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61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이슬이네는 오늘 온 가족이 모두 소풍을 떠납니다. 이슬이는 점심 도시락 준비에 바쁜 엄마 일을 거들어 드리려다 도시락을 다 망쳐 놓습니다. 가방을 챙기는 아빠를 도와 드리려다 가방을 다 헝클어 놓습니다. 미리 나가서 놀다 예쁜 나들이 옷을 엉망으로 만들어 놓기도 하구요. 자기 모습을 들여다보다 더 예뻐지려고 화장을 해 얼굴을 엉망으로 만들어 놓기도 하지요.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하야시 아키코
  • 1945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요코하마 국립대학 교육학부 미술과를 졸업했다. 어린이들의 생생한 표정과 행동을 그린 작품은 많은 이들에게 사랑 받아, 세대를 이어가며 읽히고 있으며, 닛폰상, 산케이 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 등을 수상했다. 작품으로는『이슬이의 첫 심부름』『순이와 어린 동생』『병원에 입원한 내동생』『목욕은 즐거워』『은지와 푹신이』등이 있다.

    아이를 가장 아이답게 묘사하는 작가 하야시 아키코는 1945년 동경에서 태어나 요코하마국립대학 교육학부 미술과를 졸업했다. 졸업 후 평범한 그래픽디자이너로 일하다가 1973년 <종이비행기>를 발표하면서 그림책 작가로 데뷔했다. 섬세하고 차분한 감성을 지닌 그녀는 아이의 숨겨진 감성까지 이끌어내는 그림책을 그린다는 평을 받는다. 또한 그림책 구성도 아이들의 흥미를 효과적으로 유발할 수 있도록 적재적소에 알맞은 이야기와 요소를 잘 맞춰 구성하고 잇다. 그녀는 어린 아이들이 이야기를 따라가지 못할 거라는 유아 도서 세계의 편견을 깨로 그림책을 풍부한 이야기가 있는 세계로 이끈 작가이기도 하다.
    유아에 대한 심리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는 스토리와 사실적인 묘사는 그녀의 깊은 관찰력에서 비롯되었다. 어려서부터 수줍음이 많았던 그녀는 초등학교 때부터 그림을 배웠다고 한다. 그림을 그리다가도 자신이 좋아하는 모습이나 행동이 보이면 가만히 관찰하곤 했다고 한다. 사람들의 섬세한 행동을 놓치지 않고 집중하여 잡아내는 그녀의 놀라운 관찰력이 그림책으로 만들어지는 데에는 주변의 아이들과 조카들이 도움이 되었다고 한다. 그녀는 아이들의 작은 행동 하나라도 놓칠세라 혹은 필요한 포즈를 얻기 위해 셀 수도 없을 정도로 많은 아이들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그녀의 작업실에 보관되어 있는 아이들 사진이 있는 서랍장은 지금까지도 그녀의 그림책의 시작점이자 마법의 서랍이라고 할 수 있다.
    1986년에 나온 <달님 안녕>도 가까이 살던 조카가 지붕 사이로 나타났다 사라지는 달을 보고 안녕? 잘가라고 인사하는 모습을 보고 착안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시인이 아름다운 단어만 골라 시를 만들 듯이 아이들의 가장 예쁜 모습만 골라 그림책을 만든다는 평을 받고 있는 그녀는, 책장과 책장 사이, 현실과 현실 사이에서 아이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그림책을 그렸다. 그녀는 <오늘은 무슨 날?>로 제 2회 그림책일본상, <목욕은 즐거워>로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 <은지와 푹신이>로 고단샤출판문화상을 수상했다.
글작가 정보
  • 쓰쓰이 요리코
  • Yoriko Tsutsui,つつい よりこ,筒井 賴子

    1945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났다. 사이타마현 우라카즈니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광고 회사에 근무하였고 지금은 세 명의 아이를 키우며 그림책과 동화의 창작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번역가 정보
  • 이영준
  • 1961년「동물원의 새나라」로 등단하였습니다. 한국아동문학인협회장을 역임하였고, 한국문학교육연구회와 책나라 독서회 회장으로 일하였습니다. 번역한 어린이 책들이 아주 많습니다.『예방주사 무섭지 않아!』『비눗방울을 탄 임금님』『도깨비를 혼내버린 꼬마요정』『엄마 잃은 아기참새』『호호 할머니 신나는 썰매타기』『거인 아저씨 배꼽은 귤 배꼽이래요』『구리랑 구라랑 놀자』등 100여 권의 번역 작품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