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594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근사한 갈기에 우렁찬 목소리!
    사자는 뜀박질도, 사냥도, 요리도 잘해.
    멋진 사자가 잘 하는 건 당연해.
    그러니 또 뛰어 봐, 또 요리해 봐.
    날마다 고양이들을 대접한 사자는
    쓰러져 황금빛 돌이 되었습니다.
    사자에게 정말 필요한 말은 무엇이었을까요?

    다른 사람의 마음을 알아주는
    따뜻한 배려와 말의 힘을 알려주는 책.
    출판사 리뷰
    ■ 쉬고 싶은 사자
    옛날옛날, 멋진 갈기에 우렁찬 목소리를 가진 사자가 있었습니다. 고양이들은 사자를 보려고 날마다 모여들었습니다. 사자는 땅을 박차고 하늘을 날아올라 사냥에 나섰습니다. 그러고는 아주 맛있게 요리해서 고양이들에게 대접했지요. "오늘은 낮잠을 좀 자야 해." 피곤한 사자가 용기를 내어 말했습니다. 하지만 고양이들은 깔깔깔 웃어 댈 뿐이었습니다. 결국, 사자는 쿵 쓰러져 그대로 황금빛 돌이 되어 버렸습니다. 먼 훗날, 사자를 깨운 것은 무엇이었을까요?

    ■ 당연한 것은 없어
    어느 날, 끼니때마다 맛있는 밥을 차려주고 내 옷을 말끔히 빨아 주는 엄마가 “이제 지쳤어. 이제 엄마 안 할래.”라고 한다면 어떨까요? 언제나 우리 공부를 가르쳐주고, 우리를 돌보아 주었던 선생님이 “너무 힘들어. 이제 선생님 안 할래.”라고 한다면요? 우리는 과연 그 사실을 잘 받아들일 수 있을까요? 엄마 대신 집안일을 해결해야 할 생각에 짜증이 날지 몰라요. “에이, 선생님 농담 마세요.” 하고 웃음이 날지 몰라요. 올림픽 선수들이나 월드컵 출전 선수들을 보세요. 경기에서 이기지 못하면 선수들을 향해 맹비난을 쏟곤 하지요. 이 ‘당연’이란 건 참 무서워요. 고마움도 ‘당연’ 앞에서는 꼼짝을 못하니까요.
    여기, 근사한 갈기에 우렁찬 목소리를 가진 사자가 있어요. 뜀박질도 어찌나 잘하는지, 마치 하늘을 날아오르는 것처럼 보였지요. 게다가 맘씨도 너무 착해 자신을 보러 와 주는 고양이들을 대접하려고 커다란 먹잇감을 잡아 와 굽고, 졸이고, 양념을 발라 요리를 해 주니 이 얼마나 멋진 사자인가요? 하지만 그 감탄도 잠깐, 사자의 선행은 어느덧 고양이들에게 당연해지기 시작했어요. 고양이들은 이쑤시개로 이빨을 쑤셔대며 ‘이야, 역시 사자야.’ 하며 건성건성 말했지요. 매일같이 사냥에 나선 탓에 피곤한 사자가 ‘오늘은 낮잠을 자야 해.’ 용기 내어 말했지만 ‘농담도 잘한다.’며 깔깔거리기만 합니다. 근사한 사자의 취미가 ‘낮잠’이라니 고양이들에게는 너무나도 어이없고 웃긴 이야기이겠지요. 하지만 아무리 멋진 그 누구라도 휴식 없이 일하는 것은 힘들고,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고 싶은 것은 마찬가지예요.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는 사자라도 매일 같이 고양이들을 대접하면 힘들기 마련이지요.
    이 사자는 우리가 너무나 당연하게 여겼던 수많은 고마운 사람들을 대변합니다. 엄마도, 아빠도, 자식도, 선생님도, 학생도, 사장도, 직원도 주변에서 자기에게 거는 당연한 기대에 지쳤을지 몰라요. 이 세상에 당연한 것은 없음을, 우리가 잊고 있던 주변 사람들에게 ‘고맙다.’는 마음을 전하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 마음을 알아주는 따뜻한 말 한마디의 힘
    우리는 말과 함께 살아요. 이 세상 모든 것에는 ‘이름’이란 말이 붙고, 심지어 ‘드르렁드르렁’, ‘어푸어푸’ 같은 소리도 말로써 표현하니 말이란 ‘공기’와도 같지요. 우리가 사는 데 떼려야 뗄 수 없는 것이에요. 우리 삶을 차지하고 있는 이 말은, 엄청난 힘을 가지고 있어요. 바로 감정과 맞닿아 있기 때문이에요. ‘싫다.’라는 말만 들어도 싫은 감정이 들어요. ‘부끄럼’이라는 단어만 보아도 부끄러운 것 같지요. 그래서 우리는 말을 아주 조심스럽게 다루어야 해요. 다른 사람의 마음을 북돋아 줄 수도 있고, 큰 상처를 줄 수 있으니까요.
    얄미운 고양이들에게 시달려 황금빛 돌이 되어버린 사자. 어느 엄마 고양이는 돌사자를 가리키며 뭐냐고 묻는 아기 고양이에게 “옛날옛날 낮잠만 자던 게으른 사자야.”라고 제멋대로 이야기해 버리지요. 그런데 또 다른 엄마 고양이는 사자를 “옛날옛날 멋진 사자가 있었대.” 하며 사자에 대해 조심스럽게 말을 꺼내요. 그리고는 왜 돌이 되어 잠을 자고 있냐는 아기 고양이 말에 “글쎄, 왜 그럴까?” 하며 함부로 말하지 않아요. 그 말에 아기 고양이는 “음, 분명 피곤했을 거예요.” 말해요. 그러자 사자가 입을 쩌억 벌리며 깨어났어요. 아, 사자가 정말 듣고 싶었던 말은 “이야, 역시 사자야.” 같은 진심 없는 칭찬이 아닌, “많이 힘들었구나.” 하는 위로의 말이었던 거예요.
    말 한마디로 닫혔던 사자의 마음이 풀어졌어요. 그리고 아기 고양이는 사자에게 커다란 얼룩말을 선물 받지요. 사자의 마음을 이해하고, 배려한 아기 고양이는 맛있는 얼룩말을 얻고, 사자는 마음 깊은 위로를 얻은 것처럼 고운 말이란 나와 타인 모두를 기쁘게 하는 것이지요. 다른 사람의 입장에 서서 따뜻한 말을 건넬 수 있는 그 큰 힘을 지닌 사람이 되길 기대합니다.

    ■ 생각할 거리가 많은 글, 그림
    익살스러운 글, 그림에 철학적인 메시지를 호탕하게 담아내는 사노 요코는 일본의 대표 그림책작가입니다. 그림책에 대해 잘 모르는 일본인이라도 ‘사노 요코’는 웬만해선 다 알고 있지요.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리는 등 큰 사랑과 인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사노 요코의 책은 아이와 어른,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모두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져줍니다. 철학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 해서 무겁지만도 않습니다. 괴짜스럽다고 표현할 정도로 익살스럽고 호탕한 표현을 즐기기 때문에 누구라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지요.
    고양이들은 왜 사자가 멋지게 뜀박질하는 걸 보고 ‘후유.’ 하고 숨을 내쉬었을까요? 자신의 괴로움을 참으면서까지 고양이들을 위했던 사자는 어떤 사자일까요? 보는 이에 따라 고양이들이 내쉰 숨에는 감탄, 부러움, 자신들에게 무언가를 해 줄지도 모른다는 기대감 등이 있을 거라 다르게 이해하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사자 또한 대가 없이 남을 위하는 선한 사자로도, 남의 시선과 기대에 자신을 애써 맞추려 노력하는 미련한 사자로 볼 수도 있지요.
    그림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사자의 얼굴은 다양한 색으로 칠해집니다. 건강한 마음일 때는 황금색과 적갈색이 섞인 얼굴이지만 사자가 힘들 때에는 마치 아수라 백작처럼 황금색과 파란색이 반반 나뉘어 칠해지거나, 초록색과 보라색 등으로 피곤하게 표현되지요. 우리는 이러한 글과 그림을 보며 작가가 의도한 것이 무엇인지, 이 책에서는 글과 그림, 색을 이용해 무엇을 나타내고 있는지 내 생각을 키우고 다른 사람들과 나눌 수 있습니다.
    좁은 방 안에서 힝힝 우는 사자, 눈이 풀린 채 힘없이 쓰러진 사자, 그런 사자를 마구 흔들어대는 고양이들…. 나는 과연 이 책의 사자나 고양이 중 누구일까요? 자신을 돌아보고 충분히 생각하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사노 요코
  • 사노 요코 佐野洋子 (Yoko Sano)

    독자에게 삶에 대한 문제들을 유쾌하고 간결하게 보여주는 사노 요코는 1938년 북경에서 태어났다. 그녀는 무사시노미술대학에서 디자인을 공부하고, 베를린 조형대학에서 석판화를 공부했다. 귀국 후에 디자인과 일러스트레이션에 관한 일을 하다가 1971년 <야기 씨의 이사>를 출간하면서 그림책 작가로 데뷔했다. 지적이고 자유로운 방랑자로 묘사되는 사노 요코는 그림책 작가뿐만 아니라 소설작가, 수필가 등으로도 유명한다. 그녀의 그림책은 편안하고 느긋한 선과 따뜻한 색채로 인간에 대한 끝없는 호기심을 보여준다. 통통 튀는 듯한 생동감이 넘치는 그녀의 작품은 아이들의 불안하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마음을 날카롭고 간결하게 표현하고, 그림만으로도 그 넘치는 존재감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강한 매력을 발산한다. 또한 모두 알고 있지만 잠시 잊고 있는 것들에 대해 세심하고 신선하게 떠올리게 한다.
    그녀의 그림책 작품 가운데 대표적인 작품으로 손꼽히는 <100만번 산 고양이> <하늘을 나는 사자>는 사랑한다는 것과 살아 있다는 것의 아름다움, 사람간의 솬계를 갖는 것 등 사람으로서의 알아야 할 가장 중요한 것들에 대해 쉽고 아름다운 언어로 표현했다. 그녀는 이와 같은 작품을 통해 그림책이 세대를 넘어 소통할 수 있는 예술로서 충분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그녀의 그림책은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니미나키치문학상, 고단샤출판문화 그림책상, 그림책일본상, 쇼가쿠칸아동출판문화상 등을 수상했으며, 2004년에는 수필집 <신도 부처도 없다>로 고바야시 히데로 상을 수상했다.

번역가 정보
  • 황진희
  • 대학에서 일본어 통역을 전공했습니다. 두 아이를 키우면서 그림책과 어린이 문학에 매료되었습니다. 어린이도서연구회 김포 지회에서 어린이 책 문화 운동을 하고 있으며, 어린이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도서관 여행을 할 때와 어린이들에게 아름다운 그림책을 읽어 줄 때가 가장 행복합니다. 옮긴 책으로 『내 목소리가 들리나요』『군화가 간다』『르완다에 평화의 씨앗을』『신데렐라의 엉덩이』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