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140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세상을 보는 눈과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는
    어린이를 위한 ‘함께 생각하는 그림책’ 시리즈

    철학은 어렵고 복잡하다고 생각하지만 일상생활 속에서 부딪히는 문제들에 의문을 던지고, 탐구하고, 자신만의 답을 찾아가는 것이 철학의 시작입니다. 트리앤북의 ‘함께 생각하는 그림책’ 시리즈는 ‘나’라는 존재와 ‘삶’의 의미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하는 어린이를 위한 그림책으로, 어린이 스스로 자신을 둘러싼 세상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면서 생각할 수 있게 이끌어 줍니다. 무엇보다 기발한 상상력과 재치 넘치는 글, 예술성 높은 독특한 색감의 그림은 아이들의 생각과 상상력을 풍부하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철학적 사고력과 창의력을 키워 주는 그림책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에 부딪혔을 때 어떻게 해결하나요?

    우리는 살아가면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에 맞닥뜨렸을 때 그것을 절대로 해결할 수 없다고 생각할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문제로부터 도망치거나 회피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솔직하게 문제와 마주하면 해결하지 못할 문제는 없습니다.
    『웅덩이를 건너는 가장 멋진 방법』은 자기만의 기발하고 유쾌한 방법으로 웅덩이를 건너는 한 소녀의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소녀는 동네 한 바퀴를 산책하며 아홉 가지 방법으로 웅덩이를 건너는데, 그 모습은 어려운 문제에 직면했을 때 문제를 해결하는 우리의 모습과 닮아 있습니다.
    예를 들면, 눈과 귀를 모두 가리며 웅덩이를 건너는 것은 문제를 외면하는 아이, 컴퍼스 전략은 이리저리 계산하며 손해를 보지 않으려는 아이, 캥거루 뜀뛰기는 문제가 뭔지 알면서도 슬쩍 모른 척 넘기는 아이, 커다란 개의 도움을 받는 것은 부모나 선생님의 도움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아이 등으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이 책은 문제의 상황은 저마다 다르겠지만 어려운 문제에 부딪히거나 위기의 순간에, 그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 것이 가장 좋을지 곰곰이 생각해 보게끔 합니다. 그 과정에서 아이들은 철학적 사고력은 물론 창의력, 상상력, 논리력을 키울 수 있습니다.


    상식을 뒤엎는 창의적인 생각의 기술
    ‘정답’이 아닌 ‘문제 해결’ 과정에 주목하자!

    앞으로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 사회는 지금 부모로서는 전혀 예측할 수가 없습니다. 또매 순간마다 아이들이 겪는 여러 가지 상황을 부모가 나서서 해결하거나 도울 수도 없습니다. 그렇다면 아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이때 가장 필요한 것은 상식을 뒤엎는 창의력이 아닐까요?
    이 책은 비가 온 다음 날, 한 소녀가 ‘어떻게 하면 웅덩이를 밟지 않고 건널 수 있을까?’라는 엉뚱한 생각에서 시작됩니다. 소녀는 작은 웅덩이부터 커다란 웅덩이까지, 웅덩이를 밟지 않고 지나기 위해 온갖 방법을 생각해 냅니다. 그 과정에서 소녀는 도망치거나 꼼수를 부리지 않고 눈앞의 문제를 해결해 보려고 애씁니다. 이처럼 이 책은 한 가지 ‘정답’보다는 소녀가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 더 주목하고 있습니다.
    인생의 고민은 대부분 정답이 없습니다. 아이와 함께 이 책을 읽으면서 ‘너라면 웅덩이를 밟지 않고 어떻게 건널래?’라는 질문을 통해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이야기를 나눠 보세요.
그림작가 정보
  • 마리아 히론
  • 마리아 히론은 198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태어났습니다.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대학, 이탈리아 볼로냐의 예술 아카데미 그리고 스페인의 세비야 대학에서 공부했습니다. 회화, 드로잉, 판화에 푹 빠져서 회화와 공예를 공부하기로 마음먹고 바르셀로나의 예술공예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습니다. 2010년 볼로냐 국제 아동 도서전이 기획한 잔니 로다리 전시에 선정되면서 본격적으로 일러스트레이션 작가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수산나 이세른
  • 저자 수산나 이세른은 피레네 산맥에 둘러싸인 곳에서 자란 덕에 동물이나 곤충을 소재로 한 글을 쓰고 있어요. 《요술 털뭉치》로 2013 달빛 아동 도서상(은메달)(los Moonbeam Children’s Book Awards)을 받았다. 책으로는 《달팽이야, 어디 있니》 《니콜레타》 《피루피루!》 《키위: 보기 아주 드문 새》 《나비를 잡는 곰》 《아기 곰과 기린과 돌담》 《마마체는 일등이 되고 싶어》 등이 있다. 그녀가 쓴 어린이 책들은 12개 이상의 언어로 전 세계에 출간되었다.
번역가 정보
  • 성초림
  • 스페인어 동시통역사와 번역가로 일하면서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어요. 소설가 이순원, 김채원, 박현욱의 작품을 스페인어로 번역해 해외에 소개했으며, 우리말로 옮긴 책으로는 《제로니모의 환상 모험》 《플라테로와 나》 《사춘기, 그놈》 등이 있어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