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18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우리 엄마 마음은 변덕쟁이예요.
    어떤 날은 이랬다, 또 어떤 날은 저랬다 하거든요.
    모두 날 위해 그러는 거라지만 흥칫뿡이에요!

    텔레비전에 불쌍한 사람이 나오면 눈물짓고, 아프리카 어린이를 후원하겠다고 작아진 옷을 세탁해 보내는 등 은기 엄마는 잔정이 많은 편입니다. 하지만 단지 내 아파트 미분양 50여 채를 사회적 배려 대상자에게 임대한다는 소식에 집값 떨어진다며 흥분하지요. 아무래도 내 이익을 포기하면서까지 남을 돕는 건 어려운가 봅니다. 은기가 동생이랑 다툴 땐 다 큰 애가 동생 하나 돌보지 못한다고 나무라면서 은기가 여자 친구 이야기를 하면 쪼끄만 게 벌써부터 이성 친구 찾는다고 난리인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어느 날 은기가 두 친구를 집에 데려왔는데, 엄마가 친구 둘을 대하는 태도가 달랐습니다. 사회적 배려 대상자로 얼마 전 아파트에 이사 온 지음이에게는 어딘가 모르게 냉랭했지요. 주말에 식당에 갔을 때도 평소 누군가에게 무릎 꿇는 일은 없어야 한다던 엄마가 식당 직원이 무릎 꿇고 주문받는 건 당연히 여깁니다. 우연히 식당에서 지음이네를 마주쳤을 때도 은기 엄마와 지음이 엄마는 식당 직원의 서비스를 받아들이는 방식이 달랐고, 은기 엄마는 지음이 엄마가 잘난 척한다고 흉을 봅니다.

    그런데 미국에 계신 은기 할아버지가 위독하시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부모님은 은기를 데려가자니 학교랑 학원이 걱정이고, 그렇다고 두고 가자니 맡길 곳이 없어 발을 동동 구릅니다. 이때 지음이네서 선뜻 은기를 돌봐 주겠다고 나섰습니다. 멋쩍게 지음이네를 찾아간 은기 엄마는 지음이 엄마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 지음이네의 안타까운 사연도 듣고 지음이 엄마의 사람됨을 느낍니다. 집으로 오는 길, 엄마가 은기에게 슬쩍 말을 겁니다. 지음이한테 잘해 주지도 못했는데 미안하고 고맙다, 잘 알지도 못하고 지음이랑 놀지 말라고 해서 미안하다고. 잔소리도 엄청 하고, 가끔 소리도 지르는 엄마지만 잘못을 돌아보고 인정할 줄 아는 엄마라서 은기는 엄마가 참 좋습니다.
    출판사 리뷰
    사람됨을 알아보는 마음 가꾸기
    똑같은 일을 했는데 어느 때는 칭찬을 받고, 어느 때는 야단을 맞은 경험이 있을 겁니다. 그때그때 마주하는 상황이 다르기도 하고, 사람의 감정이 늘 한결같을 수는 없을 테니까요. 어린이들이 종종 하는 불평 중에 이런 것이 있습니다. “우리 엄마는 다 큰 애가 이것도 못하냐고 하다가 돌아서면 쪼그만 게 뭘 안다고 나서냐고 뭐라고 해요.” 아이 입장에서는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참 어렵기도 하겠지요. 물론 부모만 이랬다저랬다 하는 건 아닙니다. 아이들도 주변의 영향을 받으면서 마음이 이리저리 꿈틀댑니다. 우리 모두 그럴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내 진짜 마음이 무엇인지, 상대방이 어떤 마음으로 그런 말과 행동을 하는지 들여다보는 여유를 가질 수 있다면 우리가 겪는 크고 작은 갈등을 잘 조절해 갈 수 있지 않을까요?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마음은 자꾸 움직입니다. 이랬다저랬다 해서 당혹스러울 때도 있지만, 어찌 보면 참 다행스러운 일입니다. 점점 더 아름답게 가꿀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의미도 되니까요. 그런데 조건이나 환경에 견주어 마음을 가꿔 나가게 되면 내가 맞닥뜨리는 상황에 따라 내 마음도 변덕을 부리기 십상입니다. 이 책에 나오는 은기 엄마가 어려운 이웃을 보고 눈물짓다가도 아들의 친구만큼은 좋은 환경에서 자란 아이였으면 하고 바랐던 것처럼요. 은기 엄마가 아들 친구 지음이의 밝고 예의 바른 태도, 지음이 엄마의 진솔한 마음을 알아보게 되어서 참 다행입니다. 내 마음이 가끔 이랬다저랬다 하더라도 너무 나무라지 마세요. 자꾸 아름답게 다듬을 수 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주미
  • 시각 디자인을 전공했고, 일러스트 그룹 ‘화요일애愛’에서 현재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익살스럽고 재미있는 일러스트로 어린이의 마음을 표현하고, 어른도 함께 보며 행복해질 수 있는 그림을 그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린 책으로는 『속담왕 태백이의 산골 유학기』, 『수다쟁이 아줌마』, 『팔도전래』 등 다수가 있다.   

글작가 정보
  • 양혜원
  • 1959년 충남 온양에서 태어나 명지전문대 영어과를 졸업했습니다. 1990년『문학과 비평』가을호에 시「길들기, 맞서지 않기」외 9편을 발표하며 등단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