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30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난민’이라는 세상에서 가장 슬픈 이름
    지난 2015년, 한 장의 사진이 전 세계를 충격에 빠뜨렸다. 사진 속에는 세 살 난 어린 아이가 싸늘한 주검으로 터키 해안가에 놓여 있었다. 이 시리아 소년의 이름은 아일란 쿠르디. 가족들과 함께 터키를 떠나 그리스로 향하던 중이었다. 그들이 올라탄 고무보트에는 정원의 두 배가 넘는 사람들이 타고 있었고, 파도가 거세지자 배가 뒤집히면서 쿠르디 뿐만 아니라 엄마와 형까지 모두 죽고 말았다. 쿠르디 가족은 전쟁을 피해 고향 시리아를 떠나 터키로 건너갔지만, 힘든 생활을 견디다 못해 다시 길을 떠난 참이었다. 이들의 최종 목적지는 그리스가 아니라 독일이었고, 유럽에 가면 더 나은 생활을 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로 시작된 위험천만한 여정은 안타까운 비극으로 끝나 버렸다. 이 사건은 그동안 선진국들이 외면하고 있던 난민 문제의 심각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그러나 쿠르디의 죽음에 세계가 주목한 이후, 난민 문제는 얼마나 해결되었을까? 작년에는 겨우 생후 16개월 된 로힝야족 난민 아기가 폭격으로 숨진 사진이 공개되면서 ‘제2의 쿠르디’로 또 한 번 사람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최근 미얀마에서는 소수 민족인 로힝야족이 학살당한 ‘인종 청소’가 일어나면서 수십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제2의, 제3의 쿠르디 소식은 계속해서 화제가 되고 있지만, 아무것도 모른 채 희생당하고 있는 아이들의 숫자는 줄지 않고 있다.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케이트 밀너
  • 세계 일류 예술대학인 런던 센트럴 세인트 마틴을 졸업한 뒤 앵글리아 러스킨 대학에서 어린이 책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그의 작품은 여러 잡지를 통해 널리 알려졌으며, 런던의 갤러리들과 노르웨이 미술관 등에 전시되기도 했다. 2016년에 출간한 그림책 『내 이름은 난민이 아니야』는 영국 왕립 빅토리아 앨버트 미술관이 주관하는 ‘빅토리아 앨버트 일러스트레이션 상’을 수상했다. 

번역가 정보
  • 마술연필
  •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해 유익하고 감동적인 글을 쓰고 책을 펴내는 아동청소년문학 기획팀이다. 호기심과 상상력이 풍부한 아동청소년문학 작가·번역가·편집자가 한데 모여, 지혜와 지식이 가득한 보물창고를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다. 지은 책으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독도 백과사전』, 『우리 땅의 생명이 들려주는 이야기』, 『세종 대왕, 한글로 겨레의 눈을 밝히다』, 『루이 브라이, 손끝으로 세상을 읽다』, 『너무라는 말을 너무 많이 써!』, 『우리 조상들은 얼마나 책을 좋아했을까?』, 엮은 책으로 『자연에서 만난 시와 백과사전』, 『1학년 창작동화』, 『1학년 이솝우화』, 『1학년 전래동화』, 『1학년 명작동화』, 옮긴 책으로 『친구가 필요해!』, 『마들린느는 씩씩해』, 『마들린느의 멋진 새 친구』, 『재미있는 내 얼굴』, 『코끼리 왕 바바의 모험』, 『코끼리 왕 바바의 놀라운 이야기』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