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018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제41회 산케이 아동출판문화상, 제4회 겐부치 그림책마을 비바카라스상(대상)을 수상한 그림책으로 아이가 태어난 날의 감동을 전해주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책은“네가 태어나던 날 이야기를 들려줄게.”라는 엄마의 말로 시작됩니다. 엄마는 병원에서 출산을 기다리며 보고 겪고 느낀 일들을 자분자분 아이에게 들려주지요.

    아이를 얼른 보고 싶다는 기대감, 아이가 건강하게 태어났으면 하는 바람, 아이를 어떻게 잘 키울 것인가 하는 책임감, 출산하는 순간의 고통과 환희가 따스한 글과 그림을 통해 감동 깊게 전해집니다. 그리고 “네가 태어난 날, 엄마는 엄마가 되었단다.”라는 마지막 문장이 책을 읽는 독자들의 가슴을 두드립니다.아이들에게 이 책을 읽어 주면서 “네가 태어날 때는 이랬단다.” 하고 자신의 경험을 함께 들려준다면, 아이들은 자신이 얼마나 커다란 기대와 사랑 속에서 태어났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될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제41회 산케이 아동출판문화상 | 제4회 겐부치 그림책마을 비바카라스상(대상)
    일본전국도서관협회·학교도서관협회 선정도서 | 일본 북스타트 선정도서

    엄마 아빠, 들려주세요. 내가 태어나던 날 이야기!

    “사랑하는 우리 아가, 널 얼마나 기다렸는지 몰라.
    네가 태어나던 그날, 엄마는 비로소 엄마가 되고, 아빠는 비로소 아빠가 되었단다.
    태어나 줘서 고마워. 엄마 아빠가 되게 해 줘서 고마워!”
    아이들에게 자신이 얼마나 큰 기대와 사랑 속에서 태어났는지를 일깨워 주는 그림책,
    부모에게는 아이를 처음 만난 순간을 떠올리며 아이에 대한 사랑을 되새기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아이를 낳아 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특별한 사연을 하나씩 품고 있을 것입니다. 아이가 생기지 않아 고민했던 일, 임신 사실을 알고 한편으로는 기쁘고 한편으로는 두려웠던 일, 출산을 앞두고 혹시라도 아이가 잘못되면 어쩌나 마음을 졸였던 일…….
    『엄마가 엄마가 된 날』『아빠가 아빠가 된 날』은 아이가 태어나던 날 느꼈던, 말로 표현하기 힘든 감동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그림책입니다.

    《엄마가 엄마가 된 날》은 “네가 태어나던 날 이야기를 들려줄게.”라는 엄마의 말로 시작됩니다. 엄마는 병원에서 출산을 기다리며 보고 겪고 느낀 일들을 자분자분 아이에게 들려주지요. 아이를 얼른 보고 싶다는 기대감, 아이가 건강하게 태어났으면 하는 바람, 아이를 어떻게 잘 키울 것인가 하는 책임감, 출산하는 순간의 고통과 환희가 따스한 글과 그림을 통해 감동 깊게 전해집니다. 그리고 “네가 태어난 날, 엄마는 엄마가 되었단다.”라는 마지막 문장이 책을 읽는 독자들의 가슴을 두드립니다.

    소중한 아이에게… 부모의 사랑을 다시 확인할 수 있게 하는 그림책
    『엄마가 엄마가 된 날』『아빠가 아빠가 된 날』은 역시 어린이를 위한 그림책이며, 아이에게 아주 특별한 선물로 다가갈 책입니다. 아이들은 끊임없이 부모의 사랑을 확인하고 싶어 합니다. 부모와 함께 시간을 보내지 못하거나 꾸지람을 들을 때면 부모의 사랑을 의심하기도 하지요. 아주 어린 아이에게나 다 자란 아이에게나 부모는 그만큼 절대적인 존재입니다. 아이들에게 이 책을 읽어 주면서 “네가 태어날 때는 이랬단다.” 하고 자신의 경험을 함께 들려준다면, 아이들은 자신이 얼마나 커다란 기대와 사랑 속에서 태어났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부모가 그토록 힘들게 자신을 낳아 주었다는 사실에 자연스럽게 고마움을 느끼게 되겠지요.

    그리고 예비 부모들에게… 탄생의 기쁨을 미리 알려주는 책
    이 책은 출산을 앞둔 예비 부모에게도, 막연한 두려움에 아이 갖기를 주저하는 신혼부부에게도 좋은 선물이 될 것입니다. 아이를 맞이하는 것이 얼마나 기쁘고 또 아름다운 일인지, 장황한 설교가 아니라 생생한 묘사를 통해 자연스럽게 보여 주는 까닭입니다. 『엄마가 엄마가 된 날』『아빠가 아빠가 된 날』은 이렇듯 다양한 독자에게 다양한 의미로 다가갈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나가노 히데코
  • 1941년 일본 에히메 현에서 나고 자랐습니다. 바닷가에서 자란 할머니 화가 나가노 히데코는 그림책에 물고기를 자주 등장시키곤 합니다. 아이들을 키우며 직접 쓰고 그린 그림책 『아빠 엄마』로 제1회 일본 그림책상을 받았고, 그 이후로도 물고기가 주인공인 그림책 『세토 내해의 타이코 씨』로 다시 일본그림책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 『엄마가 엄마가 된 날』, 『아빠가 아빠가 된 날』, 『등을 쭉!』, 『곰순이의 산책』, 『나도 친구가 있었으면』 들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한영
  •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나왔습니다. 일본 문학과 만화, 애니메이션과 게임에 빠져 일본어 공부를 시작했고, 대학까지 다시 다니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열 살 난 딸을 키우며 편집자이자 번역가로 날마다 바쁘게 살아갑니다. 옮긴 책으로 《이솝 주식회사》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