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5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세상에서 가장 예쁜 새끼 오리들

    엄마가 언니를 나보다 더 예뻐한다고 생각해 본 적이 있나요? 동생이 나보다 훨씬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이 들지는 않나요? 이 책에 등장하는 못난이 오리 여섯 형제도 엄마가 막내 마르텡만 예뻐하는 것 같아 꽥꽥거리며 항의를 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엄마 꽥꽥 부인은 마르텡만 이름을 지어주었거든요. 그런데 사실 편애를 받는 당사자 마르텡에게도 엄마의 행동은 불편하기 짝이 없어요. 엄마가 친히 일 대 일 교습에 나섰음에도 불구하고 헤엄도 잘 못 치고 먹이도 잘 못 잡고 하늘을 날 수도 없거든요. 다른 형제들은 헤엄이면 헤엄, 사냥이면 사냥, 비행이면 비행, 뭐든지 척척 해내다 보니 자연스럽게 더 놀림을 받을 밖에요. 하지만 그들은 마르텡의 추락 사고를 통해 형제들은 결국 화해하고, 설움을 극복하지요.

    이 책은 편애를 받고 있다고 시무룩해하는 아이들에게는 따뜻한 희망을, 책을 읽어주는 부모님에게는 편애를 해서는 안된다는 진리를 전해 줍니다. 굵직한 선으로 활달하게 그려진 오리들의 울퉁불퉁 다양한 표정들과 자연스러운 움직임, 유머러스한 이야기 흐름이 무척 재미납니다.
    출판사 리뷰
    우리도 이름을 붙여 주세요
    옛날 옛날, 조그만 오리 한 마리가 있었다. 너무나 못생긴 탓에 무리에게 따돌림을 받고 급기야 쫓겨나는 신세가 된 오리. 그러나 결국은 엄청난 고생 끝에 무척이나 아름다운 어른 백조가 되었다는 이야기. 안데르센의 『미운 아기 오리』는 타고난 결함을 이기고 눈부신 존재로 거듭난 오리의 성공담으로 읽히기도 하고, 수많은 멸시와 핍박을 받은 끝에 본래 자기 자신을 되찾아 행복해진다는 운명론으로 읽히기도 하지만, 이 이야기의 주된 독자인 어린이들이라면 대개 이런 독후감을 남길 것이다. “우리 엄마도 나만 미워해. 어쩌면 다른 데 진짜 엄마가 있을지 몰라.”
    엄마아빠들은 극구 아니라고 부인하겠지만 부모의 편애란 아이가 겪는 최초의 차별이다. 그러니 어찌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 있겠는가. 똑같은 형제들인데도 누구는 예쁨을 받고 누구는 무시를 당한다면, 그건 당연히 부당하다. 그러니까 『우리는요?』에 등장하는 못난이 오리 여섯 형제가 꽥꽥거리며 항의를 하는 것은 당연하다. 게다가 오리 형제들의 어머니인 꽥꽥 부인의 행동거지라니. 꽥꽥 부인은 못생긴 아이들이 태어나자 대놓고 실망하는가 하면 유일하게 예쁜 아기 막내에게만 마르텡이라는 이름을 붙여준다. 못난이 여섯 형제가 “우리는요? 우리는요?” 하고 꽥꽥거려 봐도 이름을 붙여 주기는커녕 “시끄러워! 엄마가 마르텡이랑 얘기하고 있잖니.” 호통을 칠뿐이다.
    그런데 사실을 말하자면, 편애란 예쁨을 받는 당사자에게도 불편하기 짝이 없는 일이다. 마르텡은 엄마가 자기만 데리고 연못으로 가는 것이 불편하다. 막내인 마르텡은 엄마가 친히 일 대 일 교습에 나섰음에도 불구하고 헤엄도 잘 못 치고 먹이도 잘 못 잡고 하늘을 날 수도 없다. 그러니 엄마의 관심 없이도 헤엄이면 헤엄, 사냥이면 사냥, 비행이면 비행, 뭐든지 척척 해내는 여섯 형들에게 놀림을 받을 수밖에. “마르텡 바보! 마르텡 멍청!” 형들은 엄마의 등에 올라 하늘을 나는 마르텡을 따라가며 놀려 댄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마르텡’이라는 이름도 놀림을 받기 위해 붙여진 것처럼 보일 정도다. 꽥꽥 부인이 좀더 현명했더라면 사랑하는 마르텡에게 이런 시련을 안겨 주지는 않았을 텐데!

    세상에서 가장 예쁜 새끼 오리들
    급기야 마르텡은 울음을 터뜨리며 엄마의 등 뒤에서 뛰어내린다. “나한테 그러지 마! 자, 봐 봐. 나도 날 수 있다고!” 그러나 아무것도 할 줄 모르는 마르텡은 돌멩이처럼 추락하고 이때 마르텡을 구하려고 달려드는 것은 꽥꽥 부인이 아니라 용감하고 날쌘 형들이다. 형들은 연못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마르텡을 기꺼이 구해낸다. 지독한 편애주의자 꽥꽥 부인만 아니었던들 새끼 오리들은 처음부터 끝까지 사이좋게 지냈을 것이 분명하다. 그러니 마르텡 추락 사고는 모두 다 꽥꽥 부인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떠들썩한 소동의 와중에 새끼 오리들의 아빠 꽥꽥 씨가 나타난다. 그리고 재미있는 건 꽥꽥 씨가 자신의 새끼들을 못 알아본다는 것이다. “야! 굉장한 애들이구나. 너네 엄마 아빠는 정말 좋으시겠다.” 그리고 더 재미있는 건 꽥꽥 씨가 무척이나 못생겼다는 것이다. 알고 보니, 꽥꽥 부인이 못생겼다고 실망해 마지않던 새끼 오리들은 죄다 아빠를 닮았던 것. 뒤늦게 부인의 말을 듣고서야 아이들을 알아본 꽥꽥 씨는 “너희들은 세상에서 가장 예쁜 새끼 오리들이야!” 하고 말한다. 하지만 꽥꽥 씨가 자기를 꼭 닮았다는 이유 때문에 새끼들을 예뻐하는 게 아닌 것만은 분명하다. 꽥꽥 씨는 그들이 누구인지도 모를 때, 이미 새끼 오리들의 진가를 알아보지 않았던가.
    사랑하는 새끼 오리들이 아직 이름조차 얻지 못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꽥꽥 씨는 말한다. “이거, 뭐가 잘못됐네. 자, 너희들 아빠 따라올래?” 그리고 이야기는 끝난다. 끝끝내 나머지 오리 여섯 마리는 이름을 얻지 못한 셈이다. 하지만 실망하기엔 이르다. 이제나저제나 못난이 새끼 오리들에게 이름이 생기기를 고대하던 꼬마 독자들이 직접 나설 테니 말이다. 어쩌면 아이들은 못난이 새끼 오리들에게 이름을 붙여 주면서 자기가 겪었던 편애의 설움을 일거에 털어버릴지도 모르겠다. 이름을 붙여주고 불러준다는 것은 누군가를 사랑하는 데 아주 기본적인 일이다. 따라서 꽥꽥 부인이 조금만 마음이 넓었던들 못난이 새끼 오리들에게도 이름을 붙여주었을 테고, 자기가 붙여준 이름을 부르노라면 서서히 애정을 느꼈을지도 모르는 일. 어쨌거나 오리들에게, 다소 무심하긴 하지만 공평한 아빠가 있다는 것이 참말 다행이다.
    『우리는요?』에서 가장 돋보이는 부분은 편애를 받는 아이와 그렇지 못한 아이들이 한순간에 화해를 이루는 데 있다. 사실 화해랄 것도 없다. 잠깐 놀려 대긴 했지만 형들이 마르텡을 진심으로 미워한 것은 아니니까. 어리석은 편견이지만 그림책에서 꼭 어떤 교훈을 찾아야 한다고 본다면, 이 글이 주는 교훈은 확실히 부모의 몫이다. 편애하지 말란 말이다! 굵직한 선으로 활달하게 그려진 오리들의 울퉁불퉁 다양한 표정들과 자연스러운 움직임, 유머러스한 이야기 흐름이 재미난 그림책이다.
그림작가 정보
  • 도로테 드 몽프레
  • 1973년 파리에서 태어났다. 열 한살에 직접 손으로 쓰고 그려 『수다 새』라는 월간지를 만들었다. 친구들마다 초상화를 그려 주었으며 수첩에는 항상 웃기는 이야기를 가득 써 가지고 다니면서 책으로 펴낼 생각을 했었다.
번역가 정보
  • 최윤정
  • 1958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파리 제3대학에서 불문학을 공부했습니다. 1994년에는 프랑스 정부에서, 1995년에는 유럽공동체에서 각각 번역 장학금을 받았습니다. 자신의 아이에게 보여 줄 책을 고르기 위해 책을 보다가 어린이 책에 깊이 매료되어 본격적인 평론가가 되었다고 합니다. 지금도 문학 평론가, 번역가로 활동하면서 어린이 책을 기획, 번역하고 있습니다. 평론집으로『책 밖의 어른, 책 속의 아이』『슬픈 거인』『그림책』이 있습니다. 그리고『나를 발견하는 그림책』『룰루』『별 하나 나 하나』『눈물 흑흑!』『푸른 개』『피카소-20세기가 낳은 천재 화가』『조토-벽화 속에 살아 있는 화가』『딸들이 자라서 엄마가 된다』『엉뚱이 소피의 못말리는 패션』『악마와의 계약』『하나도 안 심심해』등 여러 권의 번역서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