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54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요모조모 쓸모 많은 꼬리, 나도 꼬리가 갖고 싶다

    세 살 무렵이면 아이들은 질문이 많아집니다. 세상에는 궁금한 게 너무 많거든요. 선입견도 없고 편견도 없으니, 어른이라면 그저 당연하다 여기고 지나칠 것들을 아이들은 끊임없이 “왜?”라고 묻습니다. 이건 왜 이런지, 저건 또 왜 저런지 정말 궁금하니까요. 아이들은 자기 몸에 대해서도 궁금한 게 많습니다. 손가락은 왜 다섯 개인지, 다리는 왜 둘인지, 남자와 여자는 어떻게 다른지, 그리고 사자에게도, 호랑이에게도, 우리 집 강아지에게도 있는 꼬리가 왜 내게는 없는지.
    곰도, 여우도, 새도, 물고기도 모두 꼬리가 있습니다. 그런데 왜 사람은 꼬리가 없는 걸까요? 여우처럼 폭신한 꼬리가 있으면 베개 대신 베고 잘 텐데요. 소처럼 휘휘 돌릴 수 있는 꼬리가 있다면 파리채 없이도 귀찮게 몰려드는 파리랑 모기를 쉽게 쫓아버릴 수 있을 텐데요. 꼬리는 균형을 잡을 때에도, 무언가를 나를 때에도, 의사소통을 하거나 신호할 때에도, 적과 싸울 때나 자신을 멋지게 보이려고 할 때에도 쓸모가 아주 많으니까요. 직립 보행을 하고 손이 발달한 사람에게는 퇴화한 기관인 꼬리, 이 그림책은 “사람에게 꼬리가 있다면?”이라는 다소 엉뚱하면서도 흥미로운 상상에서 출발했습니다. 유쾌하고 장난스런 상상력을 한껏 발휘하여 어린 독자들에게 웃음과 즐거움을 안겨 주면서, 동시에 여러 동물 꼬리의 다양한 쓰임새를 자연스럽게 가르쳐 줍니다.
    출판사 리뷰
    이 세상은 둘로 나뉘어져 있다. 꼬리 있는 동물과 꼬리 없는 동물로!

    “나도 꼬리가 있으면 좋겠어.” 동그란 얼굴의 귀여운 남자아이가 쪼그리고 앉아 있습니다. 어떤 꼬리가 좋을까? 폭신한 여우 꼬리? 기다란 생쥐 꼬리? 아니면 힘센 악어 꼬리? 저마다 독특한 꼬리를 지닌 동물들이 차례차례 등장합니다. 여우, 소, 공작, 생쥐, 미어캣, 원숭이, 악어, 재규어…. 강렬한 색상 대비가 인상적인 아름다운 동물 그림과, 그 동물의 꼬리를 달고 있다면 어떨지를 상상하는 아이의 모습이 흥미로운 대조를 이루며 어린 독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온갖 꼬리를 하나하나 손꼽으며 상상의 날개를 펴던 아이는 문득 억울했나 봅니다. 아이가 투덜댑니다. "왜 나만 꼬리가 없을까?" 바로 그 순간, 고릴라와 오랑우탄, 코알라, 나무늘보, 침팬지, 기니피그가 등장하며 자신들도 꼬리가 없다고 외칩니다. 맞아요. 꼬리가 퇴화한 건 사람만이 아니에요. 무심코 떠올렸던, 사람만이 특별하다는 생각이 여지없이 무너집니다. 이 책은 세상을 사람과 동물로 나누지 않고, 꼬리 있는 동물과 꼬리 없는 동물로 나눕니다. 동물 위에 오만하게 군림하는 인간 따윈 잊어야겠습니다.
    압권은 아이가 고릴라, 오랑우탄, 기니피그 등의 꼬리 없는 동물 동지들과 나란히 앉아 민숭민숭한 엉덩이를 미심쩍은 눈길로 돌아보는 장면입니다. “잘 생각해보자. 우린 왜 꼬리가 없을까?" 픽 웃음이 터집니다. 한참 웃고 나니 무어라 딱 꼬집어 말하기 어려운 미묘한 여운이 남습니다.
    사람에게는 왜 꼬리가 없을까요? 여러분은 어떤 꼬리를 갖고 싶은가요? 그 꼬리로 무엇을 하고 싶은가요? 왜 그렇게 생각하나요? 이 그림책을 보면서 아이와 함께 생각하고 상상하고 이야기 나누고 즐겨 보시길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이혜리
  • 그림책 작가 겸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홍익대학교와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했습니다. 그림책 『비가 오는 날에』, 『달려』, 『달밤』을 지었고, 『가시연잎이 말했네』, 『우리 집에는 괴물이 우글우글』, 『호랑나비와 달님』, 『우리 몸의 구멍』, 『여름휴가』, 『누구게?』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작품 대부분이 프랑스, 독일, 스위스, 일본, 중국, 대만, 멕시코 등 여러 나라에서 출간되어 사랑받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정재원
  • 글쓴이 정재원은 어린이 책을 만드는 일을 합니다. 좋은 어린이 책은 어린이와 어른을 차별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생각만큼 수월하지 않은 것이 늘 문제입니다. 이 책은 몇 년 전에 네 살배기 조카와 자연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주고받던 이야기를 다듬어 쓴 것입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