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63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안녕, 트럭 친구들!”
    트럭처럼 사람들을 도와 우리의 생활에 도움을 주는 친구들을 하나씩 만나보아요

    우리 아기들이 좋아하는 트럭 친구들은 다 모였어요. 갈색 트럭 뒤로 차례차례 등장하는 여섯 대의 친구들은 누구일까요? 불 끄러 가는 빨간 소방차, 흙 푸러 가는 멋쟁이 포클레인, 친구 데리러 가는 바른 생활 견인차, 시골길 달리는 튼튼이 트랙터, 그리고 아픈 사람 구하는 ‘삐포삐포’ 구급차가 바로 그 주인공들이지요. 우리 아이들이 주변에서, 책 속에서, 만화나 영화 속에서, 엄마의 이야기 속에서 자주 만나게 될, 사랑스럽고 친근한 트럭 친구들을 만나 보아요.
    출판사 리뷰
    불 끄러 가는 소방차, 흙 푸러 가는 포클레인,
    다른 모습이지만 중요한 역할을 하는
    멋진 차들을 소개해요

    “뒤에 누구? 까꿍!” 엄마랑 트럭 친구랑 숨바꼭질 놀이, 몸놀이해요
    불끄러 가는 빨간 소방차 사다리 위로 보이는 노란 것은 무엇일까요? 흙 푸러 가는 멋쟁이 포클레인 뒤로 보이는 파란 것은 무엇이고요? 숨바꼭질은 아이들이 시대를 넘어 사랑하고 즐기는 고전적인 놀이입니다. 어른 손바닥만 한 이 보드북의 각 장은 각기 다른 탈 것들의 형태를 따라 만들어졌어요. 그래서 각 탈 것 뒤로는 그 다음 탈 것에 대한 힌트가 살짝 보이지요. 아기들은 예상과 기대 속에 책장을 넘기며 탈 것을 발견하는 재미를 즐깁니다. 아기들은 이렇게 책 속의 트럭 친구들과 함께 숨바꼭질 놀이를 하며 자연스럽게 탈 것의 이름뿐 아니라 탈 것의 특징과 역할들을 익혀 갑니다. 또한, 영유아 아기들은 보통 엄마와 함께 책을 읽고 놀지요. 그 점을 고려하여 짧은 글도 엄마가 풍성한 재미로 읽어 줄 수 있도록 쓰여 있어요. 탈 것들의 특징과 역할을 잘 살린 그림은 영유아 아이들에게 인식하기 편한 그림으로 다가옵니다. 과장되지 않고 모던하게 그린 그림이 아이들의 오감을 더욱 발달시켜 주지요.

    “짝!” 책장을 넘길 때마다 소리가 나는 오감만족 짝짝이책
    영유아 아기들은 책을 볼 뿐 아니라 물고 빨고 손 안에서 장난감처럼 가지고 놉니다. 그래서 이 책은 유럽연합의 안전기준 인증을 받고 동물 형태를 따라 모서리를 모두 둥글게 굴렸습니다. 하지만 조금 더 특별한 점이 있어요. 바로 ‘짝짝이책’이라는 점입니다. 한 장 한 장이 통통하게 만들어져 세게 책장을 넘기거나 두 장을 맞부딪치면 ‘짝!’ 하고 소리가 납니다. 아이들은 그림책을 읽으며 정서적, 지식적으로 새로운 세계에 눈을 뜨는 동시에 물리적인 측면에서 오감을 키워 나갑니다. 《트럭 뒤에 누구?》의 그림들은 과장된 색을 쓰지 않고 차들의 기능에 충실한 형태감으로 묘사했지요. 모서리와 책장을 넘길 때 나는 ‘짝!’ 소리 덕분에 시각적으로뿐만 아니라 촉각적, 청각적으로도 영유아들에게 흥미를 불러일으킨답니다.
그림작가 정보
  • 뱅상 마티
  • 그린이 뱅상 마티는 벨기에 국경 근처에 살면서 동화 삽화를 그린다. 손 그림과 컴퓨터 작업을 적절히 활용하여 그만의 스타일을 만들어 내 영미권과 아시아까지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고 있다. 《사계절의 노래》 등 30여 권이 넘는 책의 그림을 그렸다.
번역가 정보
  • 박선주
  • 세종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불번역과에서 공부했습니다. 2년여 동안 출판사 편집부에서 다양한 내용의 영어, 불어, 한국어로 된 글들을 접하다가 1년 전부터 번역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번역한 책들로는 아동그림책 《금발머리와 곰 세 마리》, 《아기돼지 삼형제》, 인문교양도서 《철학에 입문하기》, 《사물들과 철학하기》, 《영화의 목소리》 등이 있으며, 지성과 감성을 깨우며 삶에 여유와 재미를 주는 모든 글들을 사랑하고, 특히 소설과 에세이, 아동문학을 좋아합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