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44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크리스마스를 더욱 따뜻하게 만들어 줄 선물 같은 이야기

    크리스마스이브가 되면, 아이들은 누구나 설레는 마음을 안고 잠이 듭니다. 산타 할아버지가 선물을 두고 가기를 바라면서 말이에요. 그 선물은 어떤 아이는 장난감, 어떤 아이는 책, 또 어떤 아이는 맛있는 과자 등등 평소에 간절하게 원했던 것일 테지요. 파인그로브마을에 살고 있는 소녀 루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루시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위해 매일 밤 간절하게 기도했습니다. 루시가 바라는 크리스마스 선물은 무엇이었을까요? 바버러 쿠니와 글로리아 휴스턴이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더욱 따뜻하게 만들어 줄, 루시의 아주 특별한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전합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온통 눈으로 덮인 계곡과 산들, 그리고 그 아래 자리잡은 깊고 아늑한 산골마을 파인그로브에 루시네 가족이 살고 있습니다. 바다 건너에선 전쟁이 한창이지만, 루시가 살고 있는 마을은 평화롭습니다. 그리고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있었지요. 루시네 마을에는 크리스마스에 각 가정마다 돌아가며 교회에 세울 크리스마스트리를 준비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올해는 루시네 가족이 멋진 트리를 준비할 차례입니다. 루시와 아빠는 이른 봄날, 크리스마스 때 쓸 발삼 전나무를 미리 골라 두었지요. 그런데 여름이 되자마자 전쟁터로 떠난 아빠는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는데도 아직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루시는 밤마다 소원을 빌었습니다.
“크리스마스엔 우리 아빠가 돌아올 수 있게 해 주세요. 그리고 인형을 선물 받게 해 주세요. 리본과 레이스가 잔뜩 달린 예쁜 크림색 옷을 입은 인형을요.”
그러나 매일매일 기다려도 아빠는 돌아오지 않고, 어려워진 살림살이에 예쁜 인형을 선물 받는 것도 무리일 것 같습니다. 어쩌면 크리스마스트리를 교회 앞에 세우는 일도 하지 못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크리스마스이브의 아침. 파인그로브교회 앞에 멋진 발삼 전나무 크리스마스트리가 세워졌습니다. 루시는 크리스마스 연극에서 예쁜 드레스를 입고 천사 역을 멋지게 해냈고, 크리스마스트리 위에서 빛나던 인형을 선물로 받았습니다. 루시가 입은 드레스와 꼭 같은, 리본과 레이스가 잔뜩 달린 예쁜 크림색 옷을 입은 인형을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토록 기다렸던 아빠를 만나게 됩니다.

은은하고 은근하게, 바버러 쿠니가 그려 낸 크리스마스의 추억
루시가 기억하는 최고의 크리스마스와 최고로 멋진 크리스마스트리와 최고로 소중한 크리스마스 선물. 《최고로 멋진 크리스마스트리》는 아주아주 오랫동안 크리스마스 선물을 가슴 깊이 간직한 루시의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입니다.
글을 쓴 글로리아 휴스턴은 이 책의 배경이 되는 애팔래치아산맥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바버러 쿠니는 이 책을 위해 애팔래치아산맥을 직접 다녀와 산골 마을의 분위기와 생활 모습을 아름다운 그림으로 담아냈습니다. 잔잔하고 뭉클한 글도 감동이지만, 이야기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은 단연 바버러 쿠니의 그림입니다. 눈으로 하얗게 덮인 애팔래치아산맥부터 봄날의 푸릇한 자연, 또 전나무를 베러 가는 장면에서의 서늘한 밤 풍경과 아늑한 농가의 실내까지, 바버러 쿠니는 모든 장면을 과장하거나 덧대지 않고, 세세하고 정확하게 묘사했으며, 자연 그대로에 가까운 색을 사용해 그려 냈습니다. 그렇게 그려진 시원시원한 풍경들과 잔잔하고 따뜻한 세부 묘사가 어우러진 그림들은 은은하고 담담하게 읽는 이의 마음을 두드립니다.
바버러 쿠니와 글로리아 휴스턴이 남긴 이 책은 우리 모두에게 오래오래 간직하고 싶은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바버러 쿠니(Barbara Cooney)
  • 바버러쿠니 자세히보기 >> 그림책박물관

    화가인 어머니의 영향을 받아 어렸을 때부터 그림을 그렸으며, 스미스 칼리지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뉴욕의 아트 스튜던츠 리그에서 판화를 공부했다. 1959년에 제프리 초서의『캔터베리 이야기』의 한 이야기를 소재로 한『챈티클리어와 여우』로, 1979년에『달구지를 끌고』로 칼데콧상을 두 번 수상했다. 차가운 푸른색과 녹색이 주조를 이루는 평면적이면서도 탁 트이고 밝은 풍경들과, 잔잔하고 섬세하고 따뜻한 세부 묘사가 특징인 우아한 화풍은 80년대에 들어 완성되었다. 2000년 3월 1일, 여든여섯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세상을 아름답게 만드는 진실된 그림의 작가 바버러 쿠니

    동그란 얼굴에 가지런히 땋아 올린 은빛 머리.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 바버러 쿠니의 사진을 보면 아이들을 무릎에 앉혀 놓고 동화책을 읽어 주는 인자한 할머니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대표작인《미스 럼피우스》의 주인공 앨리스처럼 바버러 쿠니는 세상을 좀 더 아름답게 만드는 데 한평생을 바쳤습니다. 1999년에 마지막 작품인《바구니 달》을 펴내고 일년 뒤에 여든셋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바버러 쿠니는 무려 백 권 남짓한 그림책들을 우리에게 선물했답니다.

    바버러 쿠니는 미국의 뉴욕에서 증권업자인 아버지와 화가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린 바버러 쿠니가 그림에 흥미를 가지게 된 것은 모두 어머니의 영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어머니는 바버러 쿠니가 원하는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언제나 자유로이 놓아두었지요. 그래서 어머니의 방에 있던 붓, 물감, 종이 같은 그림 재료들을 마음껏 가지고 놀며 어렸을 때부터 혼자 그림을 익힐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훗날 바버러 쿠니는 감기에 걸려 학교에 안 가고, 집에서 온종일 그림만 그릴 수 있었을 때가 가장 행복했다며 과거를 회상합니다.

    바버러 쿠니는 스미스 칼리지에서 회화를, 뉴욕의 아트스튜던트 리그에서 판화를 공부했습니다. 그리고 1940년에 첫 작품인《에이크와 그의 세상》을 펴냈습니다. 초기에는 동판과 에칭 같은 판화 기법을 주로 사용했지만, 여러 가지 색깔의 물감들을 다루는 것도 아주 좋아했습니다. 그렇게 특유의 다채로운 색채를 자유자재로 구사한《챈티클리어와 여우》로 1959년에 칼데콧 상을 받으며 바버러 쿠니는 세상의 주목을 끌기 시작합니다. 또《달구지를 끌고》로 1980년에 한번 더 칼데콧 상을 받았으며, 《미스 럼피우스》로 1983년에 전미도서상과 뉴욕타임즈 올해의 최고 도서상을 받는 영광을 누립니다.

    그림책 속의 글과 그림의 관계를 목걸이에 비유하며 바버러 쿠니는 이렇게 말합니다. ‘그림은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다운 보석이 될 수 있으나, 이들을 엮는 실의 역할을 하는 글이 없다면 서로 전혀 연결되지 못할 것이다.’ 그렇게 바버러 쿠니의 그림은 텍스트를 전혀 위축시키지 않으면서도 이야기를 더욱 돋보이게 해 줍니다. 바버러 쿠니는 절대로 이야기를 재해석하며 과장된 그림을 그리지 않습니다. 대신 될 수 있는 대로 그림의 세세한 부분까지 정확하고 사실적으로 묘사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또 자연 그대로에 가까운 색을 사용해 사물을 진실 되게 표현합니다.《달구지를 끌고》를 최대한 사실에 가깝게 그리기 위해서 바버러 쿠니는 머리 모양이나 의상뿐만 아니라 풍경과 건물 세트까지 직접 만들어 보았다고 합니다. 스스로도 ‘나는 낭만적인 면이 있긴 하지만 상당히 현실적이다. 나는 오직 내가 알고 있는 것만 그린다. 사실을 만들어 내거나, 모호한 선으로 무언가를 암시하지도 못한다.’ 라고 말할 정도이니까요.

    《최고로 멋진 크리스마스 트리》를 위해서도 바버러 쿠니는 마찬가지의 노력을 기울입니다. 이 작품의 무대가 되는 애팔래치아 산맥을 직접 다녀와 산골 마을의 분위기와 생활 모습을 아름다운 그림으로 재현해 냈지요. 그렇게《최고로 멋진 크리스마스 트리》는 탁 트이고 밝은 풍경들과 잔잔하고 따뜻한 세부 묘사가 어우러진 바버러 쿠니가 우리에게 남긴 최고의 작품입니다.

     

     

        
     

글작가 정보
  • 글로리아 휴스턴
  • 미국 매리언에서 태어나 노스캐롤라이나의 애팔래치아산맥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애팔래치아대학교에서 음악교육을, 사우스플로리다대학교에서 영어교육을 공부했으며, 지금은 아동문학을 가르치면서 아이들을 위한 글을 쓰고 있다. 『우리 형 조이는 죽었어요』로 전미도서관협회의 ‘주목할 만한 어린이책’ 후보에 올랐으며, 이밖에도 많은 상을 받았다. 작품으로는 『우리 멋진 애리조나 숙모』, 『밸러의 산』, 『그래도 사탕은 안 돼』 등이 있다.
     

번역가 정보
  • 이상희
  • 시인이자 그림책 작가이며 번역가입니다. 그림책 전문 꼬마도서관 ‘패랭이꽃 그림책버스’를 설립했고, 그림책 창작 코스 ‘이상희의 그림책 워크샵’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글을 쓴 그림책으로는 《고양이가 기다리는 계단》, 《선생님, 바보 의사 선생님》등이 있고, 번역한 그림책으로는 《심프》, 《마법 침대》등이 있습니다. 현재 사회적협동조합 그림책도시 이사장, KBBY(세계아동도서협의회 한국지부) 부회장, 책읽는 사회문화재단 북스타트 상임위원이며, 서울예술대학교에서 그림책을 강의하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