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877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자부심 강한 치즈 감별사 아나톨 앞에 고양이가 나타났다!
    프랑스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생쥐 ‘아나톨’ 그 두 번째 이야기

    치즈 감별사로서 행복하고 자부심 강한 삶을 살게 된 아나톨! 아나톨은 프랑스에서 제일 명예롭고 존경받는 쥐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무도 그가 쥐라는 사실을 몰랐답니다. 사장님인 뒤발 씨까지도 말이죠. 매일 밤 아나톨은 친구 가스통과 함께 치즈 공장으로 일을 하러 갔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아나톨과 가스통은 심상치 않은 발자국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건 바로 고양이 발자국 소리였지요. 아나톨과 가스통은 일을 마무리 짓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연달아 실수를 했습니다. 가스통은 맛 평가 종이를 자꾸 바닥에 떨어뜨렸고, 아나톨은 머릿속에 떠오르는 대로 아무렇게나 쓰고 말았지요. ‘별로 맛없음: 개구리 다리를 넣어요.’, ‘최고로 맛있음: 쓰레기통에 넣어요.’ 아나톨이 쓴 맛 평가 내용은 정말이지 엉망진창이었습니다. 맛 평가 종이를 본 치즈 공장 직원들과 사장인 뒤발 씨는 어리둥절했지요. 하지만 그래도 일단 최고의 치즈 감별사인 아나톨이 쓴 글을 따라 치즈를 만들기로 했답니다.

    한편 아나톨은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치즈 공장에 고양이가 계속 나타난다면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기 때문이었지요. 고민을 거듭하던 아나톨은 마침내 좋은 방법을 찾아냈습니다. 바로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 고양이가 다가오는 걸 미리 알 수 있게 하는 것이었어요. 일을 하다가도 방울 소리가 들리기만 하면 재빨리 달아날 생각이었답니다. 모든 생쥐들이 시도조차 하지 못한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를 아나톨은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요? 또, 아나톨이 엉망진창으로 쓴 치즈 맛 평가를 따라 만든 치즈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출판사 리뷰
    1958년 칼데콧 아너 상 수상작!
    프랑스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생쥐 캐릭터, ‘아나톨’ 그 두 번째 이야기

    『아나톨과 고양이』는 작가 이브 티투스와 폴 갈돈이 함께 작업한 아나톨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입니다. 10권의 아나톨 시리즈 중,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된 1957년 칼데콧 아너 상 수상작 『아나톨』의 후속작인 『아나톨과 고양이』는 1958년 칼데콧 아너 상을 수상하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습니다. 아나톨 시리즈는 애니메이션과 연극으로도 만들어져 프랑스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고전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어 스스로의 가치를 키워 가는 아나톨

    스스로의 특별한 가치를 키워 가는 주인공 아나톨이『아나톨과 고양이』에서는 한층 더 매력적인 캐릭터가 되어 돌아왔습니다. 『아나톨과 고양이』의 전작『아나톨』에서 아나톨은 자신의 능력을 찾아 개발하고, 사람과 공생하는 평등한 관계를 만들어 누구보다 자부심 있고 명예로운 쥐가 되었습니다. 그런 아나톨 앞에 또 한 번의 위기가 닥칩니다. 바로 쥐를 잡아먹는 무서운 고양이를 만나게 된 거지요. 하지만 당당하고 용감한 쥐 아나톨은 그대로 물러서지 않습니다. 고민에 고민을 거듭해 마침내 고양이를 피할 수 있는 기발한 생각을 해내지요. 자그마한 생쥐 아나톨. 그러나 언제나 자신의 삶을 주도적으로 이끌며 위기나 시련에도 굴복하지 않는, 지혜로우면서도 패기 넘치는 자세는 독자들에게 깊은 감명을 전해 줄 것입니다.


    프랑스적인 클래식함에 흠뻑 빠질 수 있는 책

    ‘아나톨’이 프랑스인이라면 대부분 알고 좋아하는 캐릭터라는 사실을 보여 주기라도 하듯 표지에는 프랑스 국기의 색깔인 빨강과 파랑, 흰색만을 사용했습니다. 본문의 그림들 역시 흑백의 스케치 위에 세 가지 색으로만 채색되어 이국적인 느낌을 자아내고, 프랑스의 작은 마을에 가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합니다. 또한 이 책의 재미있는 점은 아나톨의 아내와 아이들의 이름, 각각의 치즈 이름이 장난스럽게 혀를 자극해 발음해야 하는 프랑스어로 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작가 이브 티투스의 노련한 작명 솜씨와 문장력, 화가 폴 갈돈의 세련된 채색이 조화를 이룬 이 책은 아나톨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나는 동시에 프랑스적인 클래식함에 흠뻑 빠질 수 있게 해 줍니다.
그림작가 정보
  • 폴 갈돈( Paul Galdone)
  •  1914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헝가리에서 보냈다. 14살에 미국으로 건너가 낮에는 상점 점원과 전기 기사를 하며, 밤에는 뉴욕의 아트 스튜던트 리그에서 공부를 했다. 제2차 세계대전에 미군 기술병으로 참전하기도 했고, 전쟁이 끝난 뒤에는 출판사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며, 아동 도서와 성인 도서의 삽화와 책 표지 그림을 그렸다. 전래 동화를 재구성한 작품이 많으며, 편안하고 알아보기 쉬우면서도 강렬한 이미지가 특징적이다. 작품으로는 칼데콧 아너 상을 받은 《아나톨과 고양이》가 있고, 그 밖에도 《요정과 구두장이》, 《아기 돼지 삼 형제》, 《베이커가의 배질》, 《곰 세 마리》, 《장화 신은 고양이》 들이 있다.
글작가 정보
  • 이브 티투스(Eve Titus)
  • 수많은 어린이책 베스트셀러를 펴낸 작가입니다. 그녀는 특히 쥐를 좋아했는데, 그중 가장 유명한 주인공은 뛰어난 치즈 감별사인

    아나톨(Anatole)과 위대한 명탐정 바실(Basil)입니다.
     

번역가 정보
  • 정화진
  • 파 주에서 태어나 서강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습니다. 1987년 『전환기의 민족문학』에 단편 「쇳물처럼」을 실으며 등단한 후, 『철강지대』, 『우리의 사랑은 들꽃처럼』을 냈습니다. 몇 년 전부터 농사를 짓기 시작했고, 글쓰기와 번역을 하고 있습니다. 『아나톨』은 그가 처음으로 번역한 그림책입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