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60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자그마한 여자아이가 침대에 오도카니 앉아 있습니다. 창밖은 캄캄하고 사방은 조용합니다. 모두 잠들었나 봅니다. 밤잠 적은 고양이도 침대 밑 폭신한 방석에 납작 엎드려 달게 자고 있습니다. “왜 잠이 안 올까? 자장자장 잘 밤에.”
    밤은 깊었고, 침대는 폭신하고, 곰 인형도 꼭 끌어안았는데, 왜 잠이 안 올까요? 모두 다 자는데 혼자만 말똥말똥 깨어 있으려니 이것도 못할 노릇입니다. 어떻게 하면 잠이 오려나, 아이는 이리저리 궁리를 합니다. “흔들흔들 빨랫줄에 매달려서 자 볼까? 송글송글 밤이슬처럼.” 밤이슬처럼 마당 빨랫줄에 달랑달랑 매달리면 금세 잠이 올까요? “졸졸졸 개울 바닥에서 눈 또록 뜨고 자 볼까? 눈검정이 갈겨니처럼.” 물고기처럼 개울 바닥에 엎드리면 잠이 올까요? 달팽이처럼 텃밭 상추 잎 뒤에 찰싹 달라붙으면요? 높다란 나무 위 산새 둥지에서 아기 새처럼 옹크리면, 깊은 동굴 속 박쥐처럼 거꾸로 매달리면 잠이 올까요?
    밤이 오면 세상 만물은 모두 잠이 든다는 걸, 반가이 새아침을 맞으려면 누구나 자야 한다는 걸 아이는 온전히 이해하고 있어요. 그래서 아이는 잠투정 대신 마당에, 텃밭에, 산속에 잠들어 있는 다른 생명들을 하나하나 꼽으며 잠이 찾아오길 기다립니다.
    2000년에 처음 출간되어 지금껏 유아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스테디셀러 잠자리 그림책입니다.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한껏 드러내는 감각적이고 리드미컬한 글, 정갈한 수채화로 그려낸 서정적이고 신비로운 한밤의 풍경이 사이좋게 어우러져 있어요. 밤이슬처럼 빨랫줄에 달랑달랑 매달린 아이, 달팽이처럼 상추 잎에 찰싹 달라붙은 아이, 커다란 바위에 청거북처럼 납작 엎드린 아이, 산새 둥지에 냉큼 들어앉은 아이…. 예상치 못한 온갖 종류의 잠자는 포즈를 취하는 사랑스러운 아이를 보면 저절로 미소가 지어집니다. 마당?텃밭?시냇물?나무 위?동굴 속으로 거침없이 뻗어 나가는 상상력은 매연 가득한 도시 너머 앞마당과 텃밭이 있는 작은 집, 맑은 물 졸졸 흐르는 개울과 산새 우는 뒷산에 둘러싸여 살아가는 그립고 정겨운 풍경을 우리 앞에 불러내고요. 잠투정 심한 아이에게 자장가를 불러주듯 나지막한 목소리로 다정하게 읽어주세요. 어느새 책 속 아이처럼 고운 꿈을 꾸며 새근새근 잠이 들 거예요.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심미아
  • 제2회와 제3회 한국출판미술 신인 대상전에서 특별상을 받았습니다. 서정적인 분위기를 잘 표현하는 작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작품으로 『수염 할아버지와 모자』『채소나라 임금님』『동시화집』『외눈박이 한세』『해와 달이 된 오누이』『이렇게 자 볼까? 저렇게 자 볼까?』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이미애
  • 1964년 대구에서 태어났으며, 중앙대학교에서 문예창작학을 공부했다. 198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굴렁쇠」가 당선되어 작가로서 첫발을 내디뎠으며, 1994년에는 동시로 ‘눈높이아동문학상’과 ‘새벗문학상’을 받았고, ‘꿈을 찾아 한 걸음씩’으로 장편동화부문 삼성문학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반쪽이』 『모두 모여 냠냠냠』 『이렇게 자볼까 저렇게 자볼까』 『가을을 만났어요』 『에헤야데야 떡타령』 『행복한 강아지 뭉치』 『뚱보면 어때, 난 나야』 『멋진 내 남자친구』 『때때옷 입고 나풀나풀』 『행복해져라 너구리』 『달콤 씁쓸한 열세 살』 『나만의 단짝』 『꽃신 신고 우리집 한바퀴』, 『재주꾼 오형제』, 『옴두꺼비 장가간 이야기』, 『알사탕 동화』등이 있다. 먼 훗날에도 어린이 책을 즐겁게 읽고 쓰는, 행복한 할머니 작가가 될 생각이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