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34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곤충 아줌마’로 불리는 정미라 작가가 두 아들과 함께 집에서 직접 모기를 키우고 관찰한 경험을 생생하게 담아낸 그림책으로, 생활 속 에피소드를 통해 자연스럽게 모기의 생태와 한살이, 생김새 등을 알려 준다. 곤충동호회를 통해 장수풍뎅이 암수를 분양 받아 키우기 시작하면서 온 가족이 곤충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후 정미라 작가는 사슴벌레와 하늘소, 매미, 실잠자리, 호랑나비, 무당벌레, 누에, 심지어 모기까지 직접 키우고, 그 경험을 아이들과 나누면서 ‘곤충 아줌마’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지요. 이 책은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지만 해로운 곤충으로만 여겨지던 모기를 관찰하고 엮어낸 첫 번째 그림책이랍니다.

    아이들은 두려움의 대상인 모기를 집에서 키우는 독특한 가족 이야기를 통해 모기에 대한 살아 있는 지식을 얻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모기를 비롯한 다양한 곤충에 관심을 갖게 되고, 호기심도 키울 수 있을 것입니다. 부록에 실린 질의응답을 통해 모기에 대한 상식과 모기 퇴치 방법도 알 수 있습니다. 정교한 펜 선으로 생생하면서도 만화처럼 익살스럽게 그려낸 그림은 이야기에 생기를 불어넣고, 친근감을 더하여 책 속으로 빠져들게 합니다.
    출판사 리뷰
    “집에서 모기를 키운다고?”
    ‘곤충 아줌마’정미라 작가와 두 아들의 생생한 모기 관찰 그림책

    친근하고 재미난 이야기와 유머 넘치는 그림을 통해 모기에 대해 쉽게 알려 주는 과학 그림책『앗! 모기다』가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앗! 모기다』는 ‘곤충 아줌마’로 불리는 정미라 작가가 두 아들과 함께 집에서 직접 모기를 키우고 관찰한 경험을 생생하게 담아낸 그림책으로, 생활 속 에피소드를 통해 자연스럽게 모기의 생태와 한살이, 생김새 등을 알려 준다. 곤충동호회를 통해 장수풍뎅이 암수를 분양 받아 키우기 시작하면서 온 가족이 곤충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한다. 이후 정미라 작가는 사슴벌레와 하늘소, 매미, 실잠자리, 호랑나비, 무당벌레, 누에, 심지어 모기까지 직접 키우고, 그 경험을 아이들과 나누면서 ‘곤충 아줌마’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 이 책은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지만 해로운 곤충으로만 여겨지던 모기를 관찰하고 엮어낸 첫 번째 그림책이다. 아이들은 두려움의 대상인 모기를 집에서 키우는 독특한 가족 이야기를 통해 모기에 대한 살아 있는 지식을 얻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모기를 비롯한 다양한 곤충에 관심을 갖게 되고, 호기심도 키울 수 있을 것이다. 부록에 실린 질의응답을 통해 모기에 대한 상식과 모기 퇴치 방법도 알 수 있다. 정교한 펜 선으로 생생하면서도 만화처럼 익살스럽게 그려낸 그림은 이야기에 생기를 불어넣고, 친근감을 더하여 책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장구벌레가 모기가 되기까지, 두렵고도 신나는 모기 키우기

    “앗! 따가워!”한밤중에 동생 세진이가 모기에 물리고, 모기를 잡기 위해 아빠가 출동한다. 잡힌 모기는 피를 많이도 먹었다. 대체 모기는 왜 우리 피를 먹는 것일까? 아이들의 질문에 곤충을 좋아하는 엄마가 알려준다. 모기는 원래 꽃에 있는 꿀이나 이슬, 과즙을 먹고 살지만 암컷이 알을 가졌을 때는 영양분이 필요해 동물을 피를 먹는다는 것이다. 그러니 우리를 무는 모기는 모두 암컷이다. 모기는 피만 먹고 사는 줄 알았던 세진이와 재진이는 신기해하며 모기에 대한 호기심을 갖게 된다. 다음 날, 공원에 놀러 간 세진이 가족은 물이 담긴 돌절구에서 모기의 애벌레인 장구벌레와 번데기를 발견하고, 채집해 와서 집에서 기른다. 아이들은 모기가 언제 나올지 궁금해 백과사전도 찾아보고, 확대경을 들고 하루하루 관찰하며 일지도 작성한다. 무섭고 두렵기만 했던 모기가 빨리 나오기를 기다리고 애정을 가지고 관찰하면서 아이들은 모기의 생김새와 생태는 물론, 모기의 한살이 과정, 암컷과 수컷의 구별 방법 등을 자연스럽게 알게 된다. 모기는 곤충 중에서도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곤충이다. 하지만 보이기만 하면 피하고 잡아 없애느라 관찰은 엄두도 못 낸다. 이런 모기를 키우는 희한한 가족 이야기는 소재만으로도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것이다. 또한 모기를 직접 관찰하고, 관련 자료들을 찾아보고, 끊임없이 질문하고 감탄하면서 모기에 대해 함께 배우는 가족의 모습을 통해 생명의 신비로움과 재미난 배움의 과정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섬세하면서도 익살스러운 그림이 어우러져 더욱 재미난 이야기

    유머와 익살 가득한 그림이 이야기를 끌어가면서 만화책을 보듯 신나게 책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장난꾸러기 같은 엄마, 아빠, 두 아들의 표정과 몸짓이 너무도 생생하고 친근하여 보는 내내 웃음이 나온다. 상황에 따라 변하는 모기의 익살스러운 표정과 몸짓 또한 재미있다. 커다란 암모기와 수모기가 와인 잔과 컵으로 피와 레몬즙을 마신다거나 식구들이 모기통만큼, 때로는 모기만큼 작아져 모기를 관찰하는 장면 등 상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장면들은 흥미롭게 지식을 전할 뿐 아니라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펼쳐진 백과사전과 진짜 아이가 쓴 것 같은 관찰 일기가 양념처럼 그림 속에 들어 있어 딱딱할 수 있는 정보들도 재미나게 볼 수 있다. 한쪽 발을 들어 인사하는 잠자리, 컵 속에서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는 장구벌레와 번데기 등 의인화된 곤충들을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그림작가 정보
  • 김이랑
  •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홍익대학교 목조형가구학과를 졸업,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주변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두리번거리는 것을 좋아하고, 재미있는 것을 발견하면 그림으로 그리는 일을 즐깁니다. 그동안 『아빠, 한양이 서울이야?』 『별똥별 아줌마 우주로 날아가다』 『세상에서 젤 꼬질꼬질한 과학책』 『거짓말이 찰싹 달라붙었어』 『조선시대 암행어사』, 『준비된 1학년 생활백과』, 『무덤 속 편지 한 장』 등 많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정미라
  • 서울에서 태어나 곤충이라고는 파리, 모기만 알고 자랐습니다. 아이 둘을 키우며 어린이 책과 관련된 일을 하다가, 아이들과 함께 곤충을 기르기 시작하면서 곤충을 너무 좋아하게 되었답니다. 곤충을 통해 세상 아이들과 친해지면서 ‘곤충아줌마’로 불리게 되었고, 지금은 아이들과 경험했던 다양한 곤충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서 글쓰기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자연과 곤충과 더불어 건강한 꿈을 키우고 씩씩하게 클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