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487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엄마, 김은 냉장고에서 만들어져?”

    세상 모든 것이 궁금한 아가들을 위한 재미난 일상음식 이야기

    오무라이스잼잼의 작가 조경규가 첫 아가 그림책을 펴냈습니다. 소박하지만 경이로운 일상음식과 소중한 사람들이 함께하는 식탁 위 행복을 이야기하는 오무라이스잼잼처럼, 늘 가까이 있는 먹을거리들을 아가들이 더욱 재미있게 받아들이도록 도우려 합니다. ‘아가들을 위한 오무라이스잼잼’ 시리즈는 원료에서 식품이 되기까지 과정이 호기심과 창의력을 자극할 만한 소재를 골라 다룹니다. 김구이나 우유, 요구르트 같은 음식이 가공을 거쳐 식탁에 오르기까지, 아가가 직접 참여하는 느낌으로 따라갈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무엇보다 아가들 마음의 눈높이에 맞춰 최고로 신나게 읽을 수 있도록 공들여 꾸몄습니다. 아이가 직접 책장을 넘겨도 다치지 않도록 모서리가 둥글고 튼튼한 보드북으로 제작했습니다. 부모님, 이모, 삼촌, 형제가 함께 읽어주어도, 아가가 그림을 따라가며 혼자 보기에도 모자람 없이 즐거움 가득한 책입니다. 아가와 나란히 ‘오잼’ 시리즈를 함께 읽는 행복을 누리시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출판사 리뷰
    “엄마, 김은 냉장고에서 만들어져?”

    세상 모든 것이 궁금한 아가들을 위한 재미난 일상음식 이야기

    오무라이스잼잼의 작가 조경규가 첫 아가 그림책을 펴냈습니다. 소박하지만 경이로운 일상음식과 소중한 사람들이 함께하는 식탁 위 행복을 이야기하는 오무라이스잼잼처럼 이 책에도 우리 주변 먹을거리와 가족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친숙한 음식을 아이가 더 즐겁고 의미 있게 받아들이도록, 세상에 대한 호기심과 상상력, 창의력을 한껏 키우도록 도우려 합니다.
    ‘아가들을 위한 오무라이스잼잼’ 시리즈는 원료 가공 과정이 흥미진진한 음식을 골라 다룹니다. 자연에서 식탁에 오르기까지, 아이가 직접 참여하는 느낌으로 따라가도록 구성했습니다. 무엇보다 아가들 마음의 눈높이에 맞춰 최고로 신나게 감상할 수 있게 공들여 꾸몄습니다. 아이가 직접 책장을 넘겨도 다치지 않도록 모서리가 둥글고 튼튼한 보드북으로 제작했습니다. 부모님, 이모, 삼촌, 형제가 함께 읽어주어도, 아가가 그림을 따라가며 혼자 보기에도 모자람 없이 즐거움 가득한 책입니다. 아가와 나란히 ‘오잼’ 시리즈를 함께 읽는 행복을 누리시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까맣고 납작한 김은 대체 어디서 왔을까?
    시리즈의 첫 번째 주제는 아가들이 처음 만나는 반찬 친구 ‘김’입니다. 하얀 쌀밥을 폭 감싸 동글동글 굴려 입에 쏙 밀어 넣으면 고소하고 향긋하니 감칠맛 도는 김. 아가들은 밥상 위에서만 보던 김이 원래는 네모나지도 않고, 바다 속에서 흐물흐물한 상태로 지낸다고 상상할 수 있을까요? 김의 정체를 궁금하게 여긴 오무라이스잼잼의 은영이와 준영이 남매가 바다로 가 김 원초를 채취하고, 잘 구워진 김구이가 식탁에 오르기까지의 직접 과정을 앞장서 따라갑니다. 김구이 만들기 여행을 함께하고 난 아가는 아마도 김을 더욱 기쁘게 먹게 되겠지요!
그림작가 정보
  • 조경규
  • 1974년 서울에서 출생하여 1983년 동교초등학교 교내백일장 입선, 1986년 MBC 어린이큰잔치 한강백일장 입선, 1987년 서울특별시교육회 바른어린이상 등을 수상하였다. 뉴욕 프랫인스티튜트에서 그래픽디자인을 전공하고 베이징 소재 디자인회사의 아트디렉팅을 의뢰받아 현재 서울과 베이징을 오가며 만화가와 그래픽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국수그림책 『800』과 시화집 『반가워요 팬더댄스』 등이 있으며, 〈팝툰&〉에 "차이니즈봉봉클럽"을, 영화주간지 〈씨네21〉에 "팬더댄스와 명화극장"을 연재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