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21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기 구름은 언제나 뜨거운 열대 지역에 살고 있습니다. 겨울도 없고 절대로 눈도 오지 않아요. 어느 날 아기 구름은 눈사람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엄마 구름에게 부탁을 하지요. 결국 엄마 구름은 아기 구름을 데리고 눈을 찾아 여행을 떠납니다. 돌 사원 위와 피라미드 위를 날아가기도 하고 강한 바람 때문에 북쪽으로 날아가기도 합니다.

    초조해진 아기 구름은 하늘 위에서 마구 굴러다니다가 무지개를 망가뜨립니다. 하지만 엄마 구름은 아기 구름을 조용히 달래며 약속합니다. 눈을 보게 해주는 대신 무지개를 고치겠다는 약속을 받고, 엄마 구름은 차가운 하늘 위로 자꾸만 올라갑니다. 어느덧 하늘에서는 아기 구름이 그토록 바라던 눈송이가 떨어지고 아기 구름은 기쁨에 겨워 엄마를 찾지만 엄마 구름은 이미 눈이 되어 버린 후였습니다.

    슬프지만 아기 구름은 엄마와의 약속을 기억하고는 무지개를 찾아 열심히 고칩니다. 그리고 따뜻하게 그 모습을 바라보던 태양의 힘으로 눈은 녹아내리고, 물이 되어 바다로 흘러가고, 다시 수증기가 되어 하늘 위로 올라가 엄마 구름이 되어 아기 구름과 만나게 됩니다. 그때 아기 구름은 눈보다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깨닫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싱가폴 국립예술 위원회 공모전 수상작

태어나서 한 번도 겨울과 눈을 만나 보지 못한 아기 구름은 눈사람 이야기를 듣고 자기도 만들고 싶어 합니다. 하지만 아기 구름이 사는 곳은 일 년 내내 뜨거운 열대 지방이지요. 아기 구름은 엄마 구름에게 눈을 구해 달라 조르고 결국 엄마 구름은 아기 구름을 데리고 눈을 찾아 여행을 떠납니다. 세상에서 엄마만큼 아이의 소원이라면 무엇이든 들어 주고 싶은 사람이 또 있을까요?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무한히 샘솟는 아이에 대한 모정은 세월에 상관없이, 어느 곳에서나 정말 대단합니다. 이 책에 나오는 엄마 구름 역시 아기 구름을 위해 눈을 찾아 멀고 먼 여행을 떠납니다. 하지만 눈을 찾을 수 없자, 엄마 구름은 하늘 높이 올라가 자기 몸을 희생하여 눈이 됩니다. 기뻐하는 아기 구름을 보며 엄마 구름은 만족했겠지요. 하지만 아기 구름은 그토록 바라던 눈을 보게 되었지만 기쁘지 않습니다. 바로 곁에 엄마 구름이 없기 때문입니다. 세상에서 무엇보다도 가장 소중하고 귀한 사랑은 무엇일까요? 이 책에서는 아이들에게 아기 구름이 눈을 찾아 떠나는 과정을 통해 그것을 자연스럽게 알려 주고 있습니다. 한편 아기 구름이 눈을 찾지 못하고 화가 났을 때 무지개를 망가뜨린 뒤 엄마와 눈을 찾으면 반드시 무지개를 고쳐 놓겠다고 한 약속은, 엄마가 눈이 되어 사라졌지만 아기 구름의 마음 속에 남아 엄마와 한 약속을 실천하게 만듭니다.
마지막으로 이 그림책은 초등학교 과학 교과와 관련하여, 구름이 차가운 공기를 만나 하늘 높이 올라가면 눈이 되어 내리고, 눈이 녹으면 그 물이 강과 바다로 흘러 들어가 뜨거운 태양 아래 다시 수증기가 되어 하늘로 올라가 구름이 되는 과정들을 글과 그림을 통해 알기 쉽게 보여 줍니다. 어린이들은 이 책을 통해 기후 현상의 변화와 자연의 신비, 그리고 엄마의 넓고도 깊은 사랑을 다시 한 번 깨달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닐 샤프는 오하이오의 신시네티에 살고 있습니다. 신시네티의 아트 아카데미에서 공부를 한 닐은 어린이책 삽화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그웬 리
  • 그웬 리는 『바다의 도시:비보시티』의 작가입니다. 영국에서 건축가로 교육받은 그녀는 건축학과 문학을 넘나드는 몇 안 되는 작가 중 한 사람입니다. 그웬은 싱가포르 국립 예술협회의 예술 창작 지원금 수상자이며, 『눈을 찾아 떠난 아기 구름』으로 그림책 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현재 그녀는 남편이랑 딸과 함께 미국 뉴욕에 살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임은경
  • 역자 임은경은 이화여자대학교 불어교육과를 졸업하고 오랫동안 출판사에서 어린이책 만드는 일을 했습니다. 명지대학원에서 문예창작을 공부했으며, 2003년 아동문예 신인상을 받으며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바보와 호랑이와 도깨비 이야기》 수학인성동화 시리즈《뭐든지 될 수 있어》《우리 모두 최고야》《여행을 떠나요》《무섭지 않아요》《그만 먹을래》《넌 잘할 거야》 등이 있으며, 번역한 책으로는 《남극과 북극에 사는 동물들》《바다에 사는 동물들》《아기 용》《고양이 싱가푸라》 등이 있습니다. 현재는 영어와 불어 그림책을 번역하며 어린이책 기획편집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