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59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책 읽어주는 책] 시리즈 신간 『내 거야! 다 내 거야!』는 소중한 물건을 공유해 본 적 없는 아이가 친구들에게 마음을 열고, ‘함께 노는 법’을 터득하는 과정을 보여 주는 그림책입니다. 아이들이 친구들 사이에서 자주 겪는 일을 귀여운 동물 캐릭터를 활용해 사랑스러운 이야기로 풀어냈습니다. 때문에 아이들이 쉽게 공감하고, 배려와 나눔의 가치를 배울 수 있습니다. 사회관계를 맺기 시작하는 아이들과 함께 『내 거야! 다 내 거야!』를 읽어 보세요. 아이들은 나의 것을 양보할 때 우리가 다 같이 즐거워진다는 배려의 가치를 깨달을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 내 것이 우리 것이 되는 양보와 배려의 가치를 담은 그림책
    『내 거야! 다 내 거야!』는 소중한 물건을 공유해 본 적 없는 아이가 친구들에게 마음을 열고, ‘함께 노는 법’을 터득하는 과정을 보여 주는 그림책입니다. 고양이 마리는 원숭이 인형 몽키를 너무 좋아해서 늘 혼자서만 가지고 놉니다. 단짝 친구인 샐리가 원숭이 인형을 만지는 것도 절대 용납할 수 없지요! 그러던 어느 날, 마리는 ‘친구들에게 장난감을 나누어 줄까 말까’ 깊은 고민에 빠지는데요. 과연 마리와 친구들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던 걸까요? 마리는 친구들에게 장난감을 양보하고, 여럿이 함께 노는 즐거움을 알아 갈 수 있을까요?
    이 책은 아이들이 친구들 사이에서 자주 겪는 일을 이야기로 쉽게 풀어내어 공감을 자아내는 동시에, 배려하고 나누는 마음을 배우도록 구성하였습니다. 사회관계를 맺기 시작하는 아이들과 함께 『내 거야! 다 내 거야!』를 읽어 보세요. 아이들은 나의 것을 양보할 때 우리가 다 같이 즐거워진다는 배려의 가치를 깨달을 것입니다.

    # 손 그림으로 재탄생한 친근하고 귀여운 동물 캐릭터를 만나 보아요!
    고양이, 강아지, 염소, 생쥐, 여우 아이들에게 친근한 동물들이 유명한 초상화가인 클레어 알렉산더의손에서 귀여운 캐릭터로 재탄생했습니다! 색연필과 물감으로 슥슥 그린 그림에서 작가 특유의 따스함이 묻어납니다. 특히 그림 곳곳에 있는 색연필 자국들은 디지털 그림에 익숙한 독자들에게 아날로그적 감성을 불러일으킵니다. 시무룩한 표정, 웃는 표정, 우는 표정 등 동물들의 다양한 감정 또한 재미있게 묘사되어 있습니다. 배경을 최소화하고 동물의 표정을 강조한 그림은 아이들이 동물 캐릭터의 감정선에 집중하며 이야기를 즐기도록 돕습니다. 아이들은 친근한 동물들에 자신과 친구들을 대입하여 생각하고 이야기에 더욱 몰입할 수 있습니다. 귀여운 동물 캐릭터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사랑스러운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그림작가 정보
  • 클레어 알렉산더
  • Claire Alexander

    영국 윌트셔의 배스에서 태어나 여섯 살 때 켄트로 이사했다. 캔터베리 미대에서 회화를 전공한 뒤, 1995년에 런던으로 가서 다양한 일을 하다가 푸트니 미대에서 어린이 책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다. 여기서 첫 더미북인 『꼬마 플로렌스 Small Florence』를 만들었는데, 이것이 출판되면서 그림책 작가로 첫 걸음을 내디뎠다. 2009년에 『루시와 벨리 LUCY AND THE BULLY』로 미국 캐서린 패터슨 상을, 2013년에는 『거꾸로, 뒤집어서 Back to Front and Upside Down』로 미국 캐서린 패터슨 상과 시나이더 패밀리 상을 받았다. 현재 북런던의 크로치 엔드에서 그림책 만들기를 가르치면서 남편과 두 딸과 함께 살고 있다.  

번역가 정보
  • 서남희
  • 서강대학교에서 역사와 영문학을, 대학원에서 서양사를 공부하고 미국 UCLA Extension에서 TESOL(영어 교수법) 자격증을 취득했습니다. 미국 미시간 주에서 10년간 살면서 Haslett Adult Education의 영어 클래스에서 보조교사, 이스트 랜싱에 있는 ‘한마음 한글학교’의 외국인반 교사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했습니다. 개인 홈페이지 ‘The Cozy Corner’에 어린이 영어 그림책과 꼬마책 만들기에 관한 글과 자료를 올리며 사람들과 소통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월간『열린어린이』에 영어권 그림책 작가들에 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꼬마 영어그림책』『볕 드는 마루에서 만난 그림책과 작가 이야기』가 있고, 옮긴 책으로는『별을 헤아리며』『꿀벌 나무』『항해의 역사를 바꿔놓은 해상시계』『그 숲에는 거북이가 없다』『선택』『엄마, 놀다 올게요!』, ‘구석구석 재미있는 세상’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