 그리고 이런 기다림의 시간이 그림책 전체를 따스하고 안정한 분위기로 감싸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가만히 기다리고만 있을 아이가 아니니까요. 아이는 혼자서 미리 상상의 세계로 쏙 들어갑니다. “초록색 새 옷이 생기면 나는 초록이 될 거야.” 그러면 “귀여운 애기 선인장도 되어 보고, 접시에서 도망 나온 완두콩인 척해야지. 엄마는 그게 나인 줄도 모르겠지?” 맑은 톤의 그림은 경계를 허물어 버리는 아이의 상상을 그대로 따라가며 의인화된 귀여운 선인장과 완두콩과 애벌레 들의 모습을 그려 놓습니다. 그리고 집 안의 공간에서 머물던 아이의 상상은 좀더 용기를 내어 집 밖으로까지 확장됩니다. “아! 나는 초록색 풍선이 될 거야. 높이높이 올라가서 구름을 만나야지. 그런데 너무 높이 올라가면 엄마가 나를 찾을 수 있을까?” 상상 속에서 엄마와 너무 멀리 떨어진 아이는 문득 걱정이 듭니다. 이 사랑스러운 숨바꼭질은 어떤 엔딩으로 이어질까요?

“찾았다, 우리 아가!”
엄마와 아이의 평화로운 시간들

아이의 상상은 엄마의 품에서 현실로 돌아옵니다. 초록색 줄 하나로 상상에서 현실로 돌아오는 절묘한 엔딩, “찾았다, 우리 아가!” 하고 말해 주는 편안한 엄마의 세계에는 이제 막 완성한 초록색 스웨터가 있습니다. 아이는 이 스웨터를 입고 더욱 신이 나서 또 상상의 세계로 들어갈 겁니다.
작은 상상의 씨앗 하나 만으로도 새로운 세계를 열어 내는 아이와 그 순수한 세계를 정성껏 보듬는 어른의 마음이 깃든 그림책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류주영B
  • 식물을 돌보고 그림책을 모으는 걸 좋아합니다. 어린 조카가 마치 진짜 사자나 악어가 된 것처럼 신나게 노는 걸 보며 이 이야기를 떠올렸습니다. 『나는 초록』이 쓰고 그린 첫 그림책입니다.

     

한줄댓글
  • 김은자
  • 2016-12-20
  • 아!~~ 아직은 아니예요. 그림을 워낙 좋아해서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과 함께하는데 그림책이 좋을 것 같아서. 애독하고 있어요! 그리고 그림책을 만들어 보고 싶기도 하고요!!
  • 그림책박물관
  • 2016-12-14
  • 작가님이시군요. 응원드립니다!! 그림책 나오면 꼭 연락주세요 *^^*
  • 김은자
  • 2016-12-13
  • 아이의 마음이 참 예쁘게 표현되었네요! 저도 이런 그림책을 만들고 싶어요
  • 장효주
  • 2016-12-03
  • 너무 사랑스러운 동화책이네요!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