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07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신비로운 신화와 똑똑한 과학이 들려주는 재미난 바람 이야기

    옛날 그리스 사람들은 공중에 둥둥 떠 있는 섬에 사는 바람 신 아이올로스가 바람을 다스린다고 생각했어요. 미국 인디언들은 하늘 꼭대기에 사는 천둥새가 바람을 일으킨다고 여겼고요. 옛날 사람들도 오늘날 과학자들처럼 온갖 자연 현상이 왜 일어나는지 알고 싶어했지요. 이런저런 궁리를 하다가 마침내 신비로운 신화를 만들어 냈고요. 그런데 과학적 사실은 신화와는 아주 다르답니다. 바람이 어째서 부는 건지, 바람이 불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무서운 바람인 태풍이 불 때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궁금하다면 신화와 과학이 들려주는 이야기 속으로 똑똑박사 요정과 함께 떠나 볼까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귀여운 똑똑박사 요정을 따라가다 보면, 눈으로 보이지 않아 더 궁금하고 어렵게 느껴졌던 다양한 대기 현상의 발생 원리가 아름다운 색채로 꾸며진 이 그림책처럼 머릿속에 그려져 있을 것이다. 그래서 아이들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대기 과학과 자연스럽게 가까워져 있을 것이다.”

우리 별 지구의 자연 현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길러 주는 최고의 과학 그림책!
지구에서 일어나는 자연 현상들에 대해 신비로운 신화와 과학적 사실을 두루두루 알려 주는 「씨드북 똑똑박사」 시리즈의 세 번째 책이 드디어 나왔습니다. 바람에 대해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해 쫑긋한 토끼 귀를 한 똑똑박사 요정이 어린이 독자들을 찾아왔지요. 바람에 관련된 다양한 신화와 과학적 사실들을 쉽고 재미난 글과 익살스러운 그림으로 풀어내 어린이가 과학의 세계로 첫발을 내딛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책입니다.

바람아 불어라! 비행기야 씽씽 날아라! 날씨야 바뀌어라!
옛날 그리스 사람들은 바람 신 아이올로스가 바람을 자루에 담아 둔다고 생각했어요. 이 자루를 살짝 열면 바람이 살살 불고, 활짝 열면 바람이 쌩쌩 휘몰아치지요. 반면에 미국 인디언들은 하늘 꼭대기에 사는 신성한 천둥새가 날개를 퍼덕이면 바람이 솔솔 불고, 퍼드덕하면 바람이 휘이이잉 분다고 여겼어요. 하지만 이건 믿음일 뿐이에요. 과학자들은 이렇게 말했지요. “바람은 공기가 움직이는 것이다!” 맞아요, 바람이 부는 건 지구를 둘러싸고 있는 공기가 움직이기 때문이랍니다. 바람은 비행기를 빨리 날게도 하고 느리게 날게도 할 수 있어요. 어디 이뿐인가요? 구름을 움직여서 비를 내리게도 하고 해가 쨍쨍하게 비치게도 한답니다.

거세고 힘센 바람, 토네이도와 태풍!
미국의 넓은 들판에는 핑글핑글 소용돌이치며 하늘로 거세게 오르는 바람이 가끔씩 불어요. 이런 바람을 토네이도라고 부르지요. 토네이도는 힘이 엄청나게 세서 자동차도 날려 보내고 집도 산산조각 낼 수 있어요. 다행히 우리나라에는 토네이도가 잘 생기지 않아요. 하지만 여름이 되면 바다에서 만들어진 강력한 태풍이 한반도로 불어오지요. 태풍이 불면 유리창이 쨍그랑 깨지기도 하고 나무가 뿌리째 뽑히기도 해요. 태풍은 비를 많이 내려서 집이나 논밭을 물바다로 만들기도 하지요. 태풍이 불 때는 집 안에서 창문을 꼭꼭 잠그고 있는 게 좋아요. 유리창이 깨지지 않도록 창문에 가위표로 테이프를 붙여 놓으면 더 좋답니다.

「씨드북 똑똑박사」는 우리 별 지구의 자연 현상에 대해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했는지, 자연 현상 속에 숨은 진짜 과학적 원리는 무엇인지 알려 주는 지구과학 시리즈입니다. 재밌는 신화와 과학적 사실을 조합해 자연 현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길러 주어 아이들의 상상력과 지적 호기심을 북돋우고자 합니다. 지진과 사계절과 바람과 태양에 대해 다루며, 총 네 권이 나옵니다. 『뱀이 하품할 때 지진이 난다고?』, 『붉은 뱀이 사계절을 만든다고?』, 『천둥새의 날갯짓이 바람이라고?』가 나왔고, 『거인의 눈이 태양이라고?』도 나올 예정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숙명여대 회화과 학부와 동대학원을 졸업 후 6번의 개인전과 다수의 해외 레지던시를 거친 순수 화가입니다. 《레나의 비밀 일기》, 《나 좀 살려 주세요, 우리 형이 사춘기래요!》, 《엄마의 볼로네즈 소스는 참 쉽다》 등의 표지 그림으로 어린이 책에 입문했으며, 《해는 희고 불은 붉단다》로 첫 그림책을 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유다정
  • 대학에서 국문학을 전공하였고, 어린이책 작가교실에서 어린이책에 대한 공부를 하였습니다. 2005년에는 창비 좋은어린이책 기획부문 대상을 받았습니다. 어린이를 위한 그림책 글과 정보책 글을 쓰면서 재미와 지식을 함께 담으려고 노력하고 있답니다. 지은 책으로 <발명, 신화를 만나다> <곰돌이 공> <달 먹는 거인>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