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995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나비야, 돌아와! 이리 와서 나한테도 앉아 봐!"

    온갖 종류의 꽃과 나무들이 달콤하고 그윽한 향기를 풍기는 동남아시아의 작은 마을. 새 요를 만들고 있는 할머니 곁에서 놀고 있는 '분'에게 나비 한 마리가 찾아왔어요. 빨간 날개를 팔랑거리며 돼지 머리에도 '살짝' 소코에도 '사뿐' 앉았는데, 분에게는 앉지를 않아요. 바나나 꽃, 프랑지파니 꽃, 난초 꽃. 분은 나비가 앉은 곳으로 살금살금 다가 보지만 나비는 분의 마음도 모르고 팔랑 팔랑 날아가요. 분은 점점 약이 오르는데……. 나비랑 분이랑 친구가 될 수 있을까요?

    이 책을 쓰고 그린 이치카와 사토미는 세계 여러 나라를 여행하면서 그곳 아이들의 삶을 생생하게 표현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나비가 찾아왔어』에서는 이국적인 꽃과 나무들로 가득한 동남아시아의 작은 마을에 사는 분의 소소하고도 특별한 하루를 따뜻한 수채화로 그려냈습니다. 빨간 바나나 꽃, 하얀 프랑지파니 꽃을 비롯한 다양한 꽃과 초록빛 나뭇잎들이 빚어내는 하모니는 회색빛 빌딩 속에서 자라는 아이들의 눈을 틔워 줍니다. 푸른빛 요에 누워 있는 아이와 짙푸른 밤하늘을 날아다니는 반딧불이의 그림을 통해 순수한 아이와 때 묻지 않은 자연과의 따뜻한 교감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어느 날, 나비가 나를 찾아왔어.
    순수한 아이와 때 묻지 않은 자연과의 따뜻한 교감 이야기

    자연과 친구가 되는 비밀은? "움직이지 말고 가만히"
    꽃을 찾아 날아다니며 꿀을 빨기 위해 꽃잎에 내려앉는 나비의 생태에 익숙해지기 전, 자기에게 날아온 나비를 보고 아이들은 어떤 감정을 느낄까? 친구 집 앞에 찾아가 "친구야, 놀자!" 하고 큰 소리로 외치는 아이들처럼 나비도 친구가 되고 싶어 찾아온 것은 아닐까? 『나비가 찾아왔어』의 주인공 '분'도 마당을 맴돌며 '자기를 부르는' 빨간 나비를 보고 반가워 소리친다. "이리 와서 나한테도 앉아 봐!"(본문 17쪽)
    분은 까치발로 나비에게 살금살금 다가가기도 하고, 상자 속에 꼭꼭 숨어도 보고, 나비가 제일 좋아하는 꽃으로 변장까지 해 보지만 끝내 나비를 잡지 못한다. 나비에게 다가가기 위해 안달하는 분의 모습은 새로운 사물과 가까워지기 위한 아이들 내면의 건강한 욕구를 잘 보여준다. 욕구를 마음속으로 간직만 하는 어른들의 소극적인 태도와 달리 순수한 아이들은 원하는 대상을 갖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다. 하지만 자연을 내 손에 가질 수 있을까? 그 해답은 '자연과 친구 되기'에 있다.
    나비를 잡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온 분이 할머니가 새로 만들어 주신 요에 가만히 누워 쉬고 있을 때, 무언가가 분의 볼을 살살 간질인다. 나비가 분을 다시 만나려고 찾아온 것! 나비를 잡기 위해 조바심 냈던 분은 살며시 눈을 감고 생각한다. '이번에는 정말 가만히 있어야지!'(본문 32쪽) 분은 자연과 친구가 되는 비밀에 눈뜨게 된다.
    눈을 감고 가만히 기다릴 때 자연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는 소중한 교훈은 한창 사회성에 눈 떠가는 아이들의 관계 맺기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아이와 나비가 처음 만나 서로 관찰하고 다시 만나는 과정을 통해 누군가와 친구가 되기 위해서는 먼저 다가가는 것만큼 제자리에서 기다리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배울 수 있다.
    나비와 친구가 된 아이는 할머니와 밤하늘을 나는 반딧불이를 바라보며 말한다. "우리 움직이지 말고 가만히 기다려 봐요."(본문 37쪽)
그림작가 정보
  • 이치카와 사토미
  • 1949년 일본 기후현에서 태어나 1971년 프랑스로 건너가 그림 공부를 하였다. 자연과 교감하는 어린이의 모습을 따뜻하고 생돔감 있게 묘사하는 데 탁월한 화풍을 갖고 있다. 지금까지 70권 이상의 그림책을 그렸으며, 『봄의 노랫소리가 들린다』로 이와나미 출판문화상을, 『달려라 앨런』으로 산케이 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과 파리 시장상을 수상하였다. 현재 프랑스 몽마르트르 언덕에 살며 그림책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번역가 정보
  • 조민영
  •  서울여자대학교에서 불어불문학을 공부하고, 서울대학교에서 불어불문학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지금은 어린이 책 만드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달라달라』, 『리제트의 초록 양말』, 『와! 달콤한 봄 꿀!』, 『나비가 찾아왔어』들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