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263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모든 아이들은 사랑받아야 합니다!

    아기들은 모두 부모의 축복과 사랑 속에서 태어나지요. 그런데 간혹 그렇지 못한 아기들이 있습니다. 태어나자마자 버려지는 아기들이 아직도 많이 있습니다. 그런 아기들은 보육원에 맡겨집니다. 거기에서 자라며 운 좋은 몇몇 아이들은 새로운 부모를 만나게 됩니다.
    새 부모를 기다리는 아이의 마음은 어떨까요? 주인공 태오는 입양할 아이를 찾으러 보육원을 방문하는 아줌마 아저씨들을 만나지만 매번 선택받지 못합니다. 자기가 아닌 다른 친구들이 입양되어 가는 것을 지켜보며 마음에 상처를 입습니다. 마치 자신이 아무에게도 보이지 않는 투명인간이 된 듯한 기분도 느낍니다. 다행히 마지막에 태오는 새 부모를 만나며 행복한 결말로 이야기는 끝납니다. 태오를 통해서 자기를 입양해 줄 부모를 기다리는 아이 마음과 성장 과정을 엿볼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입양에 대한 편견에 반대합니다!
우리 사회에서는 아직도 입양에 대한 편견이 널리 퍼져 있습니다. 그 때문에 입양을 하려는 부모들도 되도록 어린 아기를, 또 자신들의 혈액형에 맞는 아이를 찾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를 입양했다는 사실을 주변 사람들에게는 물론이고 입양한 아이에게도 알리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이러한 분위기 때문에 조금 큰 아이들은 좀처럼 국내에서 새로운 부모를 만나기가 어렵습니다. 또 남자아이를 입양하려는 부모들의 수도 적습니다. 그러니 조금 큰 남자아이들은 새로운 가족을 만나기가 어려운 게 현실입니다.

공개 입양을 응원합니다!
다행히 입양 관련 기관과 입양 가족들의 노력으로 지금은 입양 사실을 아이에게는 물론 주변에도 터놓는 경우들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조금 큰 남자 아이들도 입양되는 경우들이 생겨납니다. 입양에 대한 인식이 변화되고 있는 것이죠. 이 바람직한 변화가 널리 퍼져 가족을 갖지 못한 아이들이 새로운 부모를 만나 사랑 속에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라며 이 책을 만들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조아름
  •  『사랑해,꼭꼭꼭』 그림책에 그림을 그리는 동안 엄마가 되었습니다. 아이를 위해서 이제 본격적으로 그림책 작업을 해보려 합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