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324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과학에 상상을 듬뿍 뿌려 볼까요?
    과학이 따분하고 재미없다고요? 천만에요.
    달은 지구에서 38만 킬로미터나 떨어져 있지만,
    상상으로 가면 1초 만에 달에 도착할 수 있어요.
    날마다 올려다보던 달에서 지구를 바라보면 어떨까요?
    과학으로 상상하는 법을 알면 과학이 흥미로워진답니다.

    과학은 상상과 어울리지 않아?
    딱딱한 과학에 말랑말랑한 상상이라니, 과학과 상상은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이 든다면, 그건 우리가 그동안 과학을 지식으로만 배워 왔기 때문일 것입니다. 이 책은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는 과학 이야기를 들려주고자 힘써 온 김성화?권수진 선생님이 ‘과학 지식’을 뛰어 넘어, ‘과학 상상’을 알려주고자 오래전부터 기획했습니다.
    과학은 상상에서 출발했는지 모릅니다. 지구와 가장 가까이 있는 천체인 달은 인간에게 언제나 동경과 호기심의 대상이었습니다. 사람들은 차고 기우는 달을 올려다보며 신비한 신화와 전설을 만들어 냈지요. 하지만 갈릴레오 갈릴레이는 달에 대한 상상과 호기심으로 망원경을 직접 만들어 달을 관측하고, 달에도 산과 계곡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아냈어요. 그런가 하면 과학자들은 달의 기원에 대해 다양한 과학적 상상을 펼쳤지요. 그리고 이런 상상의 힘을 바탕으로 1969년 7월, 과학자들은 그토록 그리던 달에 발자국을 남기는 수준까지 인류의 지식과 기술을 발전시켰습니다.
    과연 달을 향한 인간의 끝없는 상상과 호기심이 없었다면 우주과학이 지금 수준까지 발달할 수 있었을까요? 과학자들도 새로운 과학 지식과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끊임없이 호기심을 품고 상상하면서 가설을 세우고 논리적으로 검증해 나갑니다. 그러니 과학과 상상이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인 게 당연하지요.
    출판사 리뷰
    과학으로 상상하는 법을 배우자!
    『달에서 봤어!』속 아이는 밤마다 하늘을 보며 달에 가고 싶어 합니다. 물론 상상을 하면 모든 것이 가능하지요. 지구에서 38만 킬로미터 떨어진 곳이라 해도 1초 만에 휙 갈 수 있습니다. 아이는 자전거를 타고 달 위를 돌고 돌며, 달의 모든 것을 보고 느낍니다.

    어떤 소리도 나지 않는 달, 해가 떠도 깜깜한 달, 밤이면 영하 180도로 떨어지는 달, 공기가 없어서 곧장 우주와 닿아 있는 달. 아이는 상상 속에서 달 구석구석을 관찰합니다. 달 위에 뜨는 빛나는 태양, 달에서 보이는 푸른 지구, 달을 자꾸자꾸 찾아오는 우주 탐사선, 달에 발자국을 남기고 탐사하는 우주 비행사들. 아이는 달이 겪은 모든 일들을 맘껏 상상으로 펼쳐 냅니다.

    단순한 상상이라면 이렇게 달을 구석구석 관찰하고, 마음껏 탐험할 수 있을까요? 이 책은 과학 지식과 기술이 있어서 우주 비행사들이 달에 가고, 과학 상상 덕분에 달을 탐사하며 달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 줍니다. 막연한 상상은 즐거움으로 끝날 뿐이지만, 과학을 통한 상상은 상상의 즐거움과 함께 지식을 재창조하는 즐거움, 새로운 사실을 발견하고 탐색하는 즐거움까지 전해 줄 수 있지요.

    『달에서 봤어!』로 아이들에게 ‘과학으로 상상하는 법’을 알려주면 어떨까요? 주변의 모든 이치에 대해 끊임없이 궁금해하고, 과학 지식에 호기심을 품으면서 세상을 향해 더 큰 꿈을 키우는 아이로 자라게 도와줄 것입니다.

    과학에서는 상상하는 데 특별한 기술이 필요해요. 아무거나, 아무렇게나 상상한다고 되는 게 아니에요. 튼튼한 과학 지식 위에서 상상을 시작해야 하지요! 지식 위에서 호기심이 싹트고, 호기심 위에서 상상이 자라나요. 상상을 통해 올바로, 더 깊이, 더 잘 알게 돼요. 튼튼한 과학 지식을 바탕으로 과학자들은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것을 상상했어요. 원자를 상상하고, 중력을 상상하고, 마침내 구부러진 우주를 상상했어요! 과학자들은 이제 우주 너머를 상상해요! 과학자의 상상 덕분에 인류는 자연에 대한 무한한 지식과 이해를 쌓게 되었어요. 아이들도 과학을 배우며 상상할 수 있어요. - 김성화,권수진

    저 : 김성화
    부산대학교에서 생물학, 분자생물학을 전공하였고,『과학자와 놀자』로 창비 좋은 어린이책상을 받았다. 인문과학과 자연과학이 어우러진 이야기로 어린이, 청소년과 즐겁게 소통해 왔다. 권수진 작가와 함께 쓴 책으로 『고래는 왜 바다로 갔을까』『과학은 공식이 아니라 이야기란다』『처음 배우는 인류의 역사』『생태계가 뭐예요?』『과학의 배꼽』『파인만, 과학을 웃겨 주세요』『뉴턴』 외 여러 책이 있다.

    저 : 권수진
    부산대학교에서 생물학, 분자생물학을 전공하였고,『과학자와 놀자』로 창비 좋은 어린이책상을 받았다. 인문과학과 자연과학이 어우러진 이야기로 어린이, 청소년과 즐겁게 소통해 왔다. 김성화 작가와 함께 쓴 책으로 『고래는 왜 바다로 갔을까』『과학은 공식이 아니라 이야기란다』『처음 배우는 인류의 역사』『생태계가 뭐예요?』『과학의 배꼽』『파인만, 과학을 웃겨 주세요』『뉴턴』 외 여러 책이 있다.
그림작가 정보
  • 이광익
  • 1969년에 서울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했습니다. 지금은 파주에 살면서 보다 재미난 어린이책 그림을 그리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과학자와 놀자』『용감한 꼬마 생쥐』『홍길동전』『서서 자는 말』등이 있습니다. 『토끼와 호랑이』의 그림을 그리면서, 재기 발랄한 글에 어울리는 재미있는 그림을 위해 토끼처럼 요리조리 꾀도 내어 보고, 어리숙한 호랑이처럼 고민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합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