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25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어설프고 유치한 초딩은 안녕~ 초딩이라면 이쯤 돼야 하는 것 아닌가요?

    무릇 초딩이라 함은…… 누군가를 아끼고 사랑할 줄 알고요, 끈기 있게 무언가를 해낼 수 있고요,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도울 줄도 알아야 하는 거라고요!

    집안의 분위기 메이커 막둥이 준혁이는 요즘 들어 누나가 “어이, 초딩!” 하고 부르는 소리에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습니다. 누나도 초딩이면서 곧 중학생 된다고 그러는 것도 못마땅하고, 좋아하는 동생 가원이 앞에서 자기를 철없는 꼬맹이 취급해서 기분이 팍 상합니다. 가원이가 태권도 학원에 다니는 것, 그 학원에 태권도가 수준급인 가원이의 이상형 오빠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준혁이는 자기도 다니겠다고 떼를 쓰지요. 끈기와는 담쌓은 준혁이가 또 학원을 보내 달라니 엄마는 반대, 아빠와 누나의 지원 사격으로 준혁이는 간신히 태권도에 발을 들여놓습니다. 가원이에게 잘 보이고 경쟁자까지 물리쳐야 하는 절체절명의 과제를 떠안은 장준혁. 평소 입에도 안 대던 매운 음식도 먹고, 태권도 학원에 열심히 출석 도장을 찍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멋진 형이 불량한 형들에게 괴롭힘 당하는 걸 목격한 뒤 정의감으로 태권도 단련에 열중합니다. 그리고 또다시 멋진 형이 괴롭힘을 당하던 날, 준혁이는 고함을 지르며 나쁜 형들을 향해 돌격했습니다. 때마침 나타난 가원이까지 합세해서. 그런데 맙소사! 형들은 연극 연습을 하던 중이었고, 멋진 형은 꼬맹이 가원이에게 관심도 없어 보입니다. 도랑 치고 가재 잡고! 얼마 뒤 준혁이는 승급 심사도 통과했고, 곧 있을 학예 발표회 때 가원이와 함께 무대에 설 생각을 하니 마냥 설렙니다. 그때까지 실력을 갈고 닦아 제대로 된 주먹맛을 보여 줄 작정입니다. 초딩이라면 이쯤 돼야 하는 거 아닌가요!
    출판사 리뷰
    초딩에게도 품격이 있다!
    초등학생들이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 중 하나가 ‘초딩’이라고 합니다. 요즘 초등학생을 나타내는 줄임말로 흔히 사용하는데, 그냥 초등학생이라는 의미뿐 아니라 어딘가 모르게 어설프거나 유치하고 생각이 다소 부족한 사람이라는 의미로도 쓰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초등학생은 신체, 정서, 인지발달 면에서 아직 성숙하지 않은 단계이므로 굳이 발달단계를 따지자면 낮은 수준을 일컫는 말로 쓰일 수 있겠지만, 초등학생을 비하하는 인상을 주어서 ‘초딩’이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 불만의 소리도 높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책의 주인공 준혁이가 제대로 반기를 들고 나섰습니다. 마냥 귀염둥이 막내인 줄만 알았는데 좋아하는 여동생이 생겼습니다. 그 애 앞에서만은 의젓하고 멋진 오빠로 보이고 싶습니다. 그 애를 매일 보고 싶어서 같은 태권도 학원에도 등록했습니다. 거기까지라면 정말 초딩 수준에 머무른 것인지 모릅니다. 하지만 준혁이는 슬슬 태권도 배우는 재미를 알아 갑니다. 허구한 날 이런저런 학원을 다니다 마는 게 일이었던 준혁이가요. 어디 그뿐인가요? 경쟁자가 될지도 모르는 형이 어려움에 처한 걸 목격하고는 그냥 지나치지 못합니다. 태권도 수업을 들을 때마다 태권도 배우는 목적을 제 입으로 읊었던 기억이 머릿속에 떠올랐으니까요. 배운 것과 아는 것과 행동하는 것이 어우러지는 단계로 성숙해 가는 느낌입니다. 준혁이는 태권도를 열심히 배워서 자기가 좋아하는 여동생 가원이를 지켜 주고 싶은 욕심도 있습니다. 가원이 앞에서 그 말을 내뱉고는 스스로 어깨가 으쓱하는 모습은 영락없는 초딩인데, 지금 준혁이에게 초딩이라고 부르면 싫어할까요? 이루고 싶은 꿈이 있고, 지키고 싶은 무언가가 있는, 그래서 열심히 노력하는 위풍당당 우리의 초딩 독자들이 이 책을 많이 읽고 서로 이야기를 나누면 좋겠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최미란
  • 1975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서울시립대학교에서 산업디자인을 동부한 뒤, 그래픽디자이너로 활동하다가 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연구했습니다. 『즐거운 생태학교실』『누구 없어요?』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홍민정
  •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문학을 공부한 뒤 기자, 방송 작가, 학습지 편집자로 일했어요. 2012년 전남일보 신춘문예에 뽑혀 동화 작가가 되었고, 같은 해에 MBC창작동화대상, 푸른문학상을 받았어요. 홍기운이라는 이름으로《문신의 나라 무신의 나라》《엄마 출입 금지!》《정약전과 정약용》《달려라! 아빠 똥배》 등의 책을 냈어요. ‘민정’은 더 멋진 작가가 되라고 아버지께서 새로 지어 주신 이름이에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