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09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따뜻한 입말로 풀어 낸 꿀과 벌에 관한 다양한 지식

    톡 쏘는 침을 가진 무서운 벌이 내가 좋아하는 달콤한 꿀을 만든다고? 가까이에서 관찰하기 힘든 꿀벌의 생태와 꿀의 만들어지는 신기한 과정을 차근차근 보여주는 지식 그림책 『와, 달콤한 봄 꿀!』. 벌들이 좋아하는 식물, 일벌과 여왕벌의 습성, 벌통에서 꿀을 얻는 법, 꿀의 종류, 꿀로 만든 음식과 밀랍의 쓰임새까지 꿀과 벌에 관한 다양한 지식을 부드러운 그림과 따뜻한 입말로 풀어 낸 책입니다.

    '꿀 만들기'는 언제부터 시작될까요? 어른들은 벌통에서 벌집을 꺼내 밀랍을 걷어내는 장면부터 떠올릴 것입니다. 저자 마리 왑스는 추운 겨울 벌통에서 몸을 따뜻하게 하고 있던 벌들이 벌통 밖으로 나와 마당에 널려 있는 빨래에 몸을 비비며 봄을 맞이하는 것에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죽은 것처럼 보였던 식물과 숨어 있던 동물들이 살아나고, 깨어나는 봄의 첫 날, '꿀 이야기'가 시작된다는 발상을 통해 아이들은 자연스레 자연의 리듬에 눈뜨게 됩니다.

    "5월이 되면 늙은 여왕벌은 꿀벌 무리를 데리고 떠나요. 여왕벌은 이 벌 떼와 함께 새로운 곳에 벌집을 지을 거예요. 하지만 이것은 또 다른 이야기예요."(본문 37쪽)
    봄이 시작되면서 꿀을 만들기 시작한 꿀벌은 여름이 되면 또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겨 다시 벌집을 짓고 꿀을 만듭니다. 꿀벌이 '봄 꿀'을 만들고 떠나면서 또 하나의 이야기가 시작되는 마지막 장면은 계절의 순환과 성장에 대한 아름다운 묘사이기도 합니다. 아이들은 책장을 덮으면서도 다음 이야기를 상상할 것입니다. '여름 꿀은 어떤 맛일까?'
    출판사 리뷰
    달콤하고 향기로운 봄날의 풍경 속에
    꿀벌의 생태와 꿀의 제조 과정을 담은 지식 그림책

    언제 어디서나 쉽게 먹을 수 있는 달콤한 꿀!
    이 꿀은 어디에서 왔을까요?
    누가 어떻게 만들었을까요?
    모든 것은 따뜻한 봄, 붕붕거리며 꽃밭을 나는 꿀벌로부터 시작되지요.

    양봉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그린 사실적인 그림
    벌들은 개암나무, 사프란 꽃이나 민들레꽃과 유채 꽃과 같은 노란색 꽃을 좋아한다. 일벌들은 춤을 추면서 다른 벌들에게 꿀이 많은 꽃이 있는 곳을 알려준다. 벌통을 열 때는 꼭 연기를 피우고, 빗처럼 생긴 도구로 밀랍을 벗겨 낸 벌집을 꿀을 짜는 기계 속에 넣어 돌리면 액체가 된 깨끗한 꿀이 쏟아져 나온다. 꽃의 종류에 따라 꿀의 색깔이 달라진다. 저자 마리 왑스는 양봉 전문가인 오빠의 도움을 받아 아이들이 궁금해할 만한 것에 대해 정확한 지식을 전해 준다. 연필선을 그대로 살려 그린 사실적인 스케치와 눈에 편안하게 다가오는 부드러운 수채화 채색은 자연을 있는 그대로 관찰하는 듯 생생한 느낌을 준다.
그림작가 정보
  • 마리 왑스
  •  1937년 벨기에 브뤼셀에서 태어나 어린이 신문사에서 일했습니다. 국제 어린이책 위원회
    의장을 지내면서 어린이 문학 비평상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1965년부터 출판사에서 어린이책을 만들었습니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 『잘 자,
    토끼야』『아빠 엄마, 내 말 좀 들어보세요』 들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조민영
  •  서울여자대학교에서 불어불문학을 공부하고, 서울대학교에서 불어불문학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지금은 어린이 책 만드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달라달라』, 『리제트의 초록 양말』, 『와! 달콤한 봄 꿀!』, 『나비가 찾아왔어』들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