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01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버려진 쓰레기 더미에 살고 있는 생쥐들은 크리스마스가 어떤 의미인지 모릅니다. 하지만 생쥐 라피만은 따뜻한 집 안에서 크리스마스 나무 주위에 둘러앉아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을 바라보며 자신도 이웃과 그런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싶어 합니다. 여동생 란자도 친구나 동료 생쥐들도 그런 라피를 놀리고 비난하지만, 라피는 희망을 버리지 않습니다.

    그리고 쓰레기 더미에서 크리스마스 나무를 만들 만한 것들을 주워 모으기 시작합니다. 혼자서 고군분투하는 라피를 보며 친구들도 조금씩 변화하고 그를 돕기 시작합니다. 결국 쓰레기 더미는 사라지고 세상에서 가장 멋진 크리스마스 나무가 완성됩니다. 하지만 날이 어두워지자 크리스마스 나무는 더 이상 볼 수가 없습니다. 그때 하늘에서 산타클로스가 나타나 크리스마스 나무를 밝혀 주며, 생쥐들에게 한 아름 선물까지 안겨 줍니다. 이 그림책은 진정한 크리스마스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는 좋은 개기가 될 것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어른들은 물론 아이들에게 매년 꿈과 사랑을 기대하게 만드는 지구촌의 명절 크리스마스, 과연 사람들은 크리스마스의 진정한 의미를 정말 알고 즐기는 걸까요? 착한 일을 하면 선물을 받을 수 있다고 단순하게 생각하는 아이들과 그런 아이들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선물을 준비하는 엄마아빠, 그냥 즐거운 공휴일로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이 그림책은 생각할 거리를 제공해 줍니다. 일반적인 사람들이 크리스마스에 따뜻한 거실에서 화려한 크리스마스 나무를 장식하고 그 아래 선물 꾸러미를 장식해 놓고 맛난 음식들을 먹으며 즐겁게 보내는 동안, 황량하고 더러운 쓰레기 더미에 사는 생쥐 라피는 그런 모습을 하염없이 바라보고 있습니다. 얼핏 보면 부러운 것처럼 보이지만 라피는 순수한 의미의 크리스마스란 크리스마스 나무 주위에 이웃이 둘러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고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며 축하할 수 있는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바로 이웃과 사랑하는 식구들과 함께한다는 기쁨과 즐거움이지요. 라피는 크리스마스 나무를 만들기 위해 더러운 쓰레기 더미 속을 뒤집니다. 그런 라피를 바라보며 동생과 친구들은 크리스마스 나무보다는 치즈 한 조각, 먹을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차가운 현실 앞에서 꿈과 희망을 잃은 그들에게 라피는 신념을 가지고 이야기합니다. 그들은 함께 크리스마스를 축하할 수 있고 즐길 수 있다고 말입니다. 그리고 직접 몸으로 보여 줍니다. 그런 라피를 보며 조금씩 친구들도 변화되고, 마침내 쓰레기 더미가 멋진 크리스마스 나무로 변신하는 것을 보여 줌으로써 그들도 할 수 있다는 것을 확신시켜 줍니다. 그들은 그 주위에 둘러앉아 매우 행복해하며 꿈이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에 기뻐합니다. 이 그림책은 생쥐들의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통해, 꿈과 희망은 가까운 곳에서 노력하는 자만이 찾을 수 있다는 진리와 행복은 결코 화려한 물질적인 것들에 있지 않다는 것을 아이들이 깨달을 수 있게 도와줍니다.
그림작가 정보
  • 줄리 반 제슨
  • 줄리 반 제슨은 로테르담에 있는 그래픽 디자인 학교를 졸업하고 미크 드리슨과 마찬가지로 2004년에 부레다의 성 요스트 미술아카데미를 졸업하였습니다. 그녀의 가장 중요한 작업 도구는 가위와 풀입니다. 그녀는 그림 작업을 하기 위해 종이와 콜라주, 그리고 도면 요소들을 사용합니다. 그녀의 작업에서는 약간의 유머감각과 일상의 경험들을 늘 찾아낼 수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안느미크 페흐트
  • 안느미크 페흐트는 2004년에 초등학교 교사 자격증을 받았으며, 2007년 네이메헌에 있는 교육과학 대학에서 성공적으로 교육학 공부를 마쳤습니다. 그림책은 그녀가 어린 시절부터 강한 매력을 가져온 분야로, 그녀의 첫 번째 책은 배에 관련된 것이었으며, 2011년과 2012년에는 어린이 전문 분야의 교육 상담자로 일하면서 두 권의 그림책을 썼습니다. 그녀는 아이들의 언어 구사 능력을 향상시키는 방법으로써 독서를 선생님들에게 교육할 때 그녀가 쓴 책들을 사용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어린이들에게 교육적인 춤을 가르치는 수업시간에 그림책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번역가 정보
  • 임은경
  • 역자 임은경은 이화여자대학교 불어교육과를 졸업하고 오랫동안 출판사에서 어린이책 만드는 일을 했습니다. 명지대학원에서 문예창작을 공부했으며, 2003년 아동문예 신인상을 받으며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바보와 호랑이와 도깨비 이야기》 수학인성동화 시리즈《뭐든지 될 수 있어》《우리 모두 최고야》《여행을 떠나요》《무섭지 않아요》《그만 먹을래》《넌 잘할 거야》 등이 있으며, 번역한 책으로는 《남극과 북극에 사는 동물들》《바다에 사는 동물들》《아기 용》《고양이 싱가푸라》 등이 있습니다. 현재는 영어와 불어 그림책을 번역하며 어린이책 기획편집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