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83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우리가 입는 옷은 어떻게 만들어질까요?
    페퍼가 처음으로 옷을 맞추러 의상실에 가요. 특별한 날에 최고로 멋진 옷을 입고 싶거든요.
    테일러 의상실에서 여러 가지 옷감을 하나씩 구경했어요.
    하지만 다 마음에 들지 않았어요.
    너무 심심하지도 복잡하지도 않은 무늬에 신나면서 포근하고 색이 예쁜 옷감이면 좋겠는데...
    페퍼는 마음에 쏙 드는 특별한 옷을 입을 수 있을까요?
    출판사 리뷰
    세계 곳곳에서 생겨난 놀라운 옷감 이야기
    우리가 입는 옷은 어떤 옷감으로 어떻게 만들까요? 세계 곳곳에서 생겨난 흥미로운 옷감 이야기를 재밌게 들려줍니다. 의상실에 처음 간 페퍼를 따라 옷감의 명칭과 특징을 하나씩 알아보고, 옷을 만드는 과정도 배워 보아요. 나무 열매나 동물의 생김새를 본떠 무늬를 만든 옷감부터 실을 묶는 방법대로 이름이 붙은 옷감까지 여러 가지 옷감의 개념을 쉽게 알려 줍니다. 양말과 모자는 물론 악기나 가구에도 쓰는 옷감의 다양한 쓰임새도 함께 살펴보아요. 옷감마다 다른 무늬와 색깔의 차이를 알아가면서 미적 감각을 익혀요. 페퍼의 옷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통해 일의 순서를 파악하는 사고력도 길러 줍니다.
    딸랑딸랑! 테일러 의상실의 문을 열고 놀라운 옷감의 세계로 떠나 볼까요?

    내 생각이나 느낌을 씩씩하게 말해요
    테일러 할아버지는 페퍼에게 어울릴 만한 옷감을 하나씩 보여 줍니다. 페퍼는 그때마다 옷감을 보고 느낀 생각을 스스럼없이 말하지요. 물고기 뼈 모양을 닮은 헤링본은 차가워 보이고요. 사냥개 이빨 모양 같은 하운즈투스는 색이 안 예뻐요. 가는 세로줄 무늬가 돋보이는 핀스트라이프는 시무룩해 보여서 다른 옷감을 보겠다고 하지요. 처음 만난 사람이지만 페퍼는 자기가 느끼고 생각한 것을 또박또박 말합니다. 자기가 입고 싶은 옷감이 무엇인지 분명하게 말한 덕분에 페퍼는 마음에 쏙 드는 옷감을 찾게 되지요. 페퍼처럼 자기 생각과 느낌을 씩씩하게 표현해 보세요.

    책의 구성과 그림의 특징
    옷감의 특징을 한눈에 파악하도록 구성한 그림이 돋보입니다. 옷감의 고유한 무늬를 바탕 그림으로 표현하여 실물을 보듯 이해하기 쉽지요. 파랑과 빨강과 밤색의 색조가 조화로워서 한 장면 한 장면 모두 눈길을 끕니다. 특히 보드지에 연필과 유화로 색을 입힌 독특한 질감까지도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이야기 속 옷감들을 좀 더 알 수 있도록 설명 페이지도 실었습니다. 이제 막 스스로 옷을 고르고 싶어 하는 아이부터 패션과 디자인에 관심이 많은 어른까지 모두 흥미롭게 읽을 수 있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줄리 크라우리스
  • 캐나다 토론토 온타리오미술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미술과 디자인 분야를 넘나들며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멋진 재봉사였던 할머니와 어머니의 재능을 물려받아 취미 삼아 옷도 만듭니다. 쓴 책으로 <누가 내 마음을 알까요?>, <파리에 간 아르마딜로>,<뉴욕에 간 아르마딜로> 등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선희
  •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교육"을 공부했다. 2002년 단편소설 <십자수>로 근로자문화예술제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2007년 뮌헨국제청소년도서관(IJB)에서 펠로우쉽(Fellowship)으로 아동 및 청소년문학을 연구했다. 옮긴 책으로는『일곱 번의 여름과 괴짜 할머니』『켄터키 후라이드 껍데기』『괜찮아 괜찮아 욱해도 괜찮아』『홈으로 슬라이딩』『팻걸 선언』『짝퉁인디언의 생짜일기』『벨리퉁 섬의 무지개 학교』『내 이름은 도둑』, 쓴 책으로는 『얼음공주 투란도트』『우리 음식에 담긴 12가지 역사 이야기』『둥글둥글 지구촌 음식 이야기』 등 60여 권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