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301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이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물건을 누군가와 나누어 가지는 것을 무척 어려워합니다. 장갑 속 동물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새로운 동물이 와서 장갑 속에 들어가도 되냐고 물을 때마다 비좁아서 안 된다고, 어서 가 버리라고 소리치지요. 하지만 꽁꽁 언 발을 보는 순간 마음이 약해집니다. 자기들도 이곳에서 언 발을 녹였으니까요. 아무리 공간이 비좁아도 서로가 나눌 수 있다는 것, 그렇게 마음을 나눌수록 더 따뜻해진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차가운 겨울날, 할머니가 떠 주신 빨간 장갑을 끼고 놀던 아이는 눈밭에서 신나게 놀다 장갑 한 짝을 잃어버립니다. 떨어진 장갑을 발견한 다람쥐는 꽁꽁 언 발을 녹이려고 장갑 속으로 들어가지요. 그 뒤로도 토끼, 여우, 곰, 생쥐가 차례차례 찾아와 장갑 속에 들어갑니다. 작은 장갑 속에 생쥐, 다람쥐, 토끼, 여우, 그리고 곰까지 들어가 있는 모습은 너무나 사랑스럽고 포근합니다.
    출판사 리뷰
    * 작은 장갑 속에서 펼쳐지는 커다란 세계!
    작은 장갑 속에서 커다란 세계를 마음껏 경험할 수 있는 책입니다. 차가운 겨울날, 할머니가 떠 주신 빨간 장갑을 끼고 놀던 아이는 눈밭에서 신나게 놀다 장갑 한 짝을 잃어버립니다. 떨어진 장갑을 발견한 다람쥐는 꽁꽁 언 발을 녹이려고 장갑 속으로 들어가지요. 그 뒤로도 토끼, 여우, 곰, 생쥐가 차례차례 찾아와 장갑 속에 들어갑니다. 작은 장갑 속에 생쥐, 다람쥐, 토끼, 여우, 그리고 곰까지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은 어른들에게는 판타지에 불과하지만, 아이들에게는 현실이 될 수 있습니다.
    장갑 속에서 잠이 든 다람쥐, 토끼, 여우, 곰의 표정을 보고 있노라면 너무도 따뜻하고 편안해 보입니다. 그리고 정말 더 이상은 들어갈 수 없을 것 같은데, 작은 생쥐를 들어오게 하려고 볼을 부풀리고 숨을 꼭 참는 동물들의 모습은 사랑스럽기까지 합니다. 뉴욕 타임스 선정 ‘최고의 그림책’의 영예를 차지한 『아델과 사이먼』의 그림 작가 바바라 매클린톡은 동물의 표정 하나, 몸짓 하나하나를 유쾌하면서도 섬세하게 잘 살렸습니다. 책을 보는 내내 아이들도 따뜻한 장갑 속에 들어가는 모습을 꿈꿀 것입니다.

    * 공간을 나눌수록, 마음을 나눌수록 따뜻함은 커집니다!
    아이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물건을 누군가와 나누어 가지는 것을 무척 어려워합니다. 장갑 속 동물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새로운 동물이 와서 장갑 속에 들어가도 되냐고 물을 때마다 비좁아서 안 된다고, 어서 가 버리라고 소리치지요. 하지만 꽁꽁 언 발을 보는 순간 마음이 약해집니다. 자기들도 이곳에서 언 발을 녹였으니까요. 장갑은 둘이 있기에 조금 비좁고, 셋이 있기에 많이 비좁고, 넷이 있기에 터질 듯 비좁습니다. 하지만 꼬물꼬물 움직이고, 꿈지럭꿈지럭 움직이고, 비집고, 헤집고, 밀치니 죽죽 늘어납니다. 아무리 공간이 비좁아도 서로가 나눌 수 있다는 것, 그렇게 마음을 나눌수록 더 따뜻해진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바바라 매클린톡
  • 바바라 매클린톡은 미국에서 태어났습니다. 사진과 그림에 관련된 일을 하는 부모님 덕분에 자연스럽게 그림책 작가가 되었지요. 《아델과 사이먼》은 2006년 뉴욕 타임스 올해의 책으로 뽑혔으며, 《달리아(Dahlia)》로 보스톤 혼 북 아너 상을 받았습니다. 코네티컷 주에 있는, 1815년에 지어진 집에서 살고 있습니다(생쥐들과 함께요.).
글작가 정보
  • 짐 아일스워스
  • 미국 마이애미 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콩코르디아 대학교에서 교육학을 공부했습니다. 초등학교에서 25년간 어린이들을 가르친 경험이 이야기를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고 합니다. 작품으로는 《빨간 장갑》, 《금발머리와 곰 세 마리》등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문주선
  •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스페인어를 공부했고, 지금은 어린이 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작은 도토리 속 커다란 참나무』, 『지금 몇 시니? 피터 래빗!』, 『아델과 사이먼』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