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42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그리운 사람을 만나는 별,
    사람들이 행복한 여행을 꿈꾸는 곳, 종이별

    종이별을 아세요? 우주 저 멀리, 달 저 뒤쪽, 그리운 사람을 만날 수 있는 곳, 바로 종이별입니다. 《종이별을 아니?》는 그리움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또 만남에 관한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아이들은 살아가면서 한 번쯤 이별을 겪게 됩니다. 준비 없이 겪게 되는 이별은 아이들에게 슬픔만 안겨 주지요.

    저자 아네스드 레스트라드는 《종이별을 아니?》에서 신비롭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통해 그리움과 이별, 또 이별이 가져다주는 새로운 만남에 대해 들려줍니다. 《종이별을 아니?》속 할머니는 오래 전 먼저 떠나간 할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품은 채 긴 세월을 행복하게 살아왔습니다. 할머니는 하나도 슬프지 않습니다. 종이별 요정과의 새로운 만남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지요.

    어느 날 종이 날개 비행기를 타고 할머니 앞에 나타난 종이별 요정들은 할머니에게 행복한 여행을 선물합니다. 바로 오래전 먼저 종이별로 떠나간 그리운 할아버지와의 만남입니다. 이렇듯《종이별을 아니?》는 샤를로트 코트로의 아름다운 그림과 함께 아이들을 신비한 미지의 세계로 안내할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종이별을 아니?
    넓디넓은 우주 어딘가, 달 저 뒤쪽, 지구별에서는 안 보이는 곳에 종이별이 있습니다. 모든 것이 종이로 된 신비로운 이 별에는 시간이라는 것이 없습니다. 종이별에는 서로 사랑하는 요정 둘이 살고 있습니다. 어느 날 서로 사랑한 요정 사이에서 아기 요정이 태어나아기 요정이 태어났습니다.
    아기요정은 비단실로 만든 냇가와 개오동나무 미끄럼틀에서 놀며 행복하게 성장하지요.

    종이별 저편에는 무엇이 있어요?
    어느 날 아기는 달 뒤편에 무엇이 있을까 궁금해집니다. 요정 가족은 나비 날개로 비행기를 만들어 여행을 떠나지요. 비행기가 처음 멈춰선 곳은 지구별 어느 집 지붕 위.
    아기 요정은 네온 불빛으로 가득한 도시의 밤 풍경에 반하고 맙니다. 마치 자신이 떠나온 우주 밤하늘처럼 아름다운 지구의 밤에요.

    종이별로 나를 데려가 주겠니?
    굴뚝으로 쪼르륵 미끄러져 내려간 요정 가족은 할머니를 만납니다. 유리구슬처럼 투명한 눈과 비단실처럼 고운 조름을 가진 할머니가 요정들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지구별에서 행복하게 여행을 보낸 할머니, 이제 여행을 떠날 때가 되었다며 요정들에게 지구별로 데려다 달라고 말합니다. 지구별에서 오랫동안 보지 못했던 그리운 할아버지를 만나고 싶다고 합니다.
    하지만 나비 날개 비행기를 타기에 할머니 몸은 너무나 무겁습니다.
    할머니는 작은 종이에 정성스럽게 이름을 적습니다. 할머니의 이름과 오랫동안 보지 못했던 그리운 할아버지 이름을요.
    그렇게 할머니와 요정들은 다시 여행을 떠납니다. 지구별에서는 안 보이는 곳, 지구별 사람들이 행복한 여행을 꿈꾸는 바로 종이별로 말이죠.
그림작가 정보
  • 샤를로트 코트로
  • 1988년 프랑스 방데 지방에서 태어났다. 어렸을 때부터 그림을 그렸고, 좋아하는 그림을 직업으로 삼고 싶다는 꿈을 키워갔다. 지금도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 줄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생각으로 일하고 있다. 주로 자신의 지난날과 주변의 세상에서 소재와 영감을 얻어, 추억이 가득 찬 상상세계를 펼쳐 보이는 진솔하고 개성 있는 그림을 그리려 애쓰고 있다.

     

글작가 정보
  • 아녜스 드 레스트라드
  • 글을 써서 어린이들을 놀라게 하고, 꿈꾸게 하고, 자라게 하고 싶어 하는 작가이다. 어린이들이 자기만의 세상을 만들 수 있게 해 주려고 글을 씁니다. 글을 쓰고, 책을 읽고, 꿈을 꾸고, 차를 마시고, 그 나머지 시간에는 재미있는 놀이도 지어내고 슬픈 노래도 만든다. 귀여운 두 아이의 엄마로, 쓴 글과 지어낸 것들을 직접 자녀들에게 들려주기도 한다. 지은 책으로는 《낱말 공장 나라》,《아빠를 부탁해》등이 있다.  

번역가 정보
  • 임희근
  • 서울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3대학교에서 불문학 석사, 박사과정을 마쳤다. 번역한 책으로 『살림』『고리오 영감』『독재자와 해먹』『에콜로지카』『D에게 보낸 편지』『포도주 예찬』『불행의 놀라운 치유력』『사랑하는 연인의 발을 밟아라』, 『끝내주는 회장님의 애완작가』 등 다수가 있다. 여러 출판사에서 해외 도서 기획 및 저작권 분야를 맡아 일했고, 현재 출판 기획·번역 네트워크 ‘사이에’ 대표로 해외 도서 번역에 힘쓰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