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33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받침 없는 글자로만” 이루어진 동화
    『페로의 미로』

    주변을 보면 부모에게 쉽게 짜증내거나 화내는 아이들을 볼 수 있습니다. 『페로의 미로』는 엄마에게 이유 없이 화내고 토라지는 아이가 등장합니다. 그 아이는 꼬마 마녀 페로가 만들어 놓은 미로에 갇히게 되고 엄마를 찾기 위해 미로를 헤매면서 부모님의 소중함을 느끼게 됩니다. 엄마에게 쉽게 짜증내고 화내는 게 좋지 않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는 동화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우리 아이의 한글 교육!
받침 없는 글자로 쓰여진 동화로
한글과 친해져 볼까?

한글, 받침 없는 글자부터 가르치는 게 효과적

한글 교육에서 가장 먼저 가르치는 것은 자음과 모음이고, 그 다음이 단어이다. 단어를 가르치는 단계부터 본격적인 한글 교육이 시작된다.
한글의 단어는 크게 받침이 있는 글자와 받침이 없는 글자로 나눌 수 있다. 이중 한글을 배우는 아이들은 받침 있는 글자를 읽기 어려워한다. 실제로 받침은 이내 배우기 쉬운 부분이 아니다.
2017년도 교과부의 학교 한글 교육과정 지침을 보면 한글교육을 60시간 이상으로 강화시키면서 1학년 1학기 국어교과서에 ‘받침 없는 글자’ 단원을 추가했다. 이는 한글을 배울 때 ‘받침 없는 글자’를 먼저 배우는 게 효과적이고 체계를 구축하는 길이라는 사실을 인정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 받침 없는 글자로만 시리즈 소개

‘받침 없는 글자로만 시리즈’의 저자 김성민 작가 역시 자신의 딸이 한글을 어렵게 느끼는 것을 보고 아이들이 쉽게 읽을 수 있도록 받침 없는 글자로 이뤄진 글을 쓰기 시작하였다, 딸이 받침 없는 글자로 이뤄진 동화를 읽으면서 한글을 쉽게 습득하는 과정을 지켜보고 한글을 어려워하는 많은 아이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런 과정을 통해 책바보 출판사에서 ‘받침 없는 글자로만 시리즈’ 동화를 출간하게 되었다.

‘받침 없는 글자로만 시리즈’ 각각의 도서는 창작동화, 동시, 동요로 구성돼 있다. 아이들은 본 시리즈를 읽으면서 한글 공부뿐 아니라 감정, 상상력 등 복합적인 부분까지 경험할 수 있다. 한글 공부와 재미, 감성까지 얻을 수 있는 참신한 기획물이다.


◎ 받침 없는 글자로만 시리즈 구성

읽기도 쉽고 내용도 알찬 동화!
받침 없는 글자로만 시리즈에 포함된 동화는 받침이 없어 아이들이 쉽게 받아들이고 읽을 수 있는 장점있다. 무엇보다 정서적인 내용으로 쓰여져 동화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 아이들이 글을 이해하고 쉽게 읽을 수 있다면 한글 교육이 더욱 재미있어 질 것이다.

감성과 상상력을 키우는 동시!
받침 없는 글자로만 시리즈는 동시도 읽을 수 있어 더욱 의미가 있다. 동시는 아이의 감성과 상상력을 자극하며 가장 잘 선택되고 함축된 시어를 통해 언어의 아름다운 기능을 가르쳐 주어 아이들에게 한글교육 외에도 다양한 도움이 된다.

듣고 따라부르기 쉬운 동요!
동시를 활용한 창작동요를 듣는 재미가 있다. 동요는 아이들이 쉽게 따라부를 수 있어 한글을 암기하는데 장점이 있습니다. 아이들이 한글을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동요는 글을 인지하고 따라 읽을 수 있는 자신감을 불어 넣어줄 것이고 어느새 동요를 따라 부르다보면 한글을 배우는데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동시와 오디오북은 각종 음원사이트 및 책바보 홈페이지(www.bookbabo.com)에서 다운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임유
  • 인덕대학교 만화·영상·애니메이션과 심화 과정을 졸업했다. 대학생 때부터 웹툰, 삽화, 일러스트, 애니 등을 제작하였고 출판물 ‘홍성남’ 저서 『인생과 관상』 삽화와 『미리 번개맨과 함께하는 전기안전 구조대』를 제작했다. 웹툰 플랫폼 ‘웹툰 스타’에 ‘그림’을 연재 후 다양한 그림 활동 중이다.

     

글작가 정보
  • 김성민A
  •  1972년 부산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1999년 창업해 19년째 운영 중인 ‘(주)해피앤나이스’라는 무역회사 업무는 세계 여러 나라 문화를 공부하는 기회가 되었다. 사색에 잠기길 좋아하는 작가는 언젠가부터 머릿속에 떠오르는 상념을 종이에 적기 시작했고 자연스럽게 작가 입문을 꿈꾸게 되었다. 그러다 아들 준원과 딸 채윤이를 키우면서 동화와 동시에 관심이 커졌고 아이들을 위한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에 여러 편의 동화와 동시를 습작하였다.

    [받침 없는 글자로만] 시리즈는 작가가 세상에 내놓는 첫 번째 작품이다. 한글에 입문하는 아이들을 위한 서정적인 동화로 그 동안 작가가 쌓아온 노력이 차곡차곡 들어있다. 지금도 글쓰기에 집중하고 있으며, 다양한 분야의 작품들을 집필 중이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