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14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직지심체요절은 플랑시가 프랑스로 가져간 이후 단 한 번도 한국에 온 적이 없어요. 청주시는 프랑스에 직지심체요절을 빌려 달라고 여러 번 요청했지만,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았어요. 우리의 소중한 문화재를 우리 손으로 지켜 내지 못했다는 사실이 너무도 안타깝고 속상했답니다. 그래서 이 책을 쓸 때, 바다 건너 먼 나라에서 고향을 그리워하고 있을 직지의 목소리가 더욱 절절하게 들려오는 듯했지요.
    여러분도 책을 읽으며 직지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세요. 고향으로 돌아오고 싶어 하는 직지의 간절한 소원이 전해졌다면, 직지에게 편지를 써 보는 건 어떨까요? 그럼 우리 책 직지가 좀 더 빨리 우리 곁으로 돌아올지도 몰라요. 기록은 기억하고 널리 알리는 힘이 있으니까요.
    출판사 리뷰
    자랑스러운 우리 기록 유산, 직지심체요절이
    고국을 향한 간절한 그리움으로 전하는 이야기!

    《우리 책 직지의 소원》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 활자본인 직지심체요절을 통해 고려 시대부터 전해 내려온 우리나라의 뛰어난 인쇄 기술을 소개합니다. 또한 우리 책 직지가 프랑스 국립 도서관으로 가게 된 과정과, 직지를 세계 기록 유산에 등재하기까지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예로부터 우리나라는 인쇄 기술이 뛰어났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판 인쇄본과 금속 활자본이 모두 우리나라 것임을 보면 알 수 있지요. 인쇄 기술은 인류의 문화가 발전하는 데 빼놓을 수 없는 혁신이었습니다. 책을 인쇄해 보급하면서 몇몇 지도층만 누렸던 정보나 기술, 지식을 전 인류가 더욱 평등하게 공유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가 하면 인쇄된 기록을 다음 세대로 전달하여 지식을 축적하고 문화를 풍요롭게 일굴 수 있었지요.
    이러한 인쇄 기술의 결실 중 하나가 바로 직지심체요절입니다. 직지심체요절은 중국으로 유학을 떠난 백운 스님이 스승이 준 책에 내용을 보태 두 권으로 완성한 책입니다. 유명한 스님들이 불교의 가르침에 대해 쓴 글귀를 두루 모아 엮었지요. 백운 스님이 손으로 직접 쓴 직지를 보고 백운 스님의 제자, 석찬과 달잠은 아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이 좋은 책을 많은 사람들과 함께 보면 좋겠다고 생각했지요. 그래서 2년여 동안 청주의 흥덕사에서 수많은 금속 활자를 만들어 직지를 인쇄합니다. 이렇게 해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 활자본인 직지심체요절이 탄생했지요.

    그러나 이처럼 자랑스러운 기록 유산인 우리 책, 직지심체요절을 우리나라에서 볼 수 없습니다. 백여 년 전 우리나라를 떠난 직지는 안타깝게도 그때부터 지금까지 쭉, 우리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지요. 《우리 책 직지의 소원》은 머나먼 프랑스의 국립 도서관에 있는 직지를 불러내어, 고향에 돌아오지 못하는 직지의 가슴 아픈 사연을 들려줍니다. 프랑스로 간 직지가 다른 나라의 문화재에 뒤섞여 있다가 박병선 박사에 의해 발견되어 우리 문화재로 인정받은 이야기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 활자본으로 유네스코 세계 기록 유산에 등재된 감동적인 이야기도 함께 전합니다.
    《우리 책 직지의 소원》을 쓴 최은영 작가는 직지가 한국인 소녀를 만나 대화를 주고받는 판타지적 설정을 통해 어린이들이 직지를 친근하게 받아들이고 우리 역사의 흐름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우리의 소중한 문화재를 우리 손으로 지켜 내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일깨우지요. 책의 말미에는 직지심체요절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수록하였습니다. 특히 금속 활자 주조법을 그림으로 세세히 나타내 이해를 도왔습니다. 뿐만 아니라 직지의 생김새와 내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통일 신라 때부터 조선에 이르기까지 우리나라의 인쇄 기술이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 차근차근 짚어 주지요. 이를 통해 역사를 자세히 들여다보고 선조들의 지혜를 배우도록 이끕니다.

    “역사를 잃어버린 민족에게 내일은 없고,
    선조의 꿈이 그 후손에게 전달되지 않는 나라는 희망이 없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직지를 발견해 세계에 알린 박병선 박사가 남긴 말입니다. 우리의 후손에게 제대로 된 역사를 전하기 위해서는 하루빨리 프랑스로부터 직지심체요절을 돌려받아야 합니다.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 직지심체요절이 우리나라로 돌아올 때, 비로소 우리의 잃어버린 역사도 회복할 수 있습니다. 《우리 책 직지의 소원》을 통해 우리 역사와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 소중한 문화재를 지켜 후세에 전하는 일에 관심을 기울이길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응용미술을 전공하였습니다.
    현재 출판미술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작품으로는 <말하는 자라> <꿀벌과 말벌> <사자똥이 뿌직>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최은영
  • 저자 최은영은 2006년 단편 동화 『할아버지의 수세미 밭』으로 제4회 푸른문학상을, 단편 동화 『상여꼭두의 달빛 춤』으로 황금펜아동문학상을 수상하고, 2008년 장편 동화 『살아난다면 살아난다』로 우리교육어린이책작가상을 받으며 본격적으로 동화를 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요술 램프 소동』, 『딸바보 아빠』, 『이유는 백만 가지』, 『게임파티』, 『휴대전화가 사라졌다』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