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92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이 책은 색깔부터 아이들의 관심을 끄는 책입니다. 감청색을 배경으로 까만 집과 노란 보름달이 아이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거기에 지붕 위의 고양이 두 마리와 엄마 손을 잡고 달 구경을 나온 아이의 좋아하는 모습이 단순하고 깔끔하게 처리되어 있습니다. 책의 내용 역시 아주 단순한 구도로 짜여 있어 이 책을 보는 어린이는 곧 이 책에 집중하게 됩니다. 또한 큰 글씨와 반복되는 글씨로 인해 우리 아이들은 금방 글씨를 눈에 익히게 되는 장점도 있습니다. 노란 둥근 달을 살짝 가려 버리는 구름의 이야기에도 아이들은 아주 진지하게 반응을 보일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하야시 아키코
  • 1945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요코하마 국립대학 교육학부 미술과를 졸업했다. 어린이들의 생생한 표정과 행동을 그린 작품은 많은 이들에게 사랑 받아, 세대를 이어가며 읽히고 있으며, 닛폰상, 산케이 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 등을 수상했다. 작품으로는『이슬이의 첫 심부름』『순이와 어린 동생』『병원에 입원한 내동생』『목욕은 즐거워』『은지와 푹신이』등이 있다.

    아이를 가장 아이답게 묘사하는 작가 하야시 아키코는 1945년 동경에서 태어나 요코하마국립대학 교육학부 미술과를 졸업했다. 졸업 후 평범한 그래픽디자이너로 일하다가 1973년 <종이비행기>를 발표하면서 그림책 작가로 데뷔했다. 섬세하고 차분한 감성을 지닌 그녀는 아이의 숨겨진 감성까지 이끌어내는 그림책을 그린다는 평을 받는다. 또한 그림책 구성도 아이들의 흥미를 효과적으로 유발할 수 있도록 적재적소에 알맞은 이야기와 요소를 잘 맞춰 구성하고 잇다. 그녀는 어린 아이들이 이야기를 따라가지 못할 거라는 유아 도서 세계의 편견을 깨로 그림책을 풍부한 이야기가 있는 세계로 이끈 작가이기도 하다.
    유아에 대한 심리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는 스토리와 사실적인 묘사는 그녀의 깊은 관찰력에서 비롯되었다. 어려서부터 수줍음이 많았던 그녀는 초등학교 때부터 그림을 배웠다고 한다. 그림을 그리다가도 자신이 좋아하는 모습이나 행동이 보이면 가만히 관찰하곤 했다고 한다. 사람들의 섬세한 행동을 놓치지 않고 집중하여 잡아내는 그녀의 놀라운 관찰력이 그림책으로 만들어지는 데에는 주변의 아이들과 조카들이 도움이 되었다고 한다. 그녀는 아이들의 작은 행동 하나라도 놓칠세라 혹은 필요한 포즈를 얻기 위해 셀 수도 없을 정도로 많은 아이들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그녀의 작업실에 보관되어 있는 아이들 사진이 있는 서랍장은 지금까지도 그녀의 그림책의 시작점이자 마법의 서랍이라고 할 수 있다.
    1986년에 나온 <달님 안녕>도 가까이 살던 조카가 지붕 사이로 나타났다 사라지는 달을 보고 안녕? 잘가라고 인사하는 모습을 보고 착안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시인이 아름다운 단어만 골라 시를 만들 듯이 아이들의 가장 예쁜 모습만 골라 그림책을 만든다는 평을 받고 있는 그녀는, 책장과 책장 사이, 현실과 현실 사이에서 아이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그림책을 그렸다. 그녀는 <오늘은 무슨 날?>로 제 2회 그림책일본상, <목욕은 즐거워>로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 <은지와 푹신이>로 고단샤출판문화상을 수상했다.
글작가 정보
  • 하야시 아키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마르고 닳도록 읽은 책
    별점 :
    작성자 :
    2007-06-22
    조회수 : 310
    큰애부터 시작해서 막내까지 마르고 닳도록 읽은 책이다 설명이 필요없는 책일것이다. 짧은 스토리 간단한 이야기지만 그렇다고 교훈(?)은 그리 많은 것 같지도 않은데 애들은 왜이리 이책을 좋아하는지 지금생각해 봐도 알쏭달쏭한 이책 이책을 보는 아기들의 눈은 말똥말똥하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
    누님 안녕!
    별점 :
    작성자 :
    2007-06-20
    조회수 : 279
    To : 아키코 누님


    아키코 누님 안녕! (

    )(..)

    영광스럽게도 누님 책에 제가 처음으로 리뷰를 작성하네요. ㅎ
    누님을 하야시 누님으로 부를까 하다가 걍 아키코 누님으로 부르기로 했어요. 왜냐구요? 하야시 누님으로 부르면 자꾸 누군가가 떠올라서요. 혹시 누님도 보셨는지 모르겠지만 우리나라 영화중에 <장군의 아들>이라는 영화가 있거든요. 그 영화에 하야시라는 넘이 나오는데 그넘이 자꾸 떠올라서요. 그 역을 연기한 배우가 신현준이라는 배우인데 캬~~그때는 카리스마가 정말 끝내줬었죠. 그런데 그 인간이 요근래 뭔가 정체성의 혼란을 느꼈는지 바보 캐릭터로 전향을 해서요. 근데 웃기는건 그것도 나름 잘 어울리네요. ㅋㅋㅋ 누님 취향이 어떤신지 모르겠지만 난중에 시간나면 함 보세용~~~

    잡설이 길었죠? 죄송해요. ㅋ
    <달님 안녕> 이 책은요 제가 제돈 들여서 가장 많이 산 책중에 한권일거에요. 왜냐구요? 주변에 선물할때 1순위거든요. 제가 누님 인세 수입에 미력하나마 보탬이 됬다는데 나름 자부심을 가지고 있어요. 난중에 한 100권정도 사게 되면 100권 구입 기념으로 다시 한번 멜 날릴께요~~~

    위에 잡설이 길었는데 다시 잡설을 좀 해야겠어요.
    제가 지금 집에 이사오기전에는요. 반지하에서 살았었거든요. 와~~그때는요 밤과 낮이 없었어요. 종일 깜깜했었거든요.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봐~~~\" 그러던중에 장마때 벽을 타고 흘러들어오는 물을 allnight하면서 퍼 내다가 차라리 옥탑으로 간다. 퉷! 하고 옥탑으로 이사를 갔어요. 근데 거기도 만만치 않더라구요. 여름에 거의 쪄죽는줄 알았어요. 제가 온도계를 봤는데 바깥 온도보다 무려 5도나 더 높은거 있죠? 그런데 그 한여름에 마감 3개가 동시에 걸려서 꼼짝 못하고 작업하면서 책상위에서 울었어요. 농담이 아니라 정말루 울었어요. ㅠㅠ 누님도 작업하시다 혹시 울어본적 있으신지 궁금해지네요. 또 겨울에는 어찌나 춥던지...흑... 그러다 지금 집으로 이사를 왔어요.
    만쉐!!!!

    지금 살고 있는 제 방에 밖으로 난 큰 창이 있는데요. 불을 끄고 누우면 머리위의 그 창으로 밤하늘이 보이거든요. 달도 보이고 별도 보이고....ㅎ
    가끔 둥시런 달이 보일때면 누님 생각하면서....

    \"달님 안녕!\"

    하하!


    from : 서울의 최book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