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369l좋아요 3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이 세상 수많은 사람들 속에 엄마와 아이로 만난 나와 너!
    “엄마는 너라서 기뻐!”
    엄마의 한결같은 사랑을 전하는 그림책

    아이를 키우다 보면 엄마는 문득문득 나에게 온 ‘너’란 존재가 신기하고 놀랍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만약 우리 아이에게 “너는 어떻게 엄마한테 왔을까?”라고 묻는다면 어떤 대답을 들려줄까요?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그림책 작가인 노부미의 신간 그림책 《내가 엄마를 골랐어!》는 아기가 태어날 엄마를 고른다는 독특한 설정을 통해 이 세상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나와 내 아이가 부모와 자녀로 만난 것이 얼마나 특별하고 놀라운 일인지 들려줍니다.

    아이가 태어나는 순간 엄마의 세상의 중심은 아이가 됩니다. 아이는 이 세상에 가장 나약한 존재로 태어나지만 엄마가 있기에 아무런 걱정 없이 무럭무럭 자랄 수 있습니다. 엄마가 아이에게 절대적인 사랑을 줄 수 있는 것은 나에게로 와 준 아이의 존재 자체가 기쁨이기 때문입니다. 이 책은 “엄마를 기쁘게 해 주려고 태어났어요!”라고 말하는 주인공 아이의 목소리를 빌려 우리 아이들에게 “엄마는 너라서 기뻐!”라고 말해 줍니다. 아이가 자라면서 제아무리 말썽을 피운다 해도 엄마의 사랑은 변하지 않습니다. 아이에 대한 엄마의 사랑은 그냥 ‘너’이기 때문이니까요. 이 책으로 엄마의 한결같은 사랑을 소중한 우리 아이에게 전해 주세요.
    출판사 리뷰
    이 세상 수많은 사람들 속에 엄마와 아이로 만난 나와 너!
    “엄마는 너라서 기뻐!”
    엄마의 한결같은 사랑을 전하는 그림책

    아이를 키우다 보면 엄마는 문득문득 나에게 온 ‘너’란 존재가 신기하고 놀랍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만약 우리 아이에게 “너는 어떻게 엄마한테 왔을까?”라고 묻는다면 어떤 대답을 들려줄까요?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그림책 작가인 노부미의 신간 그림책 《내가 엄마를 골랐어!》는 아기가 태어날 엄마를 고른다는 독특한 설정을 통해 이 세상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나와 내 아이가 부모와 자녀로 만난 것이 얼마나 특별하고 놀라운 일인지 들려줍니다.

    아이가 태어나는 순간 엄마의 세상의 중심은 아이가 됩니다. 아이는 이 세상에 가장 나약한 존재로 태어나지만 엄마가 있기에 아무런 걱정 없이 무럭무럭 자랄 수 있습니다. 엄마가 아이에게 절대적인 사랑을 줄 수 있는 것은 나에게로 와 준 아이의 존재 자체가 기쁨이기 때문입니다. 이 책은 “엄마를 기쁘게 해 주려고 태어났어요!”라고 말하는 주인공 아이의 목소리를 빌려 우리 아이들에게 “엄마는 너라서 기뻐!”라고 말해 줍니다. 아이가 자라면서 제아무리 말썽을 피운다 해도 엄마의 사랑은 변하지 않습니다. 아이에 대한 엄마의 사랑은 그냥 ‘너’이기 때문이니까요. 이 책으로 엄마의 한결같은 사랑을 소중한 우리 아이에게 전해 주세요.

    “엄마를 기쁘게 해 주려고 태어났어요!”
    육아에 서툰 보통 엄마들을 위로하는 힐링 그림책

    아이는 태어나기 전에 하늘나라에서 엄마를 고릅니다. 그런데 아이가 고른 엄마는 뭘 해도 서툴고 엉망입니다. 아이는 왜 이 엄마를 골랐을까요? 아이가 바라는 엄마는 뭐든 척척 잘하는 완벽한 엄마가 아니라 자신을 기뻐해 주는 엄마였으니까요.

    사실 이 책 속의 엄마는 보통 엄마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대부분 엄마들은 아이를 키우면서 부족함을 느낍니다. 특히 첫 아이를 키울 때는 엄마도 엄마가 처음이라 뭘 해도 서툴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까지 서툴거나 부족한 것은 아닙니다. 이 책은 육아에 서툴다고 느끼는 보통의 엄마들에게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아이를 기뻐해 주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말해 줍니다.

    작가는 엄마 배 속에 있을 때를 기억하는 아이들을 인터뷰한 다음에 이 책을 썼다고 합니다. 신기한 것은 아이들에게 “이 세상에 왜 태어났니?”라고 물었을 때 하나같이 “엄마를 기쁘게 해 주려고 태어났어요!”라고 대답했다는 거예요. 작가는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 할지 고민하는 부모들에게 가장 좋은 양육 방법은 아이를 기뻐해 주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아이는 엄마와 아빠가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존감이 자라고 다른 사람을 기쁘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기 때문입니다.

    아이들 마음을 사로잡은 화제의 그림책!

    이 책은 일본에서 출간되자마자 열흘 만에 아마존에서 종합 1위를 할 만큼 엄마와 아이 모두에게 열렬한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럼 아이들은 왜 노부미 작가의 책을 좋아하는 걸까요? 노부미 작가는 톡톡 튀는 재미있는 발상과 단순하면서도 유쾌한 이야기에 아이들 마음을 솔직하고 당당하게 담아냅니다.

    이 책의 주인공 아이는 배 속에서는 엄마 말을 잘 듣고 따르지만, 자라면서 엄마 말을 전혀 듣지 않는 엄청난 장난꾸러기가 됩니다. 엄마는 아이를 바르게 키워야 한다는 생각에 맨날 아이를 혼냅니다. 아이는 엄마가 혼만 내고 기뻐하지 않으니까 태어나지 말걸 그랬나 하는 생각을 하고 맙니다. 아이는 이런 생각을 엄마에게 솔직하게 털어 놓으면서 엄마의 변함없는 사랑을 확인하고 울어 버리지요. 그러나 그것도 잠시, 곧바로 원래대로 돌아와 엄마를 먹보라고 놀려 댑니다.

    이렇게 작가는 아이들의 마음을 속 시원하게 드러내 줄 뿐만 아니라 엄마의 넓은 품 안에서 펑펑 울기도 하고 말썽도 피우고 장난도 치는 아이들의 있는 모습 그대로를 응원합니다. “너는 너라서 사랑스러워!”라고요!
그림작가 정보
  • 어린이의 마음을 읽을 줄 아는 일본의 그림책 작가이며, 일본 공영 방송 NHK의 유아 교육 프로그램에서 애니메이션과 작사를 맡고 있기도 합니다. 대학 시절 그림책을 좋아하던 여자 친구의 마음을 사로잡으려고 300권이 넘는 그림책을 홀로 만들었으며, 이 경험을 바탕으로 지금은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는 그림책 작가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첫 여자 친구와 가정을 꾸려 두 아이의 아빠로 바쁘게 사는 와중에도, 어린 독자들이 보내 온 편지에 꼬박꼬박 답장을 보내는 다정한 작가입니다. 최근에는 오랫동안 방황하던 자신이 그림책을 만나면서 달라진 과정을 담은 수필집을 출간하기도 했습니다. 만든 그림책으로 『고백할 거야!』, 『공주님 유치원』, 『특급 열차가 우리 집에 왔어요』, 『도깨비가 된 날』 들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